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북한 포르투칼 44년만의 리턴매치는 호날두의 양민학살 인증경기

44년만에 질식축구를 들고 나온 북한이 포르투칼을 집어삼킬까?

한이 44년만에 포르투칼과 리턴매치를 가졌습니다. 1966년 잉글랜드 월드컵 당시 북한은 8강에 오르는 기염을 토해내며 에우제비오의 포르투칼과 4강 길목에서 만납니다. 당시 북한은 에우제비오의 포르투칼을 3-0으로 리드하며 전반을 마쳐 전세계를 경악하게 했지만 이상하게 후반들어 골폭풍을 맞으며 4-3으로 패해 4강진출에 실패하고 맙니다.

그후 북한은 44년간 월드컵에 진출하지 못했고 포르투칼은 세계축구의 중심에 서게되었죠. 하지만 두 팀의 전력과는 별개로 오늘 경기는 박빙의 승부가 펼쳐질 거라는 분석이 있을 정도로 오늘의 경기 결과는 쉽게 예측할 수 없는 경기였습니다. 더욱이 북한이 질식수비로 브라질의 숨통을 끊을 뻔한 경기를 이미 봤기에 포르투칼을 잡을 수도 있지 않을까란 예측을 하는 분들도 계셨죠. 특히 국내팬들은 내심 북한의 질식축구가 호날두와 시망을 질식시키지 않을까란 상상을하며 오늘 경기를 관전했을텐데요. 결과는 참혹했습니다.

7-0 대패! 그 중심엔 오심이....

사실 오늘 경기는 전반전 오프사이드 오심이 갈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첫골의 중요성이 큰 경기였습니다. 체력적 우위를 기반으로 후반전 역습을 노려보는 북한 축구의 스타일을 감안해 보더라도 전반전 실점은 북한에게 치명적이었습니다. 더욱이 첫실점이 오프사이드 오심 이후 공격권을 내 주고 곧바로 나온 것이기에 북한 입장에서는 이번 오심이 상당히 억울할텐데요. 정말 오프사이드 판정만이라도 디지털 판독 시스템을 도입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포르투칼은 후반시작과 동시에 북한을 압박하기 시작했고 수세에 몰린 북한 수비는 당황하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수비가 서시히 붕괴되며 포르투칼 선수들의 먹이감이 된 북한은 월드컵 역사상 최초로 단일 경기에서 한 팀에서 6명의 선수가 골을 넣는 진기록을 달성하는데 희생양이 되어주고 말았습니다.

호날두 북한 인민 상대로 양민학살모드 시작되나?


호날두와 인민루니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호날두는 북한 인민을 상대로 1골 1도움을 기록했습니다. 양민학살의 공을 인정받은 호날두는 맨 오드더 매치에 선정되었죠. 전반전까지 호날두의 움직임은 그야말로 '먹튀'였습니다. 이타적인 플레이라기 보단 답답한 플레이 일색이었죠. 역시 메쉬가 최고구나라는 생각을 저절로 하게 만드는 저조한 경기력을 보이던 호날두는 팀이 완벽하게 주도권을 잡자 맨유시절 종종 보여주던 양민학살용 플레이를 선보이기 시작했습니다. 호날두의 팬이지만 호날두의 이런 편식성 축구는 그의 현란한 플레이의 급을 스스로 하락시키는 듯한 느낌을 받습니다.

북한의 부활을 기대한다!

아무튼 첫골을 신고하며 16강행에 청신호를 켠 포르투칼이 골 행진을 이어가며 남아공 월드컵의 골가뭄을 해소해주기 바랍니다. 또한 북한은 코트디부아르를 상대로 멋진 경기를 보여주며 아시아 축구의 높아진 위상에 힘을 보태주길 바라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