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와 생각

유럽 운전자들이 정지선 칼 같이 지키는 이유

92.3% VS 45%


92.3%와 45%는 무엇을 나타내는 비율일까. 부끄럽게도 독일의 만하임 시민들이 정지선을 지키는 비율과 한국의 서울 시민들이 정지선을 지키는 비율이다. 독일 사람들은 정지선을 정말 잘 지킨다. 처음 독일에서 운전을 할 때 나도 모르게 정지선을 살짝 침범했는데, 옆 차 운전자가 나를 이상하게 쳐다봐서 '뭘 이정도 가지고 그러나' 싶었는데 1~2달 지나니까 나도 모르게 정지선을 지키게 됐다. 특별히 단속하는 사람이 있거나 감시카메라가 있는 것도 아닌데 정지선과 신호를 완벽하게 지키는 유럽 사람들을 보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
 

▲ 정지선을 칼같이 지키는 유럽 운전자들

 

▲ 정지선은 커녕 건널목도 침범하는 우리나라 운전자들


도대체 이런 차이는 어디서부터 오는 걸까? 한동안 이런 고민을 했다. 그런데 그들의 운전면서 취득 시스템을 알고 나니 독일인들의 <칼정지선>이 당연해 보였다.

준법정신은 만들어지는 것


독일을 비롯한 몇몇 EU국가들은 면허 취득 후 1~2년간 초보운전 스티커를 의무적으로 부착해야 한다. 심지어 정식 면허증도 발급되지 않는다. 2년(국가에 따라 1~3년)간 교통법규를 위반하지 않고, 사고를 내지 않아야 "위험 인지 대응능력시험"에 응시할 수 있다. 최종 시험에 합격해야지 정식면허증을 발급받을 수 있다. 한 마디로 2년간 도로연수를 한다는 마음으로 운전을 하란 소리다. 이러한 제도를 <예비운전면허제도>라고 하는데, 미국, 영국, 독일, 호주 캐나다 등이 이 제도를 시행중이다.

그냥 예비운전면허증으로 운전을 하면 되는 거 아닌가라는 생각을 할 수 있는데, 결코 그렇지 않다. 예비운전면허 소지자들은 언제 어디서든지 시속 90km이상의 속력으로 운행할 수 없기 때문에 본면허와 예비면허는 완전 다른 거다.

만약 정식면허증을 발급받기 전에 신호위반 등 경미한 교통법규라도 위반할 시에는 벌금과 함께 교육을 받아야 하는데, 교육을 받았음에도 또 교통법규를 위반할 경우 정신(심리) 감정까지 받아야 한다. 교통 심리 전문가와 마주 앉아 "당신은 왜 정지선을 침범하나요?"라는 질문을 받아야 하는 거다. 더군다나 예비운전면허 기간이 2년 연장되어 총 4년 동안 예비운전면허증으로 운전을 해야 하니 그들이 교통법규를 잘 지키는 것은 당연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운전면허 취득 까다롭게 하면 인권침해?


우리도 2003년 예비운전면허제도를 도입하려 했지만, 시민단체와 국가인권위원회의 반대에 부딪쳐 무산되었다. 대신 <초보운전자 기간제도>라는 걸 도입했는데 실효성은 제로에 가깝다.

2년 동안 90km/h 이상 속도를 내지 않고, 차선, 정지선, 신호를 완벽하게 지키면 우리나라 사람들도 충분히 유럽사람들처럼 개념 운전을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형식적인 테스트(적성, 학과, 장내 기능)를 받고 도루주행만 패스하면 바로 본면허가 나오는 우리나라에서 교통 예절을 기대하는 건 어쩌면 무리일지도 모른다. 그렇다고 단속을 하는 것도 아니니 김여사(김사장) 전성시대는 필연적인 결과가 아닐까? 
  • 얼마전에 영국에서 대학을 마친 친구가 운전하는 차에 잠시 타서 수다를 떨었는데, 영국인들의 암묵적인 운전룰이 꽤 재미나더군요, 차선 변경을 할때 누군가 들어오면 양보해주고 그 다음엔 바로 내가 들어가는 식으로 한 대, 한 대 순서대로 들어간다고 하더라고요, 내 앞으로 절대 못들어오게 앞차에 꼭 붙여 가지도 않고 내 앞으로 차가 갑자기 마구 들어오지도 않는, 괜찮은 룰이더라고요, 법도 법이지만 매너의 문제도 항상 존재하는 것 같아요.

  • 저도 유럽갔을 때 많이 느꼈답니다. 정지선도 칼같이 지키고, 꼬리물기도 없고.. 신호등 없는 횡단보도에 서있으니까 양쪽 차가 그냥 스더군요. 지나가라고.. 우리 나라 같음 몇 분을 기다려서 차가 다 지나간 담에 건넜을텐데.. 그 때 참 선진국과 후진국의 다른 점이 이런 거구나 생각이 들더라구요.

    • 네~ 신호기 없는 건널목에서도 사람이 보이면 일단 브레이크 밟고 보죠^^;; 꼬리물기도 없고~ 그래서 라운드 어바웃이 잘 돌아가는거겠죠~~

  • 이태리는 안 그럼. 우리랑 똑같슴.ㅋ

  • 어찌 따져 보면 그런 교육 전혀 없이도 45% 나왔다는게 대단한 걸수도 있겠네요.

