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박주영 아스날 이적, 혼다와 일본은 침울하겠군.


 


박주영의 아스날 이적은 이미 예견 되었다? 벵거 감독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3명의 선수를 더 사고 싶다고 했다. 나아가 1명의 스트라이커를 더 영입하겠다는 말도 했었다. 설마했는데 그게 박주영일 줄이야. 계약서에 도장을 찍은 건 아니지만 그래도 정말 놀라운 일이다. 챔피언스리그 톱시드 팀인 아스날과의 진지한 이적 협상! 그것만으로 굉장하다.

 


BBCmercato365 등 영국언론과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박주영이 아스날 이적을 위한 메디컬 테스트를 받기 위해 런던행 비행기를 탔다고 한다.

 


아스날이 박주영을 영입하려한다는 소식은 트위터를 통해 급격하게 퍼졌다. "사실이 아니기를 바란다", "그럼 아자르는?"이라는 반응을 보이는 아스날 팬도 있었지만 대부분 긍정적적으로 박주영의 아스날행 소식을 전하는 분위기다. 이들 중 AS모나코 팬들은 "잘됐다"며 박주영의 빅리그 진출을 축하하고 있었다. 안타까운 사실은 대부분의 악플이 대한민국에서 생산되고 있다는 거다. 박지성 선수도 욕하는데 박주영이야 어지간 하겠냐만은 터무니 없는 비판은 스스로의 가치를 낮추는 행동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다음주에는 아스날의 퍼스트팀 정보가 위와 같이 바뀔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박주영 선수가 병역 혜택을 받고 유럽에서 5~6년 더 뛰기 위해서는 주전자리가 확보된 팀으로 이적하길 바랐지만, 콜을 부른 쪽이 워낙 명문 클럽이라서 그의 선택을 두고 갑론을박할 수는 없을 것 같다. 아무튼 혼다의 아스날 이적을 바랐던 원숭이들의 심정은 어떨까? 원숭이들은 배가 아파서 맨유와 아스날의 경기를 더이상 볼 수 없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