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속 풍경

친절했던 제주도 경찰관 아저씨들의 기억

예전에 제주도 당일치기 여행 때 있었던 일입니다. 당시만 하더라도 저가항공사의 경쟁이 치열할 때라 왕복 5만원이면 제주도 당일치기가 가능했습니다. 그런데 하필 여행 가는 당일날 제주도엔 기록적인 폭설이 내렸죠.


호남지역 상공부터 눈 구름이 자욱했고, 구름 사이로 보이는 산과 들은 하얀 눈에 덮여 구름인지 땅인지 구분이 되지 않았습니다.


무박1일의 짧은 일정 동안 최대한 많은 것을 보고 즐거운 여행을 하기 위해 위와 같은 동선을 짜뒀는데 1139도로가 폭설로 인해 통제되고 말았죠.

한라산의 1100고지도 못가보고 왔던 길을 돌아서려는 순간! 차량 통제를 하고 계시던 경찰관분에게 "체인을 부착한 차량에 한해 제한적으로 1139 도로를 개방한다"는 안내를 해주셨습니다. 

문제는 트렁크에 들어 있던 체인이 생각처럼 쉽게 부착되지 않았다는 건데요. 눈길에 앉아서 낑낑 대는 저에게 친절한 제주도 경찰관 아저씨들이 다가오시더니 체인을 부착해주겠다는 게 아니겠어요.
 

조수 역할이라도 해보고 싶었지만 제가 할 수 있는 건 옆에서 눈을 가려주는 일 밖에 없더라구요. 경찰관 분들에게도 체인을 부착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렌트카 회사에서 제공한 체인이 살짝 '삐꾸'였거든요. 어쩐지 평소와 달리 체인 부착이 너무 어렵다 했습니다.


눈발은 다시 점점 거쎄지고 그냥 포기하고 돌아갈까도 생각했지만, 친절한 경찰관분 께서는 조금만 기다려보라며 체인을 이리저리 손보시더니 아주 튼튼하게 체인을 장착해주셨고, 저와 여자친구는 안전하게 1100 고지 휴게소에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휴게소는 폐쇄된 상태였고, 손님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제주도의 상징 돌하루방은 눈 속에 몸을 감추고 얼굴만 빼꼼 내밀고 있었지요. 
 

내리막 길에서 트리플 악셀도 한 차례 했지만 우리 차가 올라간 후로 다시 교통이 통제되었는지 앞서 가는 차도 없고 따라오는 차도 없어서 무사히 하산할 수 있었습니다.

▲ 저가항공의 상징 '제주 항공'의 '프로펠러기'

며칠 전에 포항 지역에 55cm라는 엄청난 양의 눈이 내렸다는 기사를 보니 그때 그 경찰관 아저씨들이 생각나서 몇자 적어 봤습니다.

가끔은 나쁜 소식으로 경찰에 대한 글을 쓰기도 하지만, 모든 집단이 다 나쁠 수도 없고 다 좋을 수도 없기에 균형잡힌 시각을 가지는 2011년이 되길 바라며~ 글을 마칩니다.
  • 그러고 보니... 저는. 제손으로 체인을 연결해본적이 없어요..ㅠㅠ
    눈오면.. 그냥 택시타는....ㅠㅠ 헉...
    연습해봐야겠네요..
    아..참... 안녕하세요.. PinkWink라고합니다... (꾸벅)

    • PinkWink님 반갑습니다~
      체인 부착을 1년에 1번 정도 하면 많이 하는 거라서~ 경험이 있어도 쉽지 않더라구요. 체인마다 부착법이 다른 것도 문제인 거 같구요^^..

      앞으로 블로그에서 자주 뵈요~

  • 정말 친절하신 경찰관이시네요^^*
    저런분들을 만나면 정말 기분이 좋아집니다...
    즐거운 추억으로 남으셨으리라 생각됩니다~
    잘 보고 갑니다~

    • 네~ 돌아와서 제주 경찰서에 칭찬합니다 코너를 통해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는 걸 이제서야...^^..
      평생 기억에 남을 추억인 거 같습니다~

  • 고마운 분들이로군요...
    1100도로는 체인을 감아도..조심해서 운전하야 하는곳입니다..
    잘보고갑니다^^

  • 힘든제주도 여행기네요!
    그래도 경찰관님의 체인 감아주는 손길은 따뜻하군요!
    새해 좋은 기분으로 시작하네요!
    건강하세요~^^

    • 설보라님도 2011년 건강한 한 해 되세요!
      제주도 여행 중에 이때 여행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역시 젊어서 고생은 사서라도 해야하나 봐요~

  • 저도 제주도 여행갔을 때 많은 분들이 히치도 잘 받아 주시고 차도 잘 탔던 고마운 기억이 있어요.

    • ㅎㅎ 히치... 멋지네요.
      제주도는 가능할 것 같습니다.
      서울에선 태워달라는 분도 없지만... 설령 "어디까지 가세요?"라고 물었다간.. 신고 당할지도 모르잖아요^^..

  • 모르겐님 정말 친절한 경찰분을 만나셨네요 ㅎㅎ
    세상에 나쁜 경찰도 있지만.. 많은 경찰분들은 착한 것 같애요 ^^
    당시 제주도 여행, 폭설로 인해 안타까우시겠어요..ㅠ
    모르겐님 오늘 하루 행복하시구요~ 글 잘 보구 갑니다 ^^

    • 네~나쁜 경찰도 있지만 정말 좋은 경찰도 많은 거 같습니다.

      폭설로 인해 일반적인 여행에선 경험할 수 없는 것들을 경험해서 참 좋았어요~ 언제 통제된 1100도로를 넘어보겠어요~ㅎㅎ

  • 날도 춥고 일도 바쁘실텐데...
    제주도 경찰 정말 친절하시네요.
    이렇게 친절하시니 제주도 관광산업이 발전을 하죠 ^^

    따뜻한 제주도 경찰 이야기 참 훈훈하니 좋네요^^

    • 네~ 제주시청에서 포상이라도 해주면 좋겠더라구요.
      정말 추웠는데도 끝까지 체인을 부착해주시고, "조심해서 가셔야 합니다. 중간에 안되겠으면 꼭 돌아내려오시고 문제 생기면 112로 연락 하세요"라는 주의까지 주셨거든요.

      제주도에 대한 이미지가 확~ 올라가는 순간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