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이청용 골, 존재가치 스스로 입증

시즌 4득점 7도움!!

이청용 선수가 리그 3호골을 머리로 쏘아올리며 자신의 존재가치를 스스로 입증했습니다. 영국 현지 언론은 평소 축구 머리가 좋기로 유명한 이청용의 해딩골에 대해 "영리한 이청용, 머리를 쓰다" 내지는 "플라잉 리, 고공폭격"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쓰지 않을까 싶은데요. 이청용은 전반 19분 우측 사이드에서 오른 발 아웃프론트로 엘만더에게 기가막힌 스핀-로빙패스를 연결한 후 중앙으로 쇄도합니다. 기가막힌 로빙패스를 받은 엘만더는 좌측 페트로프에게 롱패스를 했고, 패스를 받은 페트로프는 중앙으로 쇄도하는 이청용을 발견하고 크로스를 올렸습니다. 그 순간 하늘로 날아오른 플라잉 리! 이청용은 영화 매트릭스의 네오처럼 공중에서 내려올 생각을 하지 않고 공이 자신의 머리 앞에 올 때까지 떠있더니 공이 이마 앞으로 날아오자 사정 없이 헤딩을 했습니다. 이청용의 이마를 떠난 볼은 골대 왼쪽 아래를 통과해 웨스트햄의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이청용은 골이 터지자 반지에 키스를 하며 여자친구에게 사랑의 세레모니를 했고, 코일 감독은 아시아컵 이후 완전히 정상 컨디션을 찾은 이청용의 모습을 보며 기쁨의 미소를 감추지 못했습니다. 오늘 골을 통해 '볼튼의 현재와 미래'는 이청용이라는 공식을 볼튼의 팬들과 감독에게 다시 한 번 각인시켰겠죠.

볼튼은 오늘 승리로 6위 리버풀과의 승점차를 2점차로 좁히며 유로파컵 진출권의 불씨를 살렸고 웨스트 햄은 강등권 탈출에 실패했습니다.

한편 스터리지는 오늘도 1인용 왼발 축구가 무엇인지 유감없이 보여주며 오로지 왼발과 개인기로 2골을 몰아 넣었는데요. 이타적인 이청용과 달리 지나치게 개인플레이를 펼치는 스터리지의 상승세가 언제까지 이어질 것인지도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