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속 풍경

인천국제공항 무료 인터넷 라운지 '네이버 스퀘어', 외국인들 "믿을 수 없어!"

반응형

인천국제공항에는 세계 어느 공항을 가도 찾아보기 힘들만큼 훌륭한 시설이 하나 있다. 바로 무료로 인터넷을 즐길 수 있는 인터넷 라운지! 일명 네이버 스퀘어다. 네이버 스퀘어는 출국장 12번 게이트, 30번 게이트 앞, 탑승동 124번 게이트, 111번 게이트에 마련되어 있다.


나는 루프트한자 탑승동으로 유명한 제2여객터미널 124번 게이트 앞에 있는 네이버 스퀘어를 이용했다. 재밌는 사실은 제1여객터미널(국적기 터미널)이 아닌 제2여객 터미널이라 그런지 네이버 스퀘어에서 무료인터넷을 즐기는 여행객이 거의 없었다는 거다. 몇 안되는 이용자는 모두  한국인이었고 외국인은 단 한 명도 없었다.

외국인 이용객이 적은 것은 아마도 화장실도 돈 내고 사용하는 외국인들의 뇌구조로는 '인터넷을 이용하라고 노트북을 무료로 제공하는 파격적인 서비스'를 쉽게 믿을 수 없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아무리 외국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제2여객터미널이라고 하지만 무료로 인터넷과 노트북을 사용할 수 있는 인터넷 라운지가 저렇게 한가로울 수가 있을까!


예쁜 분홍색 노트북이 외로이 손님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이 신기할 뿐이었다.


노트북은 모두 최신 기종이었다. 테이블 위에 놓여진 MSI, 삼성 등의 노트북이 마치 신제품 쇼케이스 현장을 연상케 할 정도로 노트북의 상태는 훌륭했다. 모든 종류의 노트북을 모두 다 이용해 본 후 마지막으로 안착한 곳은 삼성전자의 초대형 데스크 노트북 앞이었다.


머슬노트북이라고 불러도 될 만큼 녀석의 덩치는 컸다. 데스크 노트북는 데스크탑과 노트북의 장점을 모두 가지고 있는데, 언젠가는 꼭 소유해보고 싶은 제품이다.

 


한참 메신저를 이용해 채팅을 하고 있는데, 중년의 외국인이 말을 걸어왔다. 중년의 외국인은 "노트북과 인터넷을 이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라고 물었다. 예상대로 외국인들은 이곳을 유료 인터넷 카페 정도로 생각했던 모양이다.

"무료입니다"라고 대답하자 "와우! 믿을 수 없어"라고 감탄하더니 "감사하다"며 인터넷 강국 코리아에게 경의를 표했다. 그리곤 빈 자리에 짐을 풀고 열심히 무료 서비를 즐기기 시작했다.


보통 해외여행을 가기 전에 여행영어를 공부하는데, 대부분 "얼마입니까?", "어떻게 해야 합니까"라는 의문형을 학습한다. 그런데 막상 외국에 나가면 의문형 보다는 평서형을 사용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나의 이번 유럽 여행도 첫 번째 외국어는 ‘Please, feel free.'였다.


네이버의 이러한 서비스가 외국인은 물론 내국인들에게도 굉장히 좋은 점수를 얻을 것 같다. 앞으로는 네이버뿐만 아니라 다음도 이러한 서비스를 개시하면 좋겠다. 참고로 네이버는 인천국제공항의 모든 탑승동에 WiFi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영종동 | 네이버 스퀘어
도움말 Daum 지도
  • 캐나다 같은 경우에도 공항내에 Free Wi-Fi 라면서 막 해놓고, 이메일 같은거 체크 할수 있게 간단한 정도의 컴퓨터는 구비해놓던데 (대부분이..) 한국에선 아주 대놓고 노트북을 주네요 ㅇ_ㅇ. 이왕 이런거 그냥 데스크탑을 놔두는것이 가격면에서는 훨씬 저렴하지 않았을까요?

    • ㅎㅎ 광고할만한 데스크탑이 나온다면 그것도 좋겠네요. 아마도 네이버 기업 광고와 전자제품 광고를 동시에 하기 위해서 저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캐나다도 프리 와이파이가 있군요~

  • 원래 다음에서도 인천공항 내 '다음라운지'를 운영했던 것으로 알고 있어요.
    하지만 사라지고 지금은 없는걸로^^

    • 네~그러고 보니 07인가 08인가.. 본 거 같기도 하네요ㅎㅎ 다시 생기면 좋을 거 같습니다~ 인천공항의 규모에 비해서는 라운지 숫자가 부족하더라구요. 다음에서 4~5곳 설치하면 반응이 좋을 거 같아요~

  • 비밀댓글입니다

  • 머슬노트북 ㅎㅎ 저도 얇고 슬림한 놋북보다는 튼튼한 탱크패드가 더 가지고 싶더라구요. 물론 휴대하기엔 좀 무겁겠지만요.
    여행 다녀오신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