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조광래 경질, 코트비 보다 홍명보 어떨까?

조광래 감독이 드디어 경질됐다. 후임 감독에는 코트비 전 이란 대표팀 감독이 물망에 올라 있다고 한다. 조광래 감독이 경질된 것은 쌍수를 들고 환영할 일이다. 하지만 그 대안이 썩 만족스러운 인물이 아닌 거 같다.

코트비 감독은 거스 히딩크 감독이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을 이끌던 2001~2002년 당시 대표팀 분석관으로 활약한 바 있으며, 2005~2007년에는 국가대표팀 코치를 역임한 바 있다. 현재 코트비는 J리그 시미즈 S펄스의 감독으로 활약중이다.


코트비는 지난해 카타르에서 열린 아시안 컵에서 자신이 이끄는 이란과 한국의 경기를 앞두고 "내가 있는 한 대한민국 대표팀은 이긴다"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만큼 한국 선수들에 대해 잘 알고 있다는 말인데, 과연 그가 한국 대표팀에 어울리는 사람인지에 대해서는 네티즌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나는 개인적으로 홍명보 올림픽대표팀 감독이 올림픽대표팀과 국가대표팀을 동시에 이끌면 어떨까란 생각을 해본다. 조광래의 국가대표팀 경기를 보다가 홍명보의 올림픽대표팀 경기를 보면 경기 결과를 떠나서 축구보는 재미가 있어서 좋다. 특히 홍감독이 국가대표팀을 맡게 되면 불안한 수비를 안정시켜줄 수 있을 것 같아서 홍명보 감독의 국가대표팀을 상상해 본다.

그리고 '닥공'축구로 K리그에 신바람을 불어 일으키고 있는 최강희 전북현대 감독도 좋은 대안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경기에서 지더라도 닥치고 공격만 하는 축구를 볼 수 있다면 그것 또한 큰 즐거움이 아닐까.

한편 한일전 대패에도 끄떡하지 않았던 조광래호가 갑작스럽게 좌초하자, 네티즌들은 조광래가 디도스 정국의 희생양이 된 거 아니냐는 음모론을 내놓기도 했다. 이유가 무엇이건 조광래 경질 뉴스는 12월을 훈훈하게 해주는 뉴스가 아닐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