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 리뷰

뉴 SM5 타봤더니 언론 보도와는 달랐다

종 신문에서 찬사를 보낸 뉴 SM5를 타봤습니다.
언론에 따르면 마치 거실에서 타는 차 같다던데요. 정말 그랬을까요?

▲ 뉴 SM5의 프런트, 우측의 NF 쏘나타와 흡사하다.


전면부는 NF소나타와 토스카를 합쳐둔 듯한 인상이 강했습니다.


차라리 라구나 쿱의 프론트를 그대로 가져왔으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태풍 로고를 보닛에 부착해도 괜찮을 것 같은데 말이죠.


리어는 트윈 머플러가 아니란 점에서 상당한 감점을 줬음에도, 힙업족 라구나 보다는 뉴 SM5에  더 많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뉴 SM5의 리어가 라구나의 리어처럼 마치 뚱뚱한 유럽인의 엉덩이 연상케 할만큼 힙업이 될까봐 걱정을 했는데 다행히 엉덩이를 치켜 세우진 않았더군요.
 
하지만 리어도 NF 쏘나타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아니냐는 비아냥은 피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사이드는 평범했습니다. 그런데 모 케주얼 브랜드의 빅포니를 연상케 하는 대형 은장 로고는 다음 모델부터 빼는 것이 좋을 것 같았습니다. 

르노가 삼성의 브렌드 이미지를 지나치게 활용하려다 보니 쌩뚱맞은 곳에 대형 태풍 로고가 들어 간 건 아닐까요. 

오늘은 외관에 대해서만 포스팅을 하겠습니다.
내장과 성능에 대해서는 쓸 말이 워낙 많아서 잠시 후 다시 쓰겠습니다.
간단하게 요약을 하자면, 기자들이 탔던 뉴SM5는 최고급 풀옵션 차량이라는 건데요. 제가 탔던 SE모델은 거실에 있는 듯한 안락함은 느낄 수 없었습니다(RE 모델 풀옵션을 타는 분들의 거실과 PE~SE 모델 기본형을 타는 분들의 거실의 안락함은 다를텐데도 거실의 안락함은 느낄 수 없었습니다).

요즘 뉴SM 시승이벤트가 많이 있던데 가능하면 최고급형 모델인 뉴SM5 RE를 시승해 본 후에 SE모델과 RE 모델을 비교하면서 작성할까 합니다. 소음을 잡아 낸다는 점에 큰 점수를 줬던 썬루프 부분도 내부사양 때 설명해드릴께요.

서비스로 뉴SM5의 연비는 알려드리겠습니다.
도시 주행 19km를 했더니 평균 연비가 10.9 km/L 가 나와 있더군요. 경쟁차종인 현대의 YF 쏘나타의 연비보다 1km 정도 뒤지는 듯 하지만 주행 코스에는 전국에서 3번째로 혼잡하다는 영등포 로타리가 포함되어 있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뉴SM5의 연비는 우수한 편이라고 해도 될 것 같습니다.

외관 총평

프론트

대우 토스카, 라세티, 현대 NF 쏘나타, BMW 5시리즈를 믹싱해둔 느낌

리어

캠리와 NF 쏘나타의 중간 느낌

사이드

전체적으로 평범하나 은장 로고가 손발이 오그라들게 함


전체 느낌
 
눈에 익을 수록 세련된 느낌이 아주 서서히 들기 시작한다는 강점이 있음. 아마 3~40대를 겨냥한 디자인 때문에 보면 볼 수록 질리는 디자인이 아닌 보면 볼 수록 편안한 느낌을 주는 듯 함.
반면 낮은 차체는 젊은 느낌을 살려줌

하지만 페이스 리프트를 지나치게 고려해 만든 첫모델이라는 느낌과 2004년에 나왔다면 대박이었을 것 같아는 느낌은 지울 수 없음...
  • 윤종신 2010.01.26 0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보고 갑니다 저희과장님도 뉴 sm5 좋다고 해서 주말에 시승해보셨다고 하더라구요
    옵션 듀,,긴다고,ㅎㅎㅎㅎ 사모님이 차바꾸자고 난리라고 한다네요 저도 그렇것 같아 혼자가서 볼려구요

    • 네, 윤종신님 반갑습니다.
      과장님급이 타기엔 좋은 차 같네요^^
      풀옵으로 구입한다면 만족스러울 듯 합니다.
      과장님이면 40대 중후반일테니까 급가속을 할 일은 별로 없을테고...

