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 리뷰

A3 출력되는 엡손 L1300 개봉기, 잉크 탱크 신기하네

2014 나라장터에서 처음 소개된 엡손 L1300. L1300는 A3 출력이 가능해서 디자인 업체에서 보낸 시안을 실사 크리고 출력해볼 수 있는데요. 그런 엡손 L1300이 사무실에 도착했습니다.

 

 

박스를 보는 순간!

 

"아.... 어디다 올려놓지?"

 

라는 말이 저절로 나왔습니다.

 

 

박스를 열어봐도 "드럽게 크다"라는 말이.....

 

사실 저는 L1300을 개인 사무용품으로 사용하려고 했거든요.

 

대략 난감;;

 

 

책상 정리를 하고 빈 공간에 L1300을 올려봤습니다.

 

 

"와~ 크다~"

 

물론 A3를 출력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그런 제품이 내 책상 위에 올려져 있다는 게 신기한거죠^^

 

 

멘붕 상태에서 부속품들을 촬영했습니다.

 

잉크와 연결선, 그리고 설치 시디가 전부입니다.

 

간단하죠?^^

 

다행히 설치는 굉장히 간단해 보입니다.

 

 

책상 끝자락에 걸쳐 놓여있는 통이 바로 '잉크 탱크'입니다.

 

이 녀석을 세팅하는 과정 중에서

 

그나마 가장 어려웠던 작업을 꼽으라면

 

잉크를 투입하는 작업이었습니다.

 

 

우선

 

본체와 분리 시킨 후

 (주의 : 파이프를 잡아 당기면 앙돼요~)

 

 

위 사진처럼 옆으로 눕혀 놓습니다.

 

그런 다음 고무 마개를 오픈!

 

 

잉크를 주입하면 끗~

 

굉장히 쉬워보이죠?

 

저도 참 쉽게 생각하고 동영상 촬영을 하면서 주입을 했었는데, 잉크가 튀어서 옷을 버렸다는;;;;;

 

잉크 탱크에 잉크를 주입하는 동안에는 각별히 주의를 하셔야 할 거 같습니다.

 

 

특히 잉크를 거의 다 주입할 무렵!!

 

버블이 형성되면서 위 사진처럼 잉크 방울이 살짝 튀더라고요.

 

정품 잉크 세트에 비닐 장갑도 구성품으로 넣어주면 좋을 것 같습니다.

 

 

5색 잉크를 모두 주입하는 데 10분 정도의 시간이 걸렸습니다.

 

 

잉크 탱크가 워낙 커서

 

당분간 잉크를 교체할 일을 없을 거 같네요^^

 

엡손측 보도자료에 따르면

 

 국제표준화 기구 ISO가 제정한 공식 문서 ISO/IEC 24712 출력 기준으로

 

흑백 7100장, 컬러 5700장을 출력할 수 있다고 합니다.

 

대단히 대단한 양이군요^^

 

 

잉크 탱크를 다시 세운 후 잠금 장치를 하면 잉크 주입 작업은 끗~

 

 

이제 잉크 공급 버튼을 눌러

 

잉크를 골고루 분산시켜주시면 됩니다.

 

매뉴얼에는 잉크 공급에 22분이 소요된다고 합니다.

 

 

잉크가 공급되는 동안

 

드라이브를 설치했습니다.

 

 설치 CD를 삽입하면

 

알아서 뚝딱~ 

 

 

 프린터 목록 젤 위에 EPSON L1300 Series가 보이네요~~~

 

"이제 A3를 내 자리에서 바로 출력할 수 있다아아아~~"

 

 

비록 업무 공간이 좁아지긴 했지만 ㅎㅎ;;

 

다른 자리로 옮기거나...

 

 

서울로 가지고 올라와야 할 거 같습니다.

 

그런데 직접 사용해보니 그냥 사무실에 놓고 써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A3를 출력할 수 있는 공용 출력기는

 

툭하면 슬릿 글래스와 메인 차저를 닦아 달라고 아우성이거든요.

 

반면~

 

엡손 L1300은

 

A3 출력은 가뿐하게 해주니~ 업무 효율이 확실히 상승했습니다.

 

 

정품 무한 잉크 L1300의 성능이 궁금하시죠?

 

엡손 L1300으로 브로슈어를 출력하는 영상을 끝으로

 

개봉기를 마칩니다~

 

 

속도가 느려보이지만,

 

로딩 시간이 거의 없기 때문에 시안 뽑아 보기엔 그만입니다~ 

 

 

※ 본 후기는 엡손 체험단에게 제공된 제품을 활용하여 작성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