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데이트

해외여행 금단현상 해소해줄 통의동 맛집 라 스위스 해외여행을 포기하고 살아온 지 1년이 훌쩍 지났다. 코로나 19 확산 초기만 하더라도 올해 봄엔 해외여행을 갈 수 있을 줄 알았는데, 1년 넘게 대유행이 이어져오면서 해외여행 계획은 사실상 접게 됐다. 대신 국내 여행 속에서 이국적인 음식과 장소를 찾으며 아쉬움을 달래 보려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오늘 소개할 '가스트로통'과 '라 스위스'는 그런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만한 공간이다. 스위스 레스토랑을 그대로 옮겨온 것 같은 가스트로통은 재료 본연의 맛에 집중할 수 있는 고전적인 스위스 요리를 맛볼 수 있다. 가스트로통 초입에 들어서면 마치 스위스로 여행을 온 것만 같은 착각에 빠지게 된다. 건물 외관뿐만 아니라 꽃장식과 소품에서 스위스 레스토랑의 향기가 느껴졌다. 실외만큼은 아니지만 실내의 천장과 주방.. 더보기
아쿠아플라넷 63 + 63 아트 주말 데이트, 주차비부터 맛집까지 오랜만에 아쿠아플라넷 63과 63 아트를 메인 코스로 주말 여의도 데이트를 즐겼다. 63 클라우드, 63 파빌리온 등 세월은 흘렀지만 여전히 63빌딩은 특별하지 않지만 특별한 추억을 선물하는 공간인 것 같다. 오늘 데이트도 기억 속에 오래 남겠지. 오늘 데이트를 준비하면서 가장 많이 알아봤던 게 주차요금이다. 주차요금 내는 거 좋아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기 때문이겠지. 아무튼 인터넷 검색 결과 무료 주차 지원 시간은 1시간에서 1시간 30분이었다. 적어도 2시간은 머물 것 같은데, 그럼 주차비를 내야하는 걸까? 검색 결과와 달리 주차비는 3시간까지 무료로 지원해줬다. 자, 그럼 63 아트부터 살펴보자. 63 아트는 날씨에 따라 만족도가 확실히 달라질 수밖에 없다. 다행히 우리 부부가 방문한 날은 화창한 날.. 더보기
익선동 디저트 망원동티라미수, 역시 티라미수는 망티 익선동의 좁은 골목길은 인스타그램에 올릴 사진을 찍기 위해 맛집 순례에 나선 인파로 항상 붐빈다. 요즘 가장 핫한 골목답게 인스타워시한 음식을 파는 가게의 대기 시간은 기본 30분. 그나마 오늘 소개할 망원동티라미수는 대기 시간 없이 언제든지 맛있는 티라미수와 밀크티를 맛볼 수 있는 곳이라 대기 명단에 이름을 올려두고 여유롭게 식전 디저트를 즐기기 좋다. 가게 앞에는 자판기도 있다(수리 중). 가게에 들어서면 쇼케이스에 정말 예쁜 컵 티라미수가 인스타그램 금단 현상을 유발한다. 이미 다 팔리고... 쇼케이스에는 딸기 티라미수만 남아 있었지만 원래는 이렇게 다양한 컵 티라미수를 만나볼 수 있다. 크리스마스 리미티드 에디션도 나왔었는데, 이미 다 팔리고 없었다. 우리 부부가 다녀온 곳은 망원동점이 아닌 익선.. 더보기
익선동 한옥 레스토랑 르블란서에서 즐기는 프랑스 가정식 익선동 한옥 레스토랑 르블란서에서 즐기는 프랑스 가정식 주말이면 익선동의 좁은 골목은 몰려든 데이트족들로 발 디딜 틈이 없다. 웬만한 맛집은 웨이팅 30분은 기본이 된 지 오래다. 그래서 우리 부부는 퇴근 후 익선동 데이트를 즐긴다. 지난 목요일 다녀온 곳은 프랑스 가정식 요리를 즐길 수 있는 르블란서. 르블란서는 한옥 레스토랑에서 프랑스 가정식을 즐길 수 있는 이색 맛집이다. #익선동 #한옥 #레스트랑 #르블란서 입구 양옥을 입은 한옥으로 들어가면 익선동 여느 카페처럼 동서양의 멋이 어우러진 르블란서의 멋을 느낄 수 있다. 밖에서 볼 때보다 훨씬 근사하다. 동서양의 조화가 인상적인 르블란서의 대표 메뉴는 로스터드 치킨이다. 로스터드 치킨은 1.5인분 정도의 양이라 라구 파스타와 라따뚜이를 각각 하나씩 .. 더보기
