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속 풍경

장미의 월요일? 로젠몬탁이 끝난 아침

칠전 독일은 1년중 가장 큰 카니발이 열린다는 로젠몬탁(Rosen Montag)이었습니다. 독일의 카니발은 브라질의 그것처럼 엄청난 규모는 아니지만 동네 사람들이 모여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연중 행사인데요. 장미의 월요일은 그 중에서 가장 성대한 카니발이 열리는 날입니다. 이날은 맥주의 나라 독일에서 맥주 소비량이 최고수준으로 상승할 정도로 술 소비가 많은 날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연중 최대 행사인 장미의 월요일이 지난 화요일 아침, 거리의 모습은 평소와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카니발 기간에는 시민들만 분장을 하는 것이 아니라 동상들도 분장을 당하게 되는데, 지난 밤 분장을 당했던 거리의 동상들은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가 있었습니다. 


다만 높은 곳의 청소는 아직 끝나지 않았는지 루이트폴트가 기저귀를 차고 있었습니다. 루이트폴트 황태자는 생존할 당시에도 자신을 모델로한 은화를 만들었을 정도로 자신을 후대에 길이길이 알리려 했는데, 자신의 동상에 기저귀가 채워질 거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겠죠. 참고로 바이에른주를 여행하다보면 루이트폴트의 다양한 동상을 자주 만나게 될겁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카니발은 아니지만 누구나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독일의 카니발이니까 앞으로 카니발 기간에 독일을 방문한다면 거리로 나와 카니발을 즐겨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특히 장미의 월요일에는 맥주를 무료로 권하기도 하고 독일인들의 친절한 모습도 볼 수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