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네덜란드 호텔 레스토랑 루임지흐트 네덜란드 시골 마을 제담에서 만난 호텔 레스토랑 루임지흐트(Hotel Restaurant Ruimzicht)는 맛집인지 호텔인지 구분하기 애매한 복합공간이다. 마지막 출장지인 엠므리히(emmerich)에 호텔이 없어 어쩔 수 없이 국경 넘어 네덜란드 시골 마을 호텔을 선택했던 건데, 의외의 맛과 멋이 있는 호텔이었다. 제담(Zeddam)은 네덜란드와 독일 국경에 있는 작은 시골 마을이다. 우리도 이곳에 도착해서야 알았지만 한적한 시골 마을을 즐기기 위해 네덜란드는 물론이고 인근 독일 도시에서도 찾아오는 휴양지였다. 사람들이 이곳을 찾는 이유는 네덜란드에서 가장 오래된 풍차인 그래펠리제케 코렌몰렌(Grafelijke Korenmolen)을 보기 위해서라고. 물론 우리는 그러한 사실을 전혀 알지 못하고 왔다. 그런데도 신기하게 네덜란드에서 가장 오래된 풍차인 Grafelijke Korenmolen를 보게 됐으니 참으로 운이 좋았던 것 같다(풍차 사진은 뒤에서 보여주겠다). 더보기
  • 프랑크푸르트 에센셜 바이 도린트 지금까지 프랑크푸르트 출장 중에 머물렀던 호텔 4곳 중 가성비가 가장 좋은 호텔을 뽑으라고 하면 오늘 소개할 에센셜 바이 도린트 프랑크푸르트-니데라트를 뽑을 것 같다. 박람회 기간 바로 전 주였지만 운 좋게 착한 가격에 예약할 수 있었다(평일 세금 포함 8만 원 선). NH 프랑크푸르트 계열도 가성비가 좋지만, 에센셜 바이 도린트 프랑크푸르트-니데라트가 접근성과 면적에서 많이 앞섰다. 사실 출장비로 예약하는 호텔이라 가성비를 크게 따질 필요는 없지만, 회삿돈도 내 돈처럼 생각해야 하는 법. 어렵게 선택했던 만큼 만족도가 높아 오랜만에 블로그에도 소개한다. 더보기
  • 프랑크푸르트 라마다 호텔 이 호텔은 프랑크푸르트 도심 한가운데 자리 잡고 있는 도심 호텔이다. 해외여행 중수라면 이곳은 주차요금이 비쌀 것이란 사실을 말하지 않아도 알 수 있을 텐데, 그렇다. 주차 요금도 비싸지만 주차 공간이 협소해 렌터카를 이용한다면 이 호텔은 비추다. 하지만 프랑크푸르트 중앙역을 걸어서 다닐 수 있고, 프랑크푸르트 도심을 안전하게 즐길 수 있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여행객이라면 이곳을 추천한다. 더보기
  • 로마 한인 민박 우리 부부가 묶은 숙소는 3인실이었는데, 사진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여느 한인민박과는 달리 호텔 같은 느낌이다. 알고보니 이곳은 원래 로마 현지인이 운영하던 B&B였다고 한다. 그래서 한인민박과 달리 호텔처럼 구조가 잘 나온 거라고 한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