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와 생각

독립영양인간, 맛있는 블로그 어떡하나?




 

집 블로거들은 상상도 할 수 없는 독립영양인간이 '신기한 TV 서프라이즈'를 통해 소개되었습니다. 2006년, 한 러시아 일간지에 소개된 여성 '지나이다 바라노바'는 2000년부터 아무 것도 먹지 않고 살아왔다고 하는데, 그녀는 2000년 꿈에서 "지금부터 아무 것도 먹지마"라는 누군가의 목소리를 들었고 정말로 그 뒤로 뭔가 먹고 싶다는 욕망이 전혀 들지 않았다고 합니다.

재밌는 사실은 '바라노바'는 이를 닦고 목욕을 하는 것으로 수분섭취가 다 된듯 느꼈고 그후 6년간 아무 것도 먹지 않았지만 체중 감소 외에 몸에 그 어떤 변화도 일어나지 않았다고 하는데요. 인간은 영양분을 공급 받지 않고 45일에서 90일 정도는 생존할 수 있지만 물을 공급받지 않으면 일주일 내에 사망한다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입니다. 나무나 꽃도 최소한 물은 흡수해야 생명을 유지할 수 있는데 독립영양인간들은 물 조차 필요 없다니, 오로지 광합성만으로 살아가는 생명체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독립영양인간은 샤워와 양치는 한다고 합니다. 아마 그때 물을 조금씩 먹거나, 최소한 물을 피부로 흡수하는 것이 아닌가란 추측을 해 볼 수 있습니다. 실제로 술통에 빠지게 되면 사람이 취하게 되듯이 물 속에 오래 있으면 삼투압장용에 의해 수분을 공급받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영양분을 공급받지 않고 90일 이상 생존했다는 것은 여전히 미스테리인데, 세계적으로 이런 인간들이 3,000여명에 달한다고 하니 세상엔 참 다양한 종류의 인간들이 살고 있는 것 같습니다. 더욱이 이 사람들은 먹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배설도 하지 않는다고 하니, 참으로 친환경 인간이 아닐 수 없습니다. 

노벨 평화상은 바로 이들 독립영양인간들에게 수여해야 하는게 아닐까요. 하지만 정말 먹지도 배설하지고 않는지 충분한 검증이 우선되어야 하겠죠.

독립영양인간▲ 사진 : 서프라이즈, 설명 : 실제 독립영양인간들

 

위 사진을 보면 충분히 개콘 달인에 출연을 해도 될만한 포스를 보여주는데, 언제한번 개콘 달인에 초대해 이들이 정말 아무것도 먹지않고, 배설도 하지 않는지 검증을 해봤으면 좋겠네요.
  • 신기하면서 한편으로는 좀 섬뜩하네요.
    전 한끼만 굶어도 뱃속에서 난리나는데...

    • 저도 오늘 하루 굶었는데, 죽을 거 같아서 결국 죽하나로 둘이서 나눠먹었어요. 솔직히 믿어지지 않습니다~~^^

  • 몸속에 원자력 엔진이라도 가지고있나 봅니다.... 아니면 광합성이 가능한 조직을 가지고 있는지도.....^^;

    • ㅎㅎ 23년 정도 전에 초등학교 선생님이 그런 얘기를 한 적이 있어요. 니들이 성인이되면 아마 핵에너지 한 알만 먹으면 평생 배고프지 않을거야...... 라고... ㅎㅎ

  • 비밀댓글입니다

    • 저도 참 궁금해요. 먹는 낙이 빠지면 무슨 재미로 하루 하루를 살아갈까......
      어쩌면 먹는 재미라는 게 먹지 않으면 죽는..나약한 인간이 만든 허상에 불구한건지..

      하이퍼 링크는 괜찮아요^^~

  • 비밀댓글입니다

    • ㅎㅎ 전 또~~~ 제 글을 본문에 넣으시면서 링크 걸어도 좋은가란 질문인 줄 알고~^^ 요즘 몇몇분께서 하이퍼 링크 걸어도 되냐고 물으신 분들이 계셔서 '착각'했어요^^

      자주 놀러 오세요~ 맛있는 블로그는... 맛집 소개도 하지만... 연예/사회.. 실시간 키워드 등등.. 잡다한 글이 많은 블로그라는 점 참고하시구요^^

    • 2010.07.19 06: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 먹는것도 하나의 즐거움인데... 안타깝네요 ㅡㅡ;

  • 메가톤 2012.04.16 0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간이 부당한 일을 당하며 괴롭게 살아야 하는 것도, 다 먹고살기 위한 것이죠..

    그리고, 철학적으로 삶을 사는 것 자체가 죽음이 오는 것을 의미한다면, 삶과 죽음의 경계나, 혹은 삶도 죽음도 아닌 상태라면, 죽지 않는다고 봅니다.

    그리고, 빛에너지나 열에너지를 같은 것도, 몸이 영양소로 전환하지 못한다고 해도, 몸이 여전히 흡수를 한다고 하는데

    이 점들을 연결하면, 정말 진정한 무언가를 얻을 수 있다고 봅니다.

    저도, 하루에 75칼로리씩만 섭취(영양제)허기를 느끼지 않고 오히려 피로가 사라지졌지만
    아직까지도 저 정도 경지에는 이르기는 갈 길이 멀다고 봅니다.

    아직 사회 초년생으로, 그나마 가능성이 많다는 것이 희망이죠...
    죽기 전에, 죽지 않는 법은 익힐수 있다고 봅니다.

    이리저리 구속받는 인간이 되는 것 보다는
    아무 구속도 받지 않는 포스트휴먼이 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