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럽

드레스덴 길거리 음식, 이건 꼭 먹어야해

 

내가 좋하는 독일 도시 중 하나인 드레스덴은 유럽여행을 계획하게 하는 이유 중 하나다. 2차 세계대전 당시 영미 연합군의 무차별 폭격으로 30만 이상의 시민이 사망한 비운의 도시 드레스덴. 드레스덴 시민 2명 중 1명은 폭격으로 생을 마감한 지옥과 같은 곳이었다. 거리 곳곳에는 폭격의 흔적이 남아있다.

 

△ 드레스덴 성모 교회 앞, 대형 파편이 관광객의 발을 멈추게 한다.

 

비극의 역사를 거리에 그대로 남겨, 전쟁의 아픔이 7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 여전히 살아남아 후세에 경각심을 심어주고 있는 도시, 드레스덴. 이곳에서 꼭 먹어야 하는 길거리 간식은 무엇일까?

 

 

 

드레스덴 성모 교회를 지나 엘베 강변으로 가다 보면 줄을 선 사람들을 발견하게 될 텐데, 그 줄에 합류하면 오늘 소개할 드레스덴 명물 길거리 간신을 만날 수 있다.

 

 

도대체 무엇을 팔기에 저렇게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는 걸까?

 

 

 

정답은 소시지!

 

 

독일 대표 먹거리 소시지를 알베 강변에서 즐기기 위해 그 많은 사람이 줄을 섰던 것. 맛은 어떨까? 낮부터 맥주를 부르는 맛이다. 근처에 있는 아우구스티너 크래프트 맥주 한 잔을 테이크 아웃해 곁들인다면 금상첨화가 따로 없을 것이다.

 

 

모르겐의 독일 탐방, 비운의 도시 드레스덴 길거리 음식 편은 알베 강을 바라보며 맛보는 소시지였습니다. 즐거운 드레스덴 여행하시길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