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와 생각

골목식당 청년구단 막걸릿집, 고집이 만든 식혜 썩은 맛 막걸리 시청자들을 화나게 한 골목식당 대전 청년구단편. 오늘 방송에서는 막걸릿집 블라인드 시음회가 열렸다. 백대표의 조언에도 불구하고, '핑계가 아니라 맞는 말이죠'라며 자기 생각(고집)을 굽히지 않았던 막걸릿집 사장은 어떤 성적표를 받아들었을까? 조언을 듣지 않고 끝까지 자신의 방식대로 만든 막걸리가 좋은 평가를 받는다면 머쓱해질 수도 있는 상황. 그래서 블라인드 시음회 결과는 더욱 시청자의 관심을 끌었다. 시음회 결과는 예상대로(?) 최악이었다. 백대표 조언에도 소신을 굽히지 않았던 막걸릿집 사장 하지만 블라인드 시음회 결과는 평가단의 표정만으로도 알 수 있었다. 급기야 "이건 아니다"라는 말까지 나왔다. 도대체 이게 무슨 맛인지 고민하던 중 들려온 한 마디... 식혜 썩은 거 같아 "식혜 썩은 거 같아"라.. 더보기
지식채널e 노키즈존과 맘충, 해결책은? 배려를 유도할 수 있는 최소한의 예의 지식채널e에서 노키즈존과 맘충을 다뤘다. 참고 문헌이 홍성수 교수가 쓴 '말이 칼이 될 때', 오찬호 작가가 쓴 '하나도 괜찮지 않습니다'인 만큼 콘텐츠의 내용은 당연히 노키즈존과 맘충은 혐오이니 그만하라는 내용이었다. 식당에서 똥 기저귀를 갈거나, 공공장소에서 고성을 지르고, 뛰어 다니는 것을 방치해 주변에 불편을 주는 부모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외국에 비해 유아 동반석(KTX 기준 805석 중 56석)기저귀 교환대, 수유실 등 편의시설이 부족해 부모와 아이들은 유아 편의시설을 갖춘 백화점, 키즈카페, 쇼핑몰을 찾아 나선다며 끝났다. 수유실, 기저귀 교환대, 유아와 부모가 함께할 수 있는 공공장소 등 편의시설이 외국보다 부족한 게 노키즈존과 맘충이라는 혐오로 이어졌다고 주장하고 싶은 것은 아니겠지만,.. 더보기
판빙빙 사형? 중국 사형 집행 사진과 비교해보니 판빙빙의 행방에 세계인의 관심이 집중하고 있다. TIME 표지를 장식했을 만큼 판빙빙은 유명한 배우다. 그런 배우의 행방이 묘연한 것도 이상한 일인데, 탈세, 성접대 등 불미스러운 사건에 연루되어 강금 내지 수형 상태라는 소문이 떠돌고 있으니 관심이 집중할 수밖에 없을 이다. 그런데 중국에서 탈세와 뇌물성 성접대는 최고 사형에 처할 수 있는 중범죄다. △ 합성 사진으로 보이는 판빙빙 사진, 중국 사형수 사진(아래 사형수 사진 참고)과 비교해보면 그럴듯해 보이지만 표정이 너무 환하다(조도와 미소 모두 너무 환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와중에 이런 사진까지 떠돌자, 이미 판빙빙이 사형당해 사망했을 것이라는 추측까지 나오고 있다. 중국의 사형집행 건수는 연간 수천에서 일만 건 수준으로, 전 세계에서 집행되.. 더보기
한동근, 구자명 위대한 탄생 5년 후 음주운전으로 다시 연결 위대한 탄생 3에서 우승, 준우승을 차지한 한동근과 구자명. 5년 후 그들은 둘 다 음주운전이라는 딱지를 달게 됐다. 구자명은 위대한 탄생 3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후 1년도 되지 않은 2014년 음주운전(혈중 알콜 농도 0.133%, 만취)을 해 대중의 질타를 받았다. 구자명을 꺽고 우숭을 차지한 한동근은 음원역주행 이후 승승장구했다. 2014년 발표한 곡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가 지난 2016년 역주행 인기를 끌며 음악방송 1위에 오르는 기적과도 같은 일을 경험했다. 지난 6월에는 MBC '복면가왕'에 출연해 '어때요, 노래 참 쉽죠? 밥로스'라는 이름으로 가왕 3연승을 달성하며 '노래 잘하는 스타 가수 대열'에 합류하는 듯했으나, 음주운전 가수 대열에 합류해 가수들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될 .. 더보기
