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와 생각

서울 양양 고속도로 개통,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필수

서울과 양양을 잇는 서울 양양 고속도로가 드디어 개통했다. 서울 양양 간 고속도로(동서고속도로)는 서울과 동해를 최단 거리로 잇는 고속도로다. 종점은 서핑의 고장 양양이다.

서울 양양 고속도로 개통 전 서울에서 양양까지 이동 거리는 175.4㎞였다. 이동에 걸리는 시간은 정체가 없는 평일 기준 강동구에서 출발해도 최소 2시간 이상 걸렸다. 강서구에서는 4시간 가까이 걸렸던 가깝지만 멀었던 양양이다. 멀미가 심한 사람은 양양까지 가는 게 여간 힘든일이 아니었다.

고속도로 개통 이후 서울과 양양 간 거리는 150.2㎞로, 25.2㎞ 좁혀졌다. 주행 시간도 1시간 30분으로 30% 이상 줄었다. 영동고속도로보다 42km 가량 짧지만 요금은 2,100원 비싼 1만1,700원이다. 이는 앞서 개통한 서울 춘천 간 고속도로의 통행 요금인 6,800원이 그대로 반영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요금은 비싸지만 40분이나 단축할 수 있는 동서고속도로. 하지만 이 좋은 동서고도속도로도 이용 시 주의해야할 점이 있다. 먼저 동서고속도로 개통시간인 8시 이후 반드시 내비게이션을 업데이트해야 한다.

△ 동서고속도로 개통 전 '네이버 지도 길찾기'를 이용해 알아 본 서울 양양 경로

내비게이션을 업데이트하지 않아도 동홍천IC에서 국도로 빠져나가는 사람은 그렇게 많지 않겠지만, 업데이트를 하지 않으면 동홍천 IC부터 양양 IC까지 가는 동안 "새로운 경로를 탐색 중입니다"라는 메시지를 들어야 한다.

다음으로 주의해야 할 점은 동서고속도로까지 가는 동안 정체가 심할 수 있다는 거다. 서울 춘천 고속도로를 타기까지 엄청난 정체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서울 춘천 고속도로가 너무 많이 막히면 내비게이션에서 국도로 우회하라는 안내 메시지가 나올지도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