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와 생각

황장엽 살해지령, 영화 의형제 보는 듯

황장엽 살해지령을 받은 간첩이 검거되었다고 합니다.
마치 영화 의형제를 보는 듯한 시나리오입니다.

실제로 영화 의형제를 보면 황장엽을 연상케 하는 인물이 등장합니다. 바로 지명훈 교수인데요. 지명훈 교수는 북한 김일성종합대학에서 철학을 가르치는 교수였지만 자유를 찾아 남한으로 탈북한후 북한의 사상과 정치를 비판하는 책을 펴내 제거 대상이 됩니다.


송지원(강동원)이 지명훈에게 사상교육을 받았다는 점은 주체사상이론가였던 황장엽과 상당히 흡사하고, 남한으로 건너와서는 두 인물 모두 북한 체제를 비판하며 북한의 배신자가 되었다는 점, 마지막으로 지명훈은 통일문제연구소 소속이고 황장엽은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소속이라는 점등을 볼때 지명훈의 모델이 황장엽일 거란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런데 영화에서 지명훈을 암살하려 했던 것처럼 황장엽에 대한 암살이 기도되었다니 놀랍기도 하고 하필 선거철에 이런 일이 발생하나 싶기도 하네요.

영화 의형제의 한 장면

▲ 영화 의형제 중 전직 국정원 직원 송강호가 남파간첩 강동원과 우연히 마주친 장면


또 하나 특이한 점은 황장엽의 망명시기 입니다. 황장엽은 1997년 4월 20일 망명을 했습니다. 오늘이 정확하게 13년 되는 날이죠. 처음에 황장엽이 망명했을 때 곧 암살 당하지 않을까란 예상을 하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북한의 주요 정보를 알고 있는 직책을 맡진 않아서인지 13년이 지난 지금까지 황장엽씨는 잘 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왜 이제와서 황장엽의 암살을 기도했는지 이해하기 힘든 대목입니다. 특히 요즘 황장엽씨는 거의 활동을 하지 않고 있는데 말이죠.

나름의 분석을 해보면 요즘 북한 사회가 상당히 혼랍스럽고 주민들의 동요가 우려되다보니 13년 전에 망명한 황장엽을 뒤늦게 암살하려 했었을 수도 있고, 황장엽씨가 김정남의 후계자 승계설을 들먹였다는 부분이 김정일의 심기를 건드렸을 수도 있겠지요. 특히 실제 승계자는 김정남이 아닌 김정은이라면 더더욱 황장엽을 암살하고 싶을 수도 있긴 합니다.

반면 황장엽씨는 1923년생으로 망구(望九)의 고령인데, 북한은 왜 하필 지금처럼 남북관계가 경색되어 있는 시점에 암살을 시도했을까요? 정말 북한은 이해할 수 없는 나라 같습니다. 그리고 왜 꼭 선거철에 도발을 하고 남북관계에 악영향을 주는 발언과 행동을 하는지 이유를 알 수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남한에 고정간첩이 득실거린다던데 굳이 덤앤더머 같은 멍청한 간첩을 남파할 필요가 있었을까란 의문이 남습니다.
  • dkmto 2010.04.21 0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의형제를보고나서 아 저런일이 한번쯤 있었으니깐 영화로나왔겠지? 생각하면서 봤는데 실제로 비슷한일이 뉴스화 된걸보니깐 정말 소름끼치네요 ~휴

  • 김태순 2010.04.21 09: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대중,노무현정권때 우호적이던 남한이였습니다.
    그당시 간첩잡겠다던 장관은 모가지 되는 상황인데
    우리가 생각하는 것 처럼 위협적이진 않았을 것입니다.
    더구나 황장엽씨 또한 어떤 말도 조심했을 꺼구요
    황장엽씨의 존재는 생각보다 위협적인지 않았을것 같네요
    북한에서는 굳이 헤칠 이유가 있을까요??
    망명할 당시500명이 넘는 간첩이 있다고 말했는데
    정권이 바뀌면서 그 500명이나 되는 숫자가 10명정도 밖에 없다고
    말하는 상황인데 굳이 위험을 감수하면서 까지 헤칠 이유가 없죠
    만약 황장엽씨가 그때 살해 됐다면 그건 쉿할 문제가 아닐뿐더러
    또한 북한 입장에서는 오히려 독이 되는데...
    그냥 있어도 돈을 주는데 무리수 까지 두면서까지 할필요는 없죠
    지원금을 받는데 도움이 전혀 도움 안되니...

    현정부에 들어 와서 황장엽씨도 입을 열기 시작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네 입장에선 현명한 선택이죠
    현 정부에서는 두 정권때와 달리 북한에 대해 단호하게 나오는 이 시점에서
    황장엽씨가 조금씩 입을 열기 시작합니다.

    만약에 북한이 전쟁을 생각하고 있거나(이건 천안함 사건 헬기 추락을 보면서...)
    어떠한 계획을 추진 하고 있는 상황이라면
    그렇다면 북한에 핵심정보를 알고 있는 황장엽씨는 엄청난 장애물이 될껍니다.

    또한 선건철에는 국민들이 하나가 되기 보다 분열되죠...
    나무젓가락이 뭉쳐 있을땐 아무리 힘이 쎄도 자르기 힘들겁니다.
    그러나 하나일땐 다르죠 손가락으로 잘라도 잘립니다.
    마찬가지로 선거철에는 나무젓가락 한개와 마찬가지 입니다.
    님에 말씀대로 조용하다가 몇십년동안 문제없던 천안함이나 헬기가
    선거철 앞두고 왜그러겠습니까??

    또한~ 시끄러운 시국입니다. 국민들은 자기네 손으로 뽑은 대통령을
    신뢰하지 못하고 있고 자기네들이 보내 간첩이 잡혔다하더라도
    님 처럼 생각하는 사람이 있지 않을까요?? 그러니 딱 좋은 시기죠~~

    • 제가 알기론 황장엽씨는 정권이 바뀐 이후 외부 활동을 거의 하지 않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황장엽씨가 아는 정보는 군사정보는 전무하기에 초기에도 암살을 당하지 않았다는 분석이 지배적이구요.

    • 이슬빛 2010.04.27 1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선거철을 앞두고 정말 천안함이나 헬기가 왜그럴까요?
      북에서 했다는 증거도 없고 점점 더 내부 과실로 가고 있는 판국에 황장엽씨가 조금씩 입을 열고 있다는 말씀은 약간 좀 그러네요...ㅎㅎ

  • 김영남 2010.04.22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번째 사진에 나오는 사람은 황장엽이 아니라 김영남인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