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북

[무교동 맛집] 소주를 부르는 이색 스테이크전문점, 스프 대신 칼국수가...

시청역과 종각역 사이 무교동에는 오랜 세월 서민들과 함께해온 맛집들이 즐비해 있습니다. 이들 맛집들의 나이는 기본이 '30년'이 넘었을 정도 그 일대 맛집들의 역사와 전통은 대단합니다. 그래서 중구청은 이 일대를 전통이 있는 음식문화 특화거리로 지정했죠. 


중구청이 지정한 전통이 있는 음식문화 특화거리에는 어떤 음식점들이 있을까요?


무교동 일대에는 낙자골목이 형성될 정도로 낙지 전문점들이 많습니다. 유정낙지, 무교동낙지, 실비낙지 등 이름만 들어도 알 수 있는 유명한 낙지집들의 고향이 바로 무교동인거죠. 그래서 검색창에 무교동 낙지를 검색하면 낙지집들만 잔뜩 나오는데요. 오늘 제가 소개할 무교동 먹거리 골목의 맛집은 낙지전문점이 아닌 독특한 메뉴로 인근 직장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스테이크 전문점입니다. 


낙지골목을 지나 굽이굽이 펼쳐진 식당골목을 따라가다보면 스테이크와 칼국수를 함께 파는 이색적인 식당 간판을 발견하게 됩니다.

바로 소라네 스테이크 하우스라는 곳입니다. 스테이크 전문점인 이곳의 대표 메뉴는 신기하게도 스테이크와 칼국수입니다. 전세계에 스테이크 전문점에서 칼국수를 파는 곳인 소라 스테이크 하우스가 유일한 것 같은데요. 더 이색적인 건 칼국수의 전통이 무려 30년이나 되었다는 거죠.

스테이크 전문점이라고 하기엔 너무 실비집스러운 분위기의 이곳은 메뉴도 기둥에 붙어 있는게 다였습니다.


특히 스테이크 전문점이라는 곳의 테이블에는 손님들이 마시고간 소주병들이 삼삼오오 모여있었습니다.

"도대체 어떤 스테이크길래....."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일단 소주를 부르는 이곳의 스테이크를 주문해봤습니다.

 

스테이크를 주문하자 테이블에는 불판이 올려졌습니다.
 

그리고!! 스프 대신 칼국수가 나왔죠.

스테이크를 주문하면 칼국수가 나오는 곳도 아마 전세계에서 이곳이 유일할 겁니다.

뿐만 아닙니다.... 식전빵 대신...



노릇노릇 파전이 나왔습니다.


피클 대신 김치가 나왔구요!


스테이크 소스 대신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뭐라 명명하기 힘든 '캐첩+머스터드 소스'도 나왔습니다.


그리고 스테이크 대신 이상한 뭔가가 나왔어요.


내용물이 뭔가 들여다 보려는 순간! 아주머니께서는 순식간에 뚜껑을 닫아버리시더군요.

잠시후 뚜껑 속에서는 고기 기름 튀는 소리와 스테이크 익는 소리가 먹음직 스럽게 들려왔습니다.


3분 정도 시간이 흐른 후 장갑을 낀 아주머니께서 뚜껑을 열자 설익은 고기와 햄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고기는 구웠다기 보다는 독일식 훈제 구이가된 상태였는데요. 본격적인 한국식 스테이크 요리는 지금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정말 순식간에 한국식 스테이크가 완성되었습니다.

육즙이 흘러내리는 모습에 "여기 소주 한 병이요!"란 말이 절로 나왔습니다.


모듬 스테이크 小자를 주문했는데, 양도 엄청나죠? 저 많은 양을 알코올의 도움 없이 다 먹기도 쉽지 않을 겁니다. 소주랑 스테이크를 먹다보니 어느새 스프 대신 나온 칼국수를 다 먹어버렸더군요. 그래서 칼국수 국물만 조금 달랬더니 손 큰 사장님께서 내 놓은 칼국수 국물 조금의 양은 다음과 같습니다.


"헉!!!!! 감사합니다......"

계획 없이 길을 걷다 들어간 '소라네 스테이크 하우스'는 양도 푸짐했고, 인심도 푸짐했던 기분 좋은 식당이었습니다. 물론 맛도 좋았구요.


그래서인지 빅초이 최희섭 선수도 다녀갔더군요. 

빅초이 최이섭 선수의 양에 맞춘듯한 통크고 이색적인 무교동 맛집 '소라네 스테이크 하우스'리뷰가 여러분의 서울 나들이 또는 무교동 데이트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추천 버튼도 통크게 눌러주세요^^

주차 : 불가능
찾아가는 길 : 아래 다음 지도 버튼을 누르면 소라's 스테이크 하우스를 찾아가는 지도가 나옵니다(최초 등록^^)
소셜 할인 정보 : 최근 반포점의 경우 66% 할인행사를 진행했더군요.
추천 메뉴 : 모듬 스테이크
블로거 맛점 : 4.0/5.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 | 소라네 스테이크 하우스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