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북한 포르투칼] 오프사이드 오심에 한 골 먹은 북한

<전반전>

포르투칼과 북한이 44년만에 다시 만났습니다.
북한과 포르투칼은 44년전 잉글랜드 월드컵 8강에서 난투전을 벌였던 이력이 있기에 두 팀의 리턴매치에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었는데요. 이번에도 오심이 경기를 망쳐버렸습니다. 전반전 북한의 좋은 찬스를 부심이 오프사이드 판정했지만 사실 온사이드였죠. 오프사이드 판정 이후 곧바로 포르투칼의 골이 나오면서 팽팽하게 이어져오던 균형이 깨지고 말았습니다. 

포르투칼 선수들에 비해 체력적인 우위를 보이는 북한 입장에서는 전반을 0-0으로 마무리 하고, 후반에 승부를 걸어볼만한 경기였지만 전반전에 실점을 하면서 체력적 우위의 덕을 크게 보지 못할 것은 물론이고 계획보다 빨리 체력소모가 시작된 탓에 대패의 원인이 될 수도 있어 보입니다. 

이번 남아공 월드컵에서 오프사이드가 경기 결과에 영향을 준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대한민국의 경우에도 오프사이드 오심이 대패의 원인이 되었죠.

이젠 정말 인간의 고의 여부를 판단할 필요가 없는 오프사이드와 골라인 아웃만이라도 부심이 아닌 컴퓨터 판독이 대체해야 할 것 같습니다.

실시간 오프사이드 분석이 가능하고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현대사회에서 부심의 오프사이드 판정을 고집하는 것은 축구의 재미를 반감시키는 요인일 뿐 더이상의 존재이유가 없지 않을까요?

이제 후반전이 시작됩니다. 후반전의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지켜봐야겠네요!

<후반전>

역시 후반 시작과 동시에 3골을 헌납하며 북한은 16강 탈락이 확정되고 말았습니다.
오프사이드 오심이 가져온 북한의 대패!
FIFA는 누구나 오심의 피해자가 될 수 있으며, 피해자는 FIFA 자신이라는 명심해야 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