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 리뷰

뉴 SM5 타봤더니 언론 보도와는 달랐다

종 신문에서 찬사를 보낸 뉴 SM5를 타봤습니다.
언론에 따르면 마치 거실에서 타는 차 같다던데요. 정말 그랬을까요?

▲ 뉴 SM5의 프런트, 우측의 NF 쏘나타와 흡사하다.


전면부는 NF소나타와 토스카를 합쳐둔 듯한 인상이 강했습니다.


차라리 라구나 쿱의 프론트를 그대로 가져왔으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태풍 로고를 보닛에 부착해도 괜찮을 것 같은데 말이죠.


리어는 트윈 머플러가 아니란 점에서 상당한 감점을 줬음에도, 힙업족 라구나 보다는 뉴 SM5에  더 많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뉴 SM5의 리어가 라구나의 리어처럼 마치 뚱뚱한 유럽인의 엉덩이 연상케 할만큼 힙업이 될까봐 걱정을 했는데 다행히 엉덩이를 치켜 세우진 않았더군요.
 
하지만 리어도 NF 쏘나타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아니냐는 비아냥은 피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사이드는 평범했습니다. 그런데 모 케주얼 브랜드의 빅포니를 연상케 하는 대형 은장 로고는 다음 모델부터 빼는 것이 좋을 것 같았습니다. 

르노가 삼성의 브렌드 이미지를 지나치게 활용하려다 보니 쌩뚱맞은 곳에 대형 태풍 로고가 들어 간 건 아닐까요. 

오늘은 외관에 대해서만 포스팅을 하겠습니다.
내장과 성능에 대해서는 쓸 말이 워낙 많아서 잠시 후 다시 쓰겠습니다.
간단하게 요약을 하자면, 기자들이 탔던 뉴SM5는 최고급 풀옵션 차량이라는 건데요. 제가 탔던 SE모델은 거실에 있는 듯한 안락함은 느낄 수 없었습니다(RE 모델 풀옵션을 타는 분들의 거실과 PE~SE 모델 기본형을 타는 분들의 거실의 안락함은 다를텐데도 거실의 안락함은 느낄 수 없었습니다).

요즘 뉴SM 시승이벤트가 많이 있던데 가능하면 최고급형 모델인 뉴SM5 RE를 시승해 본 후에 SE모델과 RE 모델을 비교하면서 작성할까 합니다. 소음을 잡아 낸다는 점에 큰 점수를 줬던 썬루프 부분도 내부사양 때 설명해드릴께요.

서비스로 뉴SM5의 연비는 알려드리겠습니다.
도시 주행 19km를 했더니 평균 연비가 10.9 km/L 가 나와 있더군요. 경쟁차종인 현대의 YF 쏘나타의 연비보다 1km 정도 뒤지는 듯 하지만 주행 코스에는 전국에서 3번째로 혼잡하다는 영등포 로타리가 포함되어 있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뉴SM5의 연비는 우수한 편이라고 해도 될 것 같습니다.

외관 총평

프론트

대우 토스카, 라세티, 현대 NF 쏘나타, BMW 5시리즈를 믹싱해둔 느낌

리어

캠리와 NF 쏘나타의 중간 느낌

사이드

전체적으로 평범하나 은장 로고가 손발이 오그라들게 함


전체 느낌
 
눈에 익을 수록 세련된 느낌이 아주 서서히 들기 시작한다는 강점이 있음. 아마 3~40대를 겨냥한 디자인 때문에 보면 볼 수록 질리는 디자인이 아닌 보면 볼 수록 편안한 느낌을 주는 듯 함.
반면 낮은 차체는 젊은 느낌을 살려줌

하지만 페이스 리프트를 지나치게 고려해 만든 첫모델이라는 느낌과 2004년에 나왔다면 대박이었을 것 같아는 느낌은 지울 수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