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와 생각

삼성전자 부사장 자살이 던진 과제!


계적인 기업 삼성전자의 부사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습니다.
일개 소시민인 저는 삼성전자의 부사장이 어떻게 생겼는지도 모르지만 주식 시장에 관심을 가지다보니 삼성전자 부사장이 지난해 8월경 삼성전자 주식 9473주를 취득해 회사 지분의 0.01%를 소유하게 되었다는 사실은 알고 있는데요. 삼성전자 주가가 주당 815,000원이니까 최소한 7,720,495,000원을 가지신 분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사실에 '내가 살아서 뭐하나'라는 생각을 0.1초 동안 했습니다. 

Latest Technology Innovations Introduced At 2010 Consumer Electronics Show

그리고 이번에 돌아가신 분이 평소 마케팅 이론에 능한 분이라는 사실도 얼핏 들었던 것 같은데, 고인의 마케팅 법칙은 불변의 법칙으로 통할만큼 훌륭했다고 합니다.

언론에 따르면 자살 원인이 과중한 업무로 인한 스트레스라고 합니다.
그럼 그냥 퇴사를 했으면 되지 않느냐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그런식의 논리면 세상에 자살할 사람은 단 한명도 없지 않을까요.

삼성전자와 우리 대한민국 경제인들은 삼성 전자를 이끌어가던 중역이 업무 스트레스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점을 단순히 '조의'를 표하며 넘어가서는 안될 것입니다.

Latest Technology Innovations Introduced At 2010 Consumer Electronics Show

최근 미국에서는 직원들의 병원비를 절감하기 위해 사내에서 침 시술을 한다고 합니다. 직원의 건강은 회사의 중요한 자산이라고 인식하는 미국의 모습을 지금이라도 배워야 할 것입니다.

이런 글을 쓰면 사대주의니 친미파니 악플이 달릴 것 같기도 하지만 잘하는 것은 배우고 나쁜 것은 버리자는 것이지 맹목적인 추종을 하자는 것이 아님을 알아 주시기 바랍니다.

기업은 이윤을 추구하는 곳입니다.
그러다 보니 인권이 등한시 되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합니다.
가장 흔한 예가 바로 '야근'입니다.

야근에 대한 원성은 어느 회사에나 있습니다. 하지만 회사는 일이 많으니까 야근을 하는 거라고 말합니다.

그런데 그건 분명 잘못된 생각입니다.
야근은 인원이 부족해서 하는 것이지 일이 많아서 하는 것이 아닙니다.
직원이 일이 많아서 야근을 해야 한다면, 회사는 직원을 더 채용해야 합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영리회사에서는 채용 보다는 야근을 선호합니다. 영리를 추구하는 회사 입장에서는 당연해 보이지만 그건 이미 우리의 눈과 귀가 고용주 위주로 변해있기 때문은 아닐까요.

일반 사원, 간부 뿐만 아니라 임원들도 업무 스트레스를 느끼고 있다는 사실을 인식시켜준 이번 삼성전자 부사장님의 자살을 거울삼아 안타까운 일이 반복하지 않기를 기원합니다.                        

          이원성
  • 야근 싫어 2010.01.27 04: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근을 한다고 직원을 바로 바로 뽑으면,
    일이 없다고 바로 바로 직원을 해고 할 수 있는 것은 아니잖아요...

    그 이상의 경영적인 판단이 필요하겠죠..

    경영진과 근로자가 합의가 중요하지 않을까 싶네요..

    PS. 제 생각으로는 대부분의 회사도 직원 채용 보다 야근을 선호하지는 않을 것 같아요. 다만, 여건이 안되는 것이지...

    • 네, 당연히 야근 좀 한다고 직원 뽑아선 안되겠죠. 그런데 기본적으로 8시 이후에 퇴근해야 하는 회사에선 직원을 충원해야 한다는... 뜻에서...흐흐..

  • 아무개 2010.01.27 05: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괜찮은 글인것 같네요

  • 그냥 가만히나 있지... 2010.01.27 06: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쳇... 야근 같은 소리 하고 있네...
    저렇게 최고의 자리까지 오른 분이 그깟 야근이 괴로워서 ???
    고인의 죽음을 자신의 개인적 불만을 합리화하는데 이용하지 않았으면...

