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와 생각

시각장애인도 시계 보고, 문자 주고 받는다?

 

러분은 혹시 지하철에서 흰지팡이를 든 시각장애인을 만난 경험이 있을 겁니다. 그런데 가끔 시각장애인들이 시계를 차고 있는 모습을 보고 '뭐야~ 시각장애인도 아니면서.. 장애인인'척' 하는거야?'라는 생각을 하셨을지도 모르겠는데요.  

시각장애인용 시계


위 사진처럼 시각장애인용 시계가 따로 있으니 앞으로는 시각장애인이 시계를 차고 있어도 의아히 여기지 않으시겠겠죠?

그런데 혹시 시각장애인도 문자를 주고 받으며 커뮤니케이션을 한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대표적인 모델은 일명 책 읽어주는 휴대폰으로 유명한 와인폰(모델명 SCH-W8600S)이 있습니다. 시각장애인 전용 휴대폰으로 나온 본 모델은 메뉴와 문자메세지를 읽어주는 TTS(Text to Speech) 기능, 위성항법장치(GPS) 위급 알림 기능 등 시각장애인을 위한 특화기능들이 내장돼 있는데요. 작년에는 LGU+에서 2,000대의 책 읽어주는 휴대폰을 취약계층 시각장애인에게 무상지급했고,  오늘(7월 12일)은 SK텔레콤(대표 정만원)이 중증 또는 취약계층 시각장애인 5000명에게 전용 휴대폰을 제공하면서, 일반 시각장애인도 이용할 수 있는 음성 도서관 애플리케이션도 지원했습니다.

전달식


최근 국내 기업들이 사회적인 책임에도 관심을 기울이는 모습은 참으로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저도 이날 행사를 취재하면서 더 많은 기업이 사회적인 책임까지 기업의 당연한 의무처럼 생각하는 대한민국이 되길 바랐는데요.

정만원 SKT대표▲ 정만원 SK텔레콤 대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진행된 단말기 전달식에는 시각장애인 대표 150명과 자원봉사자,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 등 약 350명이 참석해 SK텔레콤의 아름다운 기부 행사에 박수를 보냈습니다.

최시중▲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


또 이날 행사에는 시각장애인 밴드 등이 축하공연도 있었는데요. 특히 인기 걸그룹 브라운 아이드 걸스(이하 '브아걸')이 출연해 즐거움을 줬습니다.

 

브아걸 가인▲ 브아걸의 막내 '가인'

<가인 사진 추가 업로드 예정, 추천 쾅 눌러서 힘을 주세요>

 

이날 브아걸의 막내 '가인'은 행사를 마치고 벤으로 이동하는 중에 한 남성팬의 악수 요청에 다소 놀라는 표정이었으나 이내 흥쾌히 응해 주는 '쿨'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이야기가 이상한 쪽으로 흘렀는데, 아무튼 이런 사랑의 나눔 행사가 끊이질 않고 열려, 거리에서 문자를 주고 받는 시각장애인을 봐도 전혀 어색하지 않은 사회가 되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브아걸도 앞으로 이번 행사처럼 뜻깊고 따뜻한 행사에서 자주 만나볼 수 있길 바람니다!

  • 눈이 불편하신 분들을 위한 손목 시계도 있는줄은 몰랐네요!
    앞으로도 몸이 불편하신 분들을 위한 다른 제품들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네요. ^^

    • 라면먹자님 반갑습니다!~
      네, 시계종류도 늘어야할테고, 무엇보다 휴대전화 종류가 늘어야 할 거 같습니다~ 쉽게 구입하기도 힘들고 종류도 적다고 하더라구요.

  • 이런 것은 당연히 해야되는건데... 하고나서 생색낸다죠..
    어찌됐건 더 많이 보급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네~ 스머프님~
      휴대전화는 일반 매장에서 구하기가 힘들다고 하더라구요. 무상 보급도 중요하지만 어디서나 쉽게 구입할 수 있도록 제도적 보완이 필요할 거 같아요.

      예를 들어서 시각장애인용 휴대전화를 판매한 대리점에 지원금을 더 주는.......

  • 언제 어디서든 누구나 쉽게 구입할 수 있게 되었음 좋겠어요~
    우리나라는 유난히 장애인분들이 생활하기에 넘 힘든거같아 맘이 아푸네요..ㅠㅠ
    그래도 화이팅! 힘 내셨음 좋겠습니다.!!
    시각장애인들위한 점자정보단말기 관련 트랙백 엮고 가겠습니다. :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