박해미 남편 황민 음주운전은 사고 아닌 살인, 동승자도 방조했다면 가해자 박해미 남편 황민 음주운전 참사로 동승자 2명이 사망하고 자신을 포함한 3명이 크게 다쳤다. 황민의 혈중알콜농도는 0.104%로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수치다. 면허취소 기준은 혈중알콜농도 0.1%이며, 0.1% 넘으면 만취상태라고 볼 수 있다. 결국 황민은 만취음주로 2명을 사망에 이르게 하고 자신을 포함한 3명에게 부상을 입히는 참사를 야기했다. 그럼 이번 참사의 책임은 황민에게만 있을까? 가장 큰 처벌을 받을 자는 황민이지만 고속국도 갓길에 주차(정차)를 한 트럭 운전기사도 고장 등의 특별한 사정이 없었다면, 사망사고의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만취운전 VS 갓길주차 도로교통법상 자동차 운전자는 고장 등 부득이한 사정이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갓길로 통행할 수 없고, 부득이한 사유가 있는 경우에.. 더보기
함승희 검사시절 김태촌, 용팔이 검거, 강원랜드 부임 후에도 범죄와의 전쟁 사시 합격 후 특수부에서 1년 동안 조직 폭력배를 무려 280명을 검거한 스타 검사 함승희. 그는 1990년 10월 13일 노태우 정부가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했을 당시 서울지검 특수부에 근무했다. 범죄와의 전쟁 선포는 조폭 소탕을 꿈꾸던 함승희 검사에게 날개와 같았다. 범죄와의 전쟁 선포 이래 2년 동안 조직폭력 274개 파를 색출하고 조직폭력배 1,421명을 검거했다. 검찰은 이 가운데 1,086명을 구속하는 영화 같은 성과를 올렸다. 그 중심엔 함승희가 있었다. 함승희는 치밀한 수사를 통해 용팔이 사건의 주범인 용팔이를 중심으로 김태촌 등 이름 자체가 흉기인 조폭들을 대거 구속했다. ▲ 영화 '범죄와의 전쟁(2011년)' 스틸컷 김영삼 정권이 들어선 후에도 함승희의 튀는 행보는 멈추지 않았다. 노.. 더보기
태풍 솔릭 휴교, 직장인은? 초대형 재난 예상되면 휴일로 지정해야 제19호 태풍 솔릭이 북상해 한반도를 통과할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에 서울시교육청은 '피해가 예상되는 경우 등·하교 시간 조정과 휴교 등을 검토하라'고 각 학교에 공문을 보냈다. 경기도교육청도 태풍 피해가 예상되면 학교장 판단에 따라 등하교 시간을 조정하거나 휴업 등을 조치하기로 했다. 그런데 초대형 재난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면 정부가 나서야 하는 게 아닐까? 즉, 태풍처럼 예상이 가능한 자연재해의 경우 정부가 재난을 예방하는 차원에서 휴일령을 내려 회사원도 보호해야 하는 게 아닐까 하는 말이다. 태풍 때문에 휴일령을 내리라고? 황당한 주장 같지만 실제로 대만은 태풍으로 인한 초대형 재난이 예상되면 '태풍휴일(颱風假)'을 발령한다. 우리도 재난 안전 휴일제를 만들어 태풍처럼 예상할 수 있는 자연재해로 .. 더보기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부른 노래방 도우미, 업주와 도우미만 처벌하는 법 때문? 살해 후 시신을 토막 내는 범죄의 잔혹성 때문에 장기밀매, 원한(복수), 치정 등 다양한 추측을 불러일으켰던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 하지만 사실상 가해자인 용의자를 잡고 보니 장기밀매도, 치정도, 원한도 아닌 우발적 살해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50대 남성 A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토막 내 서울대공원 인근 청계산 등산로에 유기한 혐의로 체포된 변모(34)씨는 피해자와 일면식도 없는 사이로 밝혀졌기 때문. 변씨는 시신을 머리와 몸, 다리 등으로 토막 내 검은색 비닐봉지 등에 감싸 등산로에 유기했다. 사체유기 수법이 워낙 잔인해 끔찍한 범죄에 연루되어 살해당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지배적이었으나, 어처구나 없게도 범행동기는 노래방 도우미 문제로 일어난 다툼 때문이었다. 사진: 영화 '중독 노래방'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