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박지성 도움 인정? 폭풍드리블에 이은 어시스트!

박지성 선수의 어시스트가 날아갔습니다. 맨유와 오테롤 갈라티의 챔피언스리그 32강 조별 예선 5차전에서 후반 79분 안데르송과 교체 투입된 박지성은 중앙 미드필더의 역할을 소화했습니다. 박지성 선수는 경기에 투입되자 마자 특유의 왕성한 움직임을 통해 갈라티의 중원을 파괴했습니다.

특히 어시스트를 기록(?)하는 과정은 또다시 메시를 연상케 하는 폭풍 드리블을 보여줬는데요. 나니의 패스를 받은 박지성은 오른발 아웃프런트로 볼을 5차례 툭툭 차며 상대 수비수 3명을 농락한 후 골대 중앙에서 30야드 떨어진 지점에 서 있던 루니에게 패스를 했고, 공을 잡은 루니는 곧장 골대 왼쪽을 겨냥해 강력한 슛을 날렸습니다. 루니의 발을 떠난 공은 상대 수비수의 발에 맞으면서 굴절되어 골대를 통과했죠. 


사실 공이 상대 수비수의 발에 맞지 않았다면 루니의 슈팅은 골라인 아웃이 되었을 겁니다. 따라서 수비수의 자책골로 기록될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ESPN과 골닷컴은 경기 직후 이 행운의 골을 루니의 골로 기록했습니다. 덕분에 박지성도 잠시동안 어시스트를 한 개 추가할 수 있었죠.

폭풍드리블에 이은 어시스트! 폭풍처럼 날아가....

    

경기가 끝나기 전, 루니의 도움, 사기의 자책골로 기록



경기가 진행될 때까지만 하더라도 골닷컴 등 일부 해외 언론은 사기의 자책골이라고 기록
했었는데, 경기가 끝난 후 매치의 공식기록은 박지성의 어시스트, 루니의 골로 정정되었습니다. 그런데 정정되었던 기록은 또 다시 정정되며 박지성 선수의 어시스트는 없던 일이 되고 말았습니다.

아마 아침에 경기를 시청하던 국내 팬들은 "저거 지느님 어시인가?"라며 굉장히 궁금했을 겁니다. 하지만 국내 중계진은 입을 닫아버렸죠. <수비수의 발에 맞지 않았다면 유효 슈팅으로 기록될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루니의 골로 인정되지 않을 수 있다>는 등의 설명을 해줬다면 시청자들이 덜 답답했을 텐데라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반면 영국의 스카이 스포츠 중계진은 "행운의 골이지만, 루니의 골인지 아닌지는 확실하지 않다"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해소시켜주기 위해 나름의 노력을 했습니다.

아무튼 오늘 경기에서 박지성 선수는 중앙과 측면을 오가며, 지친 갈라티 선수들을 녹초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퍼거슨 감독은 맨유의 핵심 선수인 박지성 선수에게 주말 경기를 대비해 10분 정도 몸만 풀라고 교체 투입시켰을 텐데, 경기를 편안하게 볼 수 있도록 해주는 추가골에 관여까지 하고! 어떤 감독이라도 박지성 선수를 중용할 수 밖에 없을 것 같네요. 


맨유는 이번 주말, 지동원 선수가 벤취를 지키고 있는 선더랜드와 리그 경기를 펼치게 됩니다. 이번에는 꼭 선더랜드의 스티브 부르스 감독이 지동원 선수를 조기에 투입해 한국인 더비를 성사시켜주길 바라보며, 박지성 선수의 53번째 챔스 출전 경기 리뷰를 마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