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와 생각

한국 부도위험에 서민 "불안", 대통령은 "다행이다"

한국이 부도위기라는 검색어가 하루종일 1위에 올라있다. 황당하면서도 공포스러운 검색어가 아닐 수 없다. 자칭 경제 대통령 이명박은 자신의 임기중에 경제위기를 2번 맞아서 다행이라는 이해하기 힘든 발언을 했다.

임기 중에 경제위기를 맞아서 다행이라는 이명박 대통령. 도대체 어디서 그런 자신감이 나오는지 알 수가 없다. 혹시 이번에도 국민들이 장롱 속에 모셔둔 금덩이를 헐값에 넘길 거라고 착각을 하고 있는 건 아니길 바란다. 

 

 이명박 대통령은 “다시 위기가 닥치고 있다. 그리스 중심으로 유럽이 위기”라며 “그리스 위기를 보니 국가가 부도 직전에 와 있는데도 모두 길거리에 나와서 시위를 하고 있다. 그러면 정말 극복하기 힘든 것”이라는 말도 했다고 한다.  그러한 발언은 그가 그리스 국민들이 국가 부도위기 속에서도 시위를 벌이는 이유를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느낌을 준다.

그리스 국민들은 그리스의 디폴트 위기는 부정부패한 고위관리, 무능한 정부, 기업의 탈세 등 지도층에게 잘못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럼에도 정부는 복지축소, 공기업 민영화, 세율 인상 등 국민들의 피만 빨아먹는 재정 긴축안 통과시키자 국민들의 분노가 폭발한 것이다.

일차원적으로 보면 국가가 망하게 생겼는데, 복지가 무슨 소용이냐며 그리스 시민들을 비판할 수도 있다. 하지만 부정부패한 고위층으로 인해 나라가 망했는데, 그 책임을 국민에게 넘기려한다면 어느나라 국민도 가만있지 않을 거다. 그럼에도 이명박 대통령은 "국가가 부도 직전에 와 있는데 모두 길거리에 나와서 시위를 하고 있다"며 정당한 목소리를 내고 있는 그리스 국민을 비난하고 있으니, 앞으로 우리나라가 정말 부도위기에 직면했을 때 어떤 처방이 내려질지 기대보다는 걱정이 앞선다.

국가부도라는 키워드가 하루종일 포털의 실시간 검색어 1위을 차지하고 있는 걸 보니, 이번 경제위기를 이용해 국부를 유출하고자 하는 세력이 있지는 않을까란 생각도 든다. 만약 그런 인간이 있다면 그들은 경제위기가 찾아와 다행이라고 생각할 지도 모른다. 따라서 국민들의 감시와 야당의 견제는 이럴 때일 수록 더 필요한 것 같다.

  • 바닷가우체통 2011.09.26 1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통령은 우리나라 사람이 아닌가 봅니다~

  • 아놔 2011.09.26 1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어그로 잘끄는 대통령이여서 불안하다 이제 누구 잡아다가 실드 치고 놀려고?

  • 원준연 2011.09.27 0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긴급한 문제가 발생하면 우선 그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가 우선이지, 누구의 잘못이냐를 따지며 문제해결에 집중하여야 할 마지막 힘마저도 낭비하는 우를 그리스 국민은 범하고 있는 것 같다. 우선 급한 문제를 해결하고 나서 그 다음에 잘잘못을 따져도 늦지 않다. 이것이 현명한 선택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무슨 문제가 발생하면 먼저 누구 잘못이네 부터 이야기 하기 전에 어떻게 문제를 해결할까를 우선적을로 다같이 고민하는 대한민국국민들이 되기를 바라봅니다.

    • 모르겐 2011.09.27 1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서 우리나라의 누구도 2관왕을 하는 게 아닐까요. 책임자 처벌과 문제해결은 동시에 이뤄질 수 있는 간단한 문제입니다. 갑이 사람을 죽였는데 일단 문제를 해결하자고 을을 처벌하자는데 동의를 하면 안되겠죠. 그러면 을이 피해를 볼 뿐만아니라 갑이 또다른 사람을 죽일 수 있으니까요.

  • 머리좋아지는음식-생선,해산물,수산물,건어물,해조류,해물,바다생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