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 리뷰

아반떼 MD 연비? 서울에서 남해까지 가보니

........


신형 아반떼 MD를 타고 서울에서 남해까지 가보니 연비와 승차감 모두 만족스러웠습니다.
지난 번에 아반떼 하이브리드 연비와 승차감에 대해 혹평을 했더니 엄청난 댓글이 달려서 이번엔 부디 연비가 잘 나오길 바랬는데요. 다행히 연비를 전혀 고려하지 않고 운전했음에도 공인연비는 거뜬하게 나왔습니다.

90km/h 정속 주행을 할 때면 순간 평균 연비가 20km/L를 육박하더군요. 포르테와 아이서티도 고속도로 정속 주행시 순간 평균 연비가 20km/L 이상 나왔으니 그리 놀랄만한 일은 아니지만 묵직한 승차감(스티어링휠은 가벼움;;)속에 연비도 잘 나오니까 마치 유럽의 고연비 디젤 차를 타는 기분이더군요. 다만 S자 도로에서 고속주행시 다소 불안한 느낌을 받았다는 것과 급브레이크를 밟을 때 차체가 좌우로 움찔 하는 듯한 느낌을 받았는데 이 부분은 고속 주행을 즐기는 분들에겐 단점이 될 것 같싶습니다.  아마 가벼운 스티어링휠이 때문에 이런 느낌을 받는 것 같은데, 역대 아반떼 시리즈 중에서 가장 가벼운 것 같습니다. 하지만 100~140km/h 정도의 속도에서는 이러한 문제를 느끼지 못했고 오히려 다이내믹한 핸들링이 가능했습니다.


아무튼 서울에서 남해까지 달려가는 동안 불편함 없이 운전을 할 수 있었습니다. 특히 실내 공간이 좁은 듯 하면서도 기존의 준준형에서 느꼈던 좁은 실내에서 느끼는 블편을 느끼지 못했는데, 이 부분이 기존의 아반떼 시리즈와 차별화된 장점인 듯 합니다.

GDi직분사 방식이라 연료 손실도 줄어들었고 출력도 향상된 아반떼 MD! 출시와 동시에 기아의 K5를 앞지르고 있다는데, 앞으로 아반떼 MD의 돌풍이 예상됩니다. 더 대백을 치고 싶다면 공인연비 20km/L의 친환경 디젤 모델이 나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남해 여행기 중간 중강 MD의 소식을 전해드릴테니, MD 매니아분들의 관심 부탁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