  • 제임스 2010.01.26 1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량제조사에서 주관하는 시승행사는 객관적이기 보다는 광고에 가까운 것 같습니다. 블로거님의 객관적인 평가 기대해봅니다.

    • 네, 제임스님^^
      기자들이 탔던 풀옵션 차량을 시승할 기회가 된다면 SE모델과 비교하면서 최대한 중립적인 입장에서 평가해볼께요^^

  • 바나나 2010.01.26 1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언론이라는게 다 그렇지요.. 쏘나타와 비교시승을 해본 결과로 보면 그래도 쏘나타보다는 거실같다는 느낌이 듭니다 ... 안락은 하더군요... 근데 그게 100km이내일때만 그렇다는게 문제일뿐.. 승차감이라든지 시트 착좌감은 지금타고있는 그랜저 TG와 비교해도 될만큼 우수했습니다

    • 바나나님 무슨 말씀인지 완전 이해됩니다.

      100km 이내에서는 저 역시 뉴 SM5에게 높은 점수를 주고 싶었습니다. 단서를 달자면 100km 이내에서 스무스하게 운전할 때^^ 아무래도 30대 중후반부터를 타켓으로 잡은 차라 어쩔 수 없는 부분인 거 같더군요.

  • 웃기는.. 2010.01.26 16: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객관성을 가지고 봤으면 합니다.
    주관적인 감성만으로 판단하기에는....
    낚시글도 아니고.. 참나..

    • 웃기는..님
      객관성은 언론의 책임이고 블로그는 주관적인 공간입니다. 주관적인 시각을 바탕으로 객관적인 접근을 요구하는 것이라면 수긍할만한 댓글이겠지만 무조건적인 객관성을 요구하는 것이라면 번지수가 틀린 것 같군요.

      신문은 감성을 배제해야 하지만 블로그는 감성을 배제할 필요가 전혀 없다고 생각해요. 물론 '거짓'은 신문이나 블로그나 용납되지 않겠지요.

      팩트에 기초해 객관성 있는 기사를 써야할 기자들이 주관적이다 못해 소비자를 현혹시킬 수준의 기사를 쓰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오히려 저처럼 소비자의 눈으로 시승기를 쓰는 것이 중립적인 글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 소리나 2010.01.27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반적으로 저하고 많이 비슷한듯한 느낌을 받고 있어서 글남기고 갑니다.^^
    어떤것이든 소비자가 결정할 권리니까요~!
    센스있는 글 감사합니다.

  • 신기루 2010.01.31 1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어보고 갑니다
    뉴sm5 디자인이 전 맘에 들더라고요
    재밌는 포스트 다음에 또 보러 올께요

  • 앤마 2010.01.31 2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승 해보시고 조수석 뒷자석쪽도 한번 앉아보세요. LE시승 했습니다. 승차감 좋아요 물론 시내만...그런데 문제는 조수석이었습니다. 제여친 키 167인데 앉아서 다리를 못피더군요;; 의0자를 뒤로 밀었더니 뒷자석이 좁아지네요;;;
    발판이 경사가 마니졌어요 제차 준중형보다 좀 불편함.. 그래서 계약하려다 더 두고보려고 나왔어요 ㅠㅠ
    패밀리 세단으로 나온 모델이니 오너와 동승자들 입장에서도 전문가님이 평가를 해주셨음 합니다

    • 안녕하세요. 앤마님...
      저도 여친이 옆에 앉았는데 다리가 불편하다고 하더군요. 키가 큰편(171)이지만... 조수석이 지금 타는 SM5보단 불편하다는 평을 했습니다. 쏘나타도 마찬가지고 요즘 차들이 조수석 앞의 대시보드 디자인 때문에 구형차들보단 불편한 듯 합니다.

      그런데... 저는 전문가가 아니라서^^
      기자나부랭이 말고 정말 전문가분이 객관적인 평가를 해주면 소비자들 입장에선 상당히 반가울 것 같네요.

      자주 놀러 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