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조광래 경질, 코트비 보다 홍명보 어떨까?

조광래 감독이 드디어 경질됐다. 후임 감독에는 코트비 전 이란 대표팀 감독이 물망에 올라 있다고 한다. 조광래 감독이 경질된 것은 쌍수를 들고 환영할 일이다. 하지만 그 대안이 썩 만족스러운 인물이 아닌 거 같다.

코트비 감독은 거스 히딩크 감독이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을 이끌던 2001~2002년 당시 대표팀 분석관으로 활약한 바 있으며, 2005~2007년에는 국가대표팀 코치를 역임한 바 있다. 현재 코트비는 J리그 시미즈 S펄스의 감독으로 활약중이다.


코트비는 지난해 카타르에서 열린 아시안 컵에서 자신이 이끄는 이란과 한국의 경기를 앞두고 "내가 있는 한 대한민국 대표팀은 이긴다"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만큼 한국 선수들에 대해 잘 알고 있다는 말인데, 과연 그가 한국 대표팀에 어울리는 사람인지에 대해서는 네티즌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나는 개인적으로 홍명보 올림픽대표팀 감독이 올림픽대표팀과 국가대표팀을 동시에 이끌면 어떨까란 생각을 해본다. 조광래의 국가대표팀 경기를 보다가 홍명보의 올림픽대표팀 경기를 보면 경기 결과를 떠나서 축구보는 재미가 있어서 좋다. 특히 홍감독이 국가대표팀을 맡게 되면 불안한 수비를 안정시켜줄 수 있을 것 같아서 홍명보 감독의 국가대표팀을 상상해 본다.

그리고 '닥공'축구로 K리그에 신바람을 불어 일으키고 있는 최강희 전북현대 감독도 좋은 대안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경기에서 지더라도 닥치고 공격만 하는 축구를 볼 수 있다면 그것 또한 큰 즐거움이 아닐까.

한편 한일전 대패에도 끄떡하지 않았던 조광래호가 갑작스럽게 좌초하자, 네티즌들은 조광래가 디도스 정국의 희생양이 된 거 아니냐는 음모론을 내놓기도 했다. 이유가 무엇이건 조광래 경질 뉴스는 12월을 훈훈하게 해주는 뉴스가 아닐 수 없다. 
  • 허정무

  • 조광래 감독이 경질되고 차기 감독으로 많은 분들이 거론되고 있는데요~! 더 훈훈하게 발전할 수 있는 감독이 뽑혔으면 좋겠습니다 +ㅁ+

  • 최소한의 절차도 무시한 이번 경질은 절대 지지받아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아시아에서 우리나라는 통과가 급급한 나라가 아니기 때문에
    서서히 팀을 만들어가는 과정으로 여겨야 하는데,

    충격패 당했다고 절차를 무시한 경질을 팬들이 받아들여선 안되죠.
    레바논에게 패했다고 해서 우리나라가 정말 월드컵 본선에 진출 못할까요?

    이런 류의 경질은 정말 탈락한 후에나 있을법한 것이지만,
    설사 탈락했다고 해도 정도와 절차에 맞는 경질이 이루어져야죠.
    무슨 구멍가게 운영하는 것도 아니고...

    홍명보 감독도 능력이 있다고 믿긴 합니다만,
    국가대표팀 감독까지는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라이센스도 없이 시작한 감독 경력인 자를
    능력을 검증하기도 전에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올려선 안되죠.
    이러니까 축구협회가 '정몽준의 아이들', '고려대 라인'이라며 비난받는 겁니다.
    암튼 홍명보 감독은 본래 목표한대로 최소한 런던 올림픽을 통해 검증받아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 축구대표팀이 무슨 브라질도 아니고,
    팀을 자신의 철학대로 완성하기도 전에 호들갑인지 모르겠네요.
    이럴거면 애초에 맡기질 말던가요.

    예전 코엘류 감독 때부터 축구협회가 이상한 버릇을 가진거 같네요.

    아무리 월드컵 우승을 노리는 팀이라도
    중간에 왠만큼 뻘짓 하지 않는 이상 목표한 대회까지는 마칠 수 있도록 해주는데
    우리나라 축구협회의 이런 비상식적인 행정은 정말 국제적인 망신이죠.

    언제까지 히딩크, 아드보카트 감독 때처럼 극약처방식으로
    국가대표팀을 운영하려는지 모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