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와 생각

자취 초보들의 흔한 실수, 엄마가 그랬다면...

 

자취를 시작한 고등학교 동창의 자취집에서 한우 파티(?)를 했어요.

 

 

한우 600g으로 장정 3명이 한우를 배부르게(?) 먹었어요.

 

 

어찌나 많이 먹었던지...

 

친구 녀석은 며칠 전에 산 옷을 못 입을 정도로 몸이 커졌어요.

 

 혹시 조카 옷으로 장난을 치는 게 아닌가 사이즈를 확인했는데...

 

 

105 사이즈네요.

 

자취생들의 흔한 실수!!

 

니트 <표준 세탁>이 부른 참사였어요.

 

만약 엄마가 저런 실수를 했다면 상상만 해도 끔찍한 일이 벌어졌겠죠?;;

 

 

줄어든 니트를 늘리는 법을 검색해서 따라해봐도

 

니트는 팔만 늘어납니다;;

 

이럴 땐 그냥 6~7살 짜리 친구 조카에게 선물하는 게 상책이에요.

 

 

 

고기 파티를 마치고 친구 동생의 동물병원에 갔어요. 

 

원활한 파티 진행을 위해 강아지를 병원에 잠시 맡겼더군요.

 

 

 

심심이가 많이 심심했나 봅니다.

 

 

아무튼! 줄어든 니트 때문에 활짝 웃을 수 있었던 하루였어요.

 

엄마가 저런 실수를 해도 웃을 수 있는 여러분이 되시길 바라며~

 

이런 경험이 있다면 손가락을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