본문 바로가기

축구

박지성 2군경기 출전, 리저브 경기나 뛰라고? 이젠 싸울 때   레드냅의 고집이 도를 넘었다. 레드냅이 주말 사우스햄튼전을 앞두고 박지성을 리저브 경기에 출전시켰다고 한다. 사우스햄튼전 선발 출전을 기대했는데 주중 리저브 매치 출전이라니. 레드냅은 리저브 경기 출전 지시를 마치 경기 감각을 잃지 마라는 배려처럼 포장하겠지만 노장 대열에 합류한 박지성을 주중 리저브 매치에 출천시켰다는 건 주말에 쉬란 소리처럼 들린다.      .. 더보기
구자철 뺨 맞기 직전 리베리에 도발, 불가피한 선택이었겠지만...     구자철이 뺨을 맞는 봉변을 당했다. 상대는 뮌헨의 에이스 리베리였다.   구자철에게 공을 빼앗긴 리베리가 구자철의 정강이를 걷어찬 후 웃으며 미안하다는 듯 사과의 몸짓을 보냈지만 구자철은 상대팀 에이스를 향해 거침없이 달려들었고 리베리는 왼손으로 구자철의 얼굴을 밀쳐냈다. 정강이 가격에 이어 턱 가격까지 가격당한 구자철.&nb.. 더보기
조광래 경질, 코트비 보다 홍명보 어떨까? 조광래 감독이 드디어 경질됐다. 후임 감독에는 코트비 전 이란 대표팀 감독이 물망에 올라 있다고 한다. 조광래 감독이 경질된 것은 쌍수를 들고 환영할 일이다. 하지만 그 대안이 썩 만족스러운 인물이 아닌 거 같다. 코트비 감독은 거스 히딩크 감독이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을 이끌던 2001~2002년 당시 대표팀 분석관으로 활약한 바 있으며, 2005~2007년에는 국가대표팀 코치를 역임한 바 있다. 현재 코트비는 J리그 시미즈 S펄스의 감독.. 더보기
조광래 감독의 남탓, 고개드는 경질의 목소리 오늘 경기도 답답했다. 조광래 감독은 박주영의 공백, 손흥민의 경험 부족, 그라운드 상태, 심판의 편파 판정을 이번 경기 패인으로 꼽았다. 언제나 그렇듯 오늘도 조광래 감독은 남탓만 했다. 특히 조광래 감독은 <내가 원하는 플레이를 할 수 있는 선수들이 들어왔을 때의 경기력과 그렇지 않을 때의 경기력 차이점이 크다>며 주전과 비주전의 경기력 차이를 아쉬워 했다. 그런데 선수의 능력과 특성은.. 더보기
박지성 리버풀 원정경기 이제야 첫 선발인 이유 박지성 선수가 안필드에서 펼쳐진 리버풀 원정경기에 처음으로 선발출전해 현지언론으로부터 무난한 평가를 받았습니다. 박지성 선수가 리버풀전에 선발출전 한 것은 2009년 맨체스터 홈경기가 처음이며, 홈어웨이를 통틀어 이번이 세 번째 선발출전입니다. 그의 화려한 이력에 비하면 턱없이 초라한 출전기록인데, 도대체 이유가 뭘까요.05-06시즌에는 모두 교체출전했고, 06-07시즌에는 부상으로 인해 2경.. 더보기
기성용 골, 메인 장식! 102년의 무게를 이겨내다! 셀틱의 에이스 기성용이 이제는 페널티킥까지 차게 됐다. 셀틱이 창단한지 102년 지나서 태어난 1989년생 대한민국 청년에게 페널티킥을 맡겼다는 게 굉장히 인상적이었다.0-0 상황에서 페널티킥을 찬다는 건 누구에게나 부담이 되겠지만 89년생 기성용에겐 더욱 그러했을 거다. 하지만 기성용은 아무렇지 않은 듯 골을 성공시켰고, 어김없이 태극기 세레모니를 선보이며 국내 축구팬들의 성원에 보답했다.기성용은 오.. 더보기
박주영 아스날 이적 기사가 아쉬운 이유 "박주영 아스날 이적?"이라는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가 올라왔습니다. 이런 기사를 보니 이청용이 부상을 당하지 않았다면 아스날의 청용 앓이가 있지 않았을까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현재 아스날 FC(바른 표기는 아스널 FC)는 세스크 파브레가스와 사미르 나스리의 이적으로 중원이 완전 파괴된 상태입니다. 당연히 아스날에게 있어서 대한민국 국적의 축구 선수 중에  선수는 가장&nb.. 더보기
기성용 결승골 '발사' 장면 해외언론 장식 스코티쉬컵에서 결승골을 넣고 MOM에 선정된 기성용의 사진이 스카이스포츠를 비롯한 해외언론의 메인을 도배했다. 호날두가 40골을 넣었다는 소식이 1면을 차지했다면 기성용리 스코티시컵에서 결승골을 넣었다는 것은 2면에 소개될 정도로 그의 장거리 결승포는 인상적이었다.이 사진 외에도 사마라스와 기성용이 함께 우승컵을 들고 환호하는 사진, 기성용이 팀 중앙에 서서 우승 세레모니를 하는 사진 등이 소개되었다. 한편 해외 언론들은 기성..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