    • 경찰청이 조사한 정지선 준수율은 75%인가... 높더라구요~ 체감 정지선 준수율은 그보다 훨씬 낮을 거 같습니다~

  • 건널목 자체가 한국은 사거리에 바짝붙어서 우회전차량과 건널목건너는 사람이 엉퀴는 구조
    외국(영국)은 건널목 과 사거리사이가 넓음......신호체계도 한국과 달라서 건널목에서 차&사람
    엉퀴는 일이 없다. ............ 신호체계& 건널목&신호등 체계부터 바꿔라

  • 정지선 지키는건 애교로 봐줍시다.
    막히는곳에 줄서서 1~20분을 서행중인데 갑자기 옆에서 끼어드는 놈들 한둘이 아니죠.
    10대중 7~8대는 줄서있고 2~3대는 끼어들기합니다. 이게 국민성이 아니겠읍니까?
    어떤 변명으로 통하지 않는 대한민국 국민성입니다.

  •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제 페이스북에 링크 시켜둘께요.

  • 또하나의 분명한 이유가 있습니다. 독일의 경우 한국, 일본, 미국 등과는 달리 신호등이 교차로 건너편이 아닌 '이 쪽'에, 즉 정지선 조금 앞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정지선을 조금 넘어서면 신호등이 보이지 않게 되어 있죠. 아무리 성질 급한 사람이라고 신호등을 보려면 정지선을 지킬 수밖에 없는, 구조적 차이가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이렇게 바꾸면 90% 이상 준수율이 나올텐데, 신호등 위치 변경에는 비용이 엄청나게 든다고 하네요.

  • 제가 1년간 지냈던 지역에선 + 형 사거리에서 신호등이 파란불일떄 모두 멈춰야하는데..무조건 달리고 보더라고요... 파란불일때 건너가면서 옆에서 운전자가 저희들 지나갈떄까지 기다리거나..
    우리쪽에서 가기전에 빠르게 갈려고 확확지나가다가 보행자 다가오면 넘어올려다가 멈추더군요..;;

  • 베이징 한번 가봐라. 게네는 아예 서지도 않아.

  • 유럽에서 살고 있습니다.. 한국이 정지선을 잘 안지키는 이유가.. 제가 보기엔..
    어설픈 운전면허시험 그리고 국민성때문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개인적으로 유럽과 한국에서 면허시험을 봤는데.. 예전 20년전에... 면허따려면..그 당시
    돈으로... 130만원정도....합니다...

  • 2010 ereigneten sich in Deutschland 2 411 271 polizeilich erfasste Unfälle, das waren 4,2 % mehr als im Vorjahr. Darunter waren 92 107 schwerwiegende Unfälle mit Sachschäden (+ 2,9 % zu 2009), 2 03 867 Unfälle mit sonstigen Sachschäden (+ 6,2 % zu 20g

  • 서유럽은 잘 모르겠지만 남유럽 쪽은 무지 안 지키더라구요. 심하게. 사람들은 무단횡단 당연하게 하고, 차들도 마찬가지고 ㅋㅋ 음 좀 위험해보였어요.

  • 역시 한국은 법이 약합니다. 이익만 추구하다보니 국민성은 굉장히 낮은 의식수준을 볼수 있네요.
    애교라고 생각하는사람은 그또한 정말 저렴한 생각을 가지고 있네요. 역시 선진국은 배울점이 많네요

  • 각국의 도로사정과 사회시스템도 고려해보시지...
    선진국 드립만 하지 마시고요..
    정지선 안지킨다고 국민성이 낮다? 그럼 총질하는 미국의 국민성은 전세계 최하위?
    축구장에서 난투극 하는 유럽인들의 국민성은? 유럽은 축구장에서 난투극 해도 된다는 법이라도 있나보죠? 참 법 잘지키는 사람들이네요~

  • 유럽서 준법정신 갑인 독일과 비교라니....선/후진국의 문제라기 보다는 교통여건과 파생되는 문제인데 이것을 단순히 의식의 문제로 단순화

  • 너구리쌈싸먹어 2012.02.23 0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탈리아 피렌체에서..더몰갔다가 오는 버스 충돌사고 났었는데..ㅠㅠ
    지금도 그때 생각하면 아찔..

  • 국민성 보단 신호위반을 아무렇지 않게하는 운전자 개개인의 의식수준이 천박한 거겠죠.. 법을 어기면서 애교니 뭐니.. 나부터 하자고 의무교육을 몇년은 받은 사람들이 차만 타면 이성 잃고 뭐라도 된양 날뛰니. 근데 꼭 그런 놈들이 정부탓은 허구헌날 하더라구요. 시궁창같은 놈들임

  • 국민성 보단 신호위반을 아무렇지 않게하는 운전자 개개인의 의식수준이 천박한 거겠죠.. 법을 어기면서 애교니 뭐니.. 나부터 하자고 의무교육을 몇년은 받은 사람들이 차만 타면 이성 잃고 뭐라도 된양 날뛰니. 근데 꼭 그런 놈들이 정부탓은 허구헌날 하더라구요. 시궁창같은 놈들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