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원도

[원주 맛집] 토담 수제비, 남기지 않을 수 없는 엄청난 양

반응형
강원도 원주의 한적한 시골마을 흥업면에 가면 토담집이라는 자그마한 손수제비 전문점이 있습니다. 토담집이라는 정겨운 이름의 이곳에 가면 서울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 벌어집니다.



우선 착한 가격표가 서울촌놈들을 웃음짓게 만듭니다. 이곳에서 가장 비싼 음식은 계절 별미인 5,000원짜리 콩국수! 그 외의 음식은 대부분 4,000원이며, 감자전은 고작 3,000원을 받고 있습니다.


저렴한 가격으로 수제비 장사를 하고 계신 할머니는 이 동네의 터줏대감이신데요. 십 수년 전 처음으로 이곳에서 수제비를 맛 본 후 원주를 지날 때면 가끔 들르고 있을 만큼 이곳의 수제비는 그 맛이 일품입니다.

그런데 이날 토담수제비를 방문했더니, 저녁시간임에도 손님이 한 명도 없더군요. 할머니께서도 "나는 차가 들어오길래 고깃집 손님인 줄 알았네요"라며 기쁨과 걱정이 썩인 웃음을 지으셨습니다. 바로 옆에 제법 맛있는 고깃집이 들어서면서 할머니의 수제비집은 장사가 신통치 않아졌나 봅니다.

서울에 있었으면 바로 옆에 아무리 맛있는 집이 생겨도 장사가 잘 될 곳인데라는 안타까운 생각에 이곳의 메뉴들을 최대한 많이 소개하기 위해 수제비와 칼국수, 그리고 감자전을 주문했습니다. 


먼저 감자전이 나왔습니다. 감자전은 주문과 동시에 할머니께서 직접 강판에 강원도산 감자를 갈아서 만드시는데, 그 맛이 정말 일품입니다. 기계로 갈아 만든 도시의 감자전과는 비교도 할 수 없죠.

 

 


맛뿐만 아니라 그 양도 실로 엄청납니다. 3천원짜리 감자전의 양이라고는 믿을 수 없을 만큼 푸짐합니다. 사실 감자전 하나에 수제비 하나만 시켜도 배가 부를 정도죠.


감자전을 맛있게 먹고 있으면 수제비와 칼국수가 나옵니다. 항아리에 담겨서 나오는 수제비부터 소개하자면 걸쭉하면서 시원한 국물, 푹 익은 감자, 아무리 먹어도 줄지 않는 엄청난 양의 쫄깃한 수제비를 먹고 있으면 "뭐가 남지"라는 생각이 절로나는 말도 안되는 음식입니다. 


솔직히 칼국수는 이날 처음 맛봤는데, 양이 너무 심하게 많아서 1/4도 먹지 못했습니다. 면빨이 굉장히 얇은게 특징이고, 조미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아서 2% 부족한 맛, 즉 건강한 맛이 느껴졌습니다.

남은 음식은 포장이 가능한데, 칼국수를 서울까지 가져갈 수는 없어서 감자전만 포장을 부탁드렸습니다. 할머니께서는 "포장해가면 고맙죠~"라며 친절하게 감자전을 포장해주셨어요. 음식을 너무 많이 남겨서 할머니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어서 "양이 너무 많아서 남겼어요"라고 하자, "(환하게 웃으시며)다들 양이 너무 많다네요"라고 하시더군요.

계산을 하면서 "할머니 수제비가 생각나서 오랜만에 서울로 돌아가는 길에 잠깐 들렀어요"라며 11,000원을 내밀자 할머니께서는 "만원만 받을게요"라고 하시더군요. 11,000원도 너무 싸서 미안할 정도인데, 서울에서 왔는데 휴게소에서 커피라도 사먹으라며 천원을 빼주시는 할머니의 모습이 어린시절 친할머니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았습니다.

할머니께서는 차 앞까지 따라 나오셔서, "조심히 올라들 가세요"라고 손을 흔들어 주셨습니다. 서울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엄청난 양, 저렴한 가격, 자연의 맛, 그리고 할머니의 정을 느낄 수 있는 강원도 원주의 맛집 토담수제비는 남원주 인터체인지에서 5분거리에 있습니다. 

주차 : 가능 (식당 앞)
추천 메뉴 : 감자전, 수제비
예상 비용 : 2인 기준 7,000원 내외
위치 : 강원도 원주시 흥업면 흥업리 554-1 (다음 로드뷰로 가게 외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친절지수 : 5.0/5,0
블로거 맛점 : 4.5/5.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원주시 흥업면 | 토담수제비전문점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