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와 생각

영화 2012, 지구멸망을 기대하지마라!


디어 2012를 디지털관에서 감상하고 왔습니다. 오후 10시에 시작한 영화는 새벽 0시40분에 끝이 났습니다. 영화는 끝이 났지만 지구는 멸망하지 않았다는 것이 오늘 영화를 본 소감을 가장 잘 표현해 줄 것 같습니다.

제가 기대한 2012는 정말 지구가 멸망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너무 많은 사람이 살아 났고 그 중심에는 미국의 영웅주의가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물론 미국영화니까 미국인이 영웅으로 등장해야 겠죠.

아마겟돈의 브루스윌리스, 딥입팩트의 로버트 듀발이 그러했듯이 인류를 구하는 것은 언제나 희생정신이 투철한 미국인이었습니다. 심지어 인디펜던스데이에서는 술주정뱅이 퇴역 공군 조종사로 출연한 렌디 케이드가 목숨을 바쳐 지구를 구합니다.

그나마 우주전쟁에서는 모든 인류가 외계생명체의 침공에 의해 멸종 위기에 처하지만 미생물이 지구를 구하죠. 인간을 구한 것은 오랜시간 동안 인간을 괴롭혔던 바이러스와 박테리아였다는 설정이 가장 설득력 있고 현실성 있는 시나리오였다고 생각합니다.

인류 생존의 위기를 가장 멋지게 다룬 우주전쟁


2012를 기다리며 최소한 우주전쟁과 같은 색다른 접근과 반전을 기대했습니다. 마야인들의 예언처럼 모든 인류가 멸망한더건가, 끝까지 열심히 도망친 극소수가 살아 남아 새로운 문명을 만들기 위해 처절하게 살아가는 모습을 그리기를 바랬죠.

2012 영화 티켓, 옛날 영화티켓이 그립습니다


하지만 2012는 아마겟돈, 딥입팩트, 인디펜스데이의 수준의 그저그런 Super USA를 외치는 영화에 불과했습니다. 물론 보는 재미는 있습니다. 지진이 나고 화산이 폭발하는 장면 등은 너무 리얼해서 임산부나 노약자에겐 위험할 수도 있겠더라구요. CG는 완벽 그 자체였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2012는 지구멸망을 다루는 영화입니다. 지구멸망을 다루는 영화에 희망의 메세지를 담으려한 것 자체가 배가 산으로 갈 수 밖에 없었던 원인이 아니었나라는 나름의 분석으로 2012에 대한 후기를 마칩니다.

[만약 내가 2012를 만든다면]

드라마적인 요소를 최소화하고 다큐를 가미 하여 공포심을 극대화 시킨다.
인간의 본성의 선함보다는 악함을 강조한다.
살아 남은 자들의 처절한 삶을 비중 있게 다룬다. 예를 들면, 얼라이브라는 영화에서 굶어 죽지 않기 위해 죽은 동료의 허벅지 살을 뜯어 먹었던 것 처럼......
마지막은 새벽의 저주의 엔딩처럼 결국엔 모두가 죽었다는 건가? 라는 물음표를 남기며 영화를 끝낸다.

 블로거 평점 : 7.8/10
 CG : 10/10
 재미 : 9/10
 시나리오 : 3/10
 결말 : 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