    삼성전자의 핵심 사업부문인 플래시 메모리 연구소장이었던 이 부사장은 지난해 연초 삼성그룹 인사에서 비(非)메모리 부문인 시스템LSI 연구소장으로 옮겼다가 올해 초 인사에서는 다시 연구·개발 부문을 떠나 시스템LSI 기흥공장 공장장으로 발령이 났었다. 이 부사장의 부인은 "남편이 이번 인사 발령으로 많이 괴로워했고 못 마시는 술을 최근 자주 마시고 들어왔다"고 경찰에 진술했다고 한 경찰 관계자가 전했다. 기사입력 2010-01-27 02:2

    • 그냥 가만히나 있지 왜 댓글은 달아가지고..... ㅡㅡ
      야근 때문에 고인이 자살을 선택했다는 내용은 전혀 없는데??

  • 이승열 2010.01.27 0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문글을 떠나서 광고 배너때문에 본문을 볼 수 가 없다..

  • 잘썻구만왜 2010.01.27 07: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근떄문에 죽었다고 하신거같지 않은데.
    많은 업무량 얘기가 나와서 하신말씀같은데.
    공감가는말도 있네요.
    어쨋든 안타깝구요. 한가지 이유많은 아니겠죠.
    그래도 업무의 스트레스가 가장큰 이유인듯 싶네요.

  • 왜그러지 2010.01.27 0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답글들 하고는... 글쓴이는 야근을 탓하는 게 아니고, 하나의 예를 든 것입니다. 부사장을 자살로 이끈, 한국대기업의 전형적이고 보이지 않는 종업원에 대한 횡포의 예로써 말입니다. 나이가 어려서 글을 이해 못하는 것인지, 나이를 잘 못 먹어서 이해를 못하는 것인지, 원래 딴지가 취미인지...

  • 지나가다가... 2010.01.27 0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생각해도 처음엔 일이 과중되었다 시프면 기냥 그만 두면 되지 왜 죽음까지 생각을 할까?
    생각을 하다가 자신의 전문분야에서 일이 점점 멀어지면서~~자존심이 무척이나 상했을꺼란 생각이 들고..
    내가 좋아하는 일을 못하게 한다는건 기냥~~죽으라는 소리나 다름없지 않나 하는 생각이 불연듯~~들고..
    결과적으로 고인이 된 이 부사장의 죽음은 과중한 업무로 인한 스트레스라기보다는~~~
    그가 사랑하고 잘~~하고 있는 일을 하지 못하게 했던 회사와의 괴리감에서 왔던~~그런 상실감은 아니었을까??!!!

  • 문득~~ 2010.01.27 08: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인이된 이부사장과는 비교할수 없는 일이었지만,,,,,
    내가 좋아하고 사랑하는일 못하게 하면 정말 죽고싶어질 정도로 처참한 느낌드는게 사실인듯 싶은데.....
    없는 일 꾸며대고~~~꼭 그렇게 했던것 처럼 만들어 내는 교활한 사람들이 정말 사회에 필요한 사람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안타까운 생각이 드네요 ㅡㅡ;;
    자신들이 하지못하는 것을 남이 하는것을 시샘하지 말고~~ 자신이 잘할수 있는 일을 사랑하며 살면 안되나?
    왜 남 잘되는 꼴을 못봐서 못죽여 안달일까???

  • 임종 2010.01.27 08: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안타까운 죽음입니다.
    삼성전자(대표 이윤우)가 지난 11월 5일 인도와 삼성 타고르 문학상을 제장하기로 양해각서를 체결했는데요.
    이번에 1월 25일에 제 1회 타고르 문학상을 대통령 부인이 시상했다고 하네요.
    삼성 타고르 문학상은 타고르의 생일인 5월 7일에 시상을 하기로 한 것이니 다른 상일까요?

  • 개발자 2010.01.27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웹서핑하다 보니 여기까지 왔네요.. 열심히 일만하는 사람이 대우받는 세상이 빨리 왔으면 좋겠네요..
    글 잘봤습니다.

  • 님의 글 공감합니다.
    부사장의 자살은 우리 사회 특히나 자본주의 직장문화를 한번더 고민하게 하는 화두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