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 리뷰

[3D TV] 3D 시대의 시작을 알리다! 대구국제육상경기대회 세계최초 3D 지상파 중계



3D 입체안경

날씨에 왠 선그라스?
5천여명의 시민들이 3D 입체안경를 쓰고 즐거워하고 있습니다.
시민들이 흠뻑 빠져 보고 있는 건 3D 입체영화가 아닌 대한민국에서는 아직까지 비인기종목의 서러움을 겪고 있는 육상입니다.

이날 KBS는 620인치 초대형 모니터를 통해 대구에서 벌어지는 `2010 대구 국제육상경기대회`를 3D로 생중계했는데요. 3D 입체 영상을 처음 경험한 시민들의 반응은 폭발적이었습니다.

육상경기시작

시민들은 경기가 시작하기 전부터 입을 다물지 못했습니다. 아나운서와 해설자분이 화면 밖으로 튀어 나오는 모습에 감탄사를 연발하는 한 시민에게 3D를 직접 경험한 소감을 묻자 "3D TV만 사면 이런 방송을 집에서 볼 수 있는건가요?"라며 오히려 질문을 던지더군요.

본격적으로 경기가 시작되자 감탄사는 어느새 탄성으로 변해있었습니다.
평소 3D에 관심이 많아서 지방에서 서울로 원정을 왔다는 중년의 아저씨는 "육상이 이렇게 재밌는 스포츠인지 처음 알았어요!"라며 3D가 가지고 올 변화를 예고했습니다.

3D TV를 보유중인 필자도 스포츠 분야의 3D 컨텐츠는 이번에 처음으로 접했는데요. 솔직히 스포츠 분야의 3D는 크게 기대를 하지 않았었는데 이정도의 입체감이라면 3D 스포츠 중계가 3D의 핵심 컨텐츠가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동시에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 대한 기대감이 100배 상승했습니다.

한편 아바타에 이어 두번째로 3D 컨텐츠를 접한다는 여성분은 "1시간째 경기를 보고 있는데 어지러워서 중간 중간 안경을 썼다 벗었다를 반복했어요"라며 3D 크로스 토크에 대한 어지러움증을 호소하기도 했고, 처음으로 3D 컨텐츠를 접한다는 아주머니는 "안경에 입체안경을 덧써야 해서 불편합니다"라며 안경 착용에 대한 거부감을 드러내기도 했지만 대체적으로 3D 방송에 대해 만족스러운 반응을 보였습니다.

슈퍼주니어

▲ 슈퍼주니어 공연



이날 세계최초 3D 지상파 중계에 앞서 진행된 축하행사에서는 슈퍼주니어, 2AM, 비스트 등 아이돌 스타들의 축하공연이 있었고 김인규 KBS사장,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 유인촌 문화관광부장관, 나경원 의원 등 여권 인사들이 대거 참여해 시민들과 함께 3D 지상파 방송 시작을 알리는 카운트 다운을 했습니다. 

역사의 순간

아쉬운 점은 오늘부터 역사적인 3D 지상파 중계가 시작되었지만 IPTV업체와 지상파 방송국 간의 의견 조율이 원만하게 진행되지 않아 지방에 계신 분들은 3D 입체영상을 안방에서 즐길 수 없다는 건데요. 아무쪼록 원만한 합의가 이뤄져 '3D 방송도 국민의 보편적 시청권의 영역에 포함되길' 기원합니다.
  • 3D 잘보고가요.. 참 여러 포스팅을 하셨군요.. 파워 지식 메달 아무나 다는게 아니구나 싶을 정도로 지식이 놀랍군요.. 대단하세요..많이 배우고 갑니다..
    사람이란 거저 얹어지는 결과는 없다는걸 한수 배웠습니다

    • 안녕하세요. 이쁜이마당님! 반갑습니다.
      과찬에 몸둘바를 모르겠네요.
      그래도 언제나 칭찬을 받는다는 건 즐거운 일입니다!
      감사드리구요. 이쁜이마당님 블로그를 방문해보니 양질의 정보가 가득하던데요? 앞으로 종종 이쁜이마당님의 블로그를 애용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