수요미식회 탐방, 팥이 아닌 과일 소스로 맛을 낸 과일 빙수 전문점 도쿄빙수 커피를 좋아하지 않는 우리 부부가 커피 대신 즐기는 디저트는 빙수다. 좋아하는 빙수는 가로수길 C4 케이크 부띠크 '밀크빙수', 담장 옆에 국화꽃 '밤대추빙수', 인사동 아름다운차박물관 '녹차빙수', 여의도 콘래드호텔 '망고빙수' 등이 있다. 빙수 좀 한다는 곳은 안 가본 곳이 없다고 자부했는데, 수요미식회에 소개될 만큼 맛있는 빙수가 있다니;; 수요미식회 빙수편에서 소개한 빙숫집 중에서 유일하게 못 가본 '도쿄빙수라'는 곳을 찾아 익선동으로 맛집 탐방 길에 올랐다. 알고 보니 도쿄빙수는 익선동뿐만 아니라 망원동, 상수동 등 십수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흔한 빙숫집이다. 청주, 안동 등 지방에서도 맛볼 수 있는 대중적인 빙숫집이었다. 그런데 빙수대장이 아직도 안 가봤다니;;; 이제 빙수대장이라는 별명은 .. 더보기
익선동 한옥거리 데이트, 줄서서 먹는 만두집 창화당 도심 속 옹기종기 모인 한옥이 빚어낸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익선동 한옥거리가 데이트 좀 한다는 젊은 사람들 사이에서는 핫플레이스가 된지 오래다. 하지만 여전히 "익선동 한옥거리 가봤어?"라고 물어보면 "익선동? 그게 어디야?"라는 사람이 많은 곳이기도 하다. 익선동 핫플레이스는 익선동 한옥거리를 중심으로 양쪽 좁은 골목길로 나눠볼 수 있다. 한옥거리를 중심으로 거북이슈퍼와 크래프트루가 있는 서쪽 거리. 엉클비디오와 에일당 등이 있는 동쪽 거리가 하루가 다르게 핫해지고 있다. 익선동 데이트를 하려면 지하철 5호선 종로3가역 4번 출구로 나와 오늘 소개할 창화당 대기자 명단에 이름을 올려두고 20분 정도 구석구석을 둘러보는 방법을 추천한다(익선동 데이트 꿀 팁: 창화당에 들어가기 직전에 서쪽 거리 초입에 있.. 더보기
수요미식회 상수역, 국내산 재료로 만든 곤드레밥, 제육볶음 단돈 만원 맛집 옹달샘 데이트 계획을 세우기 전 한 번 정도는 '수요미식회'를 검색하게 된다. 혹자는 "맛집을 스스로 찾아내려는 도전 정신이 없다"고 비판하기도 하지만 TV 맛집이 쏟아져 나오는 요즘 같은 상황에서는 TV 맛집 중 하나를 고르는 것도 맛집을 스스로 찾아내려는 도전이 아니겠나? 그래서 합정-홍대-상수 지역 데이트를 나선 우리 부부는 이번에도 수요미식회 맛집 중 한 곳을 탐방하기로 했다. 이번에 소개할 수요미식회 맛집 옹달샘은 곤드레밥을 단돈 6,000원에, 곤드레밥과 제육볶음(또는 오징어볶음)을 단돈 만 원에 즐길 수 있는 착한 식당이다. 대표 메뉴인 김치찜도 18,000원이면 2명이 즐길 수 있다. 상수동에서 이렇게 저렴한 가격에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는 식당이 있다는 사실에 한번 놀라고, 국산 재료에 두 번 .. 더보기
박지성 배두나 데이트 루머는 시작에 불과 일본 배구선수와의 열애설이 터지긴 했지만, 박지성 선수는 지금까지 사생활, 특히 연애사가 언론에 노출된 바가 거의 없습니다. 그의 나이와 인기를 고려하면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죠. 그런 그가 런던에서 배두나와 우산을 함께 쓰고 다니는 등 데이트를 즐겼다는 기사가 보도되자 팬들은 놀라움을 금할 수 없었을 겁니다. 배두나 측에서 사실 무근이라는 공식입장을 발겨 데이트설을 일축했지만 박지성이 QPR로 이적한지 며칠 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박지성의 사생활이 공개된 것은 박지성 선수에게 부담으로 작용할 것 같습니다. 박지성 선수는 MBC 다큐멘터리에 출연해 "축구는 잘하고 싶지만 유명해지는 것은 싫다" 말했습니다. 영국에서만이라도 평범한 사람들처럼 자유롭게 행동하고 싶다는 그의 마음이 엿보이는 발언인데, 교민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