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메라 리뷰

[니콘 쿨픽스 S800c] 아쉬운 3.5인치 wide OLED 액정

 

니콘 쿨픽스 S800c의 마지막 리뷰 주제는 스마트 카메라인 S800c의 액정입니다. 지난 3주 동안은 좋은 이야기를 많이 썼는데, 오늘은 개선이 필요한 사항을 몇 가지 털어놔야 할 거 같습니다. 

 

S800c의 액정은 3.5인치 wide OLED입니다. 스마트 카메라답게 당연히 터치 방식은 강압식이 아닌 정전식입니다. 액정도 기존 제품에 비해 큼직합니다. 3.5인치를 Wide라고 표현하는 게 민망하지만 컴팩트 카메라라는 점을 고려한다면 Wide라는 표현을 써도 될 것 같습니다. 또한 컴팩트 카메라 액정치곤 드물게 OLED라는 점은 돋보입니다.

 

 

하지만 전 S800c의 액정이 만족스럽지 못한데요. 스마트폰을 닮은 카메라라고 하는데 모양은 닮았는지 모르겠으나 스크래치에 대한 액정의 내구성은 옛날 터치폰보도 못한 거 같기 때문입니다. 일반 액정보다 스크래치에 강해야 하는 터치 방식 액정임에도 스크래치에 약해도 너~무 약합니다.

 

 

스크래치에 예민하지 않지만 위 사진 속 스크래치는 카메라를 볼 때마다 눈에 확 들어오네요. 액정 보호필름을 붙일까 생각도 해봤지만 사용 설명서에 액정 보호필름을 부착할 경우 터치감이 떨어질 수 있다는 문구가 있어서 그냥 사제 케이스에 넣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안드로이드 2.3이 탑재되어 애플리케이션도 설치할 수 있고, WI-Fi와 블루투스도 지원하고 있어서 SYNC, UVO 등 스마트해진 자동차와 연동도 되지만 스마트 카메라라는 점은 3.5인치를 초라하게 만드는 요인으로도  작용합니다. S800c의 대표적인 특징인 스마트 디바이스의 디스플레이로써는 좋은 점수를 받기엔 부족함이 있어 보입니다. 4.3인치에도 만족하지 못하는 소비자들에게 3.5인치는 너무 작게 느껴질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안드로이드 모드에서는 액정의 가로:세로비가 77:43이지만 촬영시에는 위 사진처럼 3.5인치의 양 끝이 잘려 나가기 때문에 가로:세로비는 57:43으로 줄어 듭니다. 

 

 

양 사이드에 메뉴가 있는 푸딩 카메라도 좌우가 잘리는데, 액정을 터치하면 촬영이 되는 터치촬영 모드에서 메뉴로 들어가라는 명령과 사진 촬영을 하라는  명령의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메뉴 프레임을 별도로 설정한 걸까요? 심플한 디자인은 좋지만 양쪽 끝이 10mm씩 잘려 나가는 바람에 와이드 앵글로 피사체를 볼 수 없다는 건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개인적으로 버튼이 측면에 설치되어 있는 게 더 좋을 거 같아요.

 

안드로이드 2.3에서 안드로이드 4.1로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라고 하는데, OS에 대한 갈증은 업그레이드를 통해 해소할 수 있지만 하드웨어에 대한 갈증은 해소할 수 없는 만큼 차기 스마트 카메라는 디스플레이에 더 많은 투자를 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안드로이드 모드에서 S800c를 이용해 사진을 촬영하려면 전원을 켠 후 밀어서 잠금 해제를 하고, 다시 촬영 아이콘을 눌러 촬영모드로 들어가야 하는데, S800c의 ID 카메라인 이상 안드로이드 모드에서도 셔터를 누르면 바로 촬영모드로 전환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란 생각도 드네요.

 

처음 나온 스마트 카메라가 소비자의 기호와 요구사항을 모두 만족시킬 수는 없을 겁니다. 그래서 제 눈에는 이 카메라의 부족한 점들이 더 많이 보이는 거 같습니다.

 

나쁜 점을 많이 얘기 했으니 숨은 기능을 하나 소개하며 마무리하겠습니다. S800c는 SD 메모리 카드를 사용합니다. 그래서 SD 메모리 카드를 사용하는 캐논, 니콘 등의 DSLR로 촬영한 고화질의 사진을 S800c를 이용해 전송할 수 있습니다. 노트북을 켤 필요 없이 S800c를 이용해 사진을 전송할 수 있게 된 거죠. 이상 4주간에 걸친 니콘의 신제품 체험 리뷰를 모두 마칩니다.

 

[보너스 : S800c로 촬영한 무보정 이미지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