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와 생각

이혁재 룸싸롱 폭행사건 진실은?

캠퍼스 영상가요에서 차력을 선보이며 연예계에 발을 들여놓기 시작한 이혁재가 폭행사건에 휘말렸습니다.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혁재는 지난 13일 새벽 인천시 연수구 송도 A룸살롱에서 종업원의 뺨을 때리고 컵을 던져 깨는 등의 소동을 벌였다고하는데요. 이 과정에 룸살롱 여직원이 개입되어 있었다는 주장이 나와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당시 이혁재는 술값이 너무 많이 나온 것에 불만을 품고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경찰이 18일 피해자인 남자 종업원 O씨(31)와 여종업원 J씨(29)를 불러 조사한 결과 이 씨의 폭행 사건은 술값 시비가 아니라 룸살롱 여종업원 때문에 빚어진 것으로 드러났다고 합니다.

이미 지난 14일부터 이혁재가 인천지역 룸살롱에서 종업원을 폭행했다는 루머가 들려오기는 했지만 데뷔 후 12년간 단 한 번의 사건 사고에 휘말리지 않았던 이혁재의 모습에 비춰 단순 루머일 것이라고 생각했던 그의 팬들의 충격이 클 것 같은데요. 경찰에 따르면 이혁재는 오전 2시쯤 인천시 연수구 송도 A룸살롱에서 지인 3명과 함께 술을 마신 뒤 술값 270만 원을 현금과 카드로 결제했고 이어 인근의 다른 B룸살롱으로 자리를 옮겼고 B룸살롱에서 술을 마시던 이씨는 A룸살롱에서 동석했던 여자 종업원을 전화로 불렀다고 합니다. 하지만 여 종업원이 퇴근하고 없다고 하자 A룸살롱을 다시 찾아가 ‘자신을 무시했다’며 화를 내던 중 여종업원을 관리하는 J씨를 앞에 두고 컵을 던져 깨는 등 공포분위기를 조성하고 욕설도 퍼부었다고 합니다. 이 과정에서 J씨의 빰을 서너 대 때렸으며 싸움을 말리러 온 남자 종업원 O씨의 빰도 때렸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혁재와 함께 술을 마신 나머지 3명 중 1명은 인천지역의 폭력배이고 또다른 한 명은 인천지역 유흥업소 사장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합니다.

경찰은 "이번주 중 이씨를 소환해 구체적인 폭행사실 등을 확인할 것"이라며 “구체적 혐의가 확인되는 대로 사법처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까지 입건된 상태는 아닌 것으로 알려져 있고 1~2차례 수사를 더 한 후 혐의가 입증되면 입건 할 것으로 알려진 상태라고 합니다.

만약 이번 사건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인천지역에서 정치를 하고 싶다고 하던 이혁재는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며 평소 가정적인 남자라는 그의 이미지에도 큰 타격을 줄 것 같네요.

오늘의 핫 이슈 : 간미연 전 남친, B형 유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