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구

반가의 후기, 한복 디자인의 다양성 놀랍네

 

결혼을 함에 있어서 한복도 정말 어려운 코스 중에 하나입니다. 한복은 결혼식 당일은 물론이고 웨딩 촬영, 폐백 등에 사용되기 때문에 신부들이 웨딩 드레스 다음으로 신경을 많이 쓰는데요. 저희는 청담역에 있는 <반가의>라는 곳에서 한복을 맞췄습니다.

 

 

반가의를 선택하기까지 정말 발품을 많이 팔았습니다. 웨딩박람회만 3~4곳을 갔었고, 거기서 추천하는 한복집을 다 돌아다녔지만 결국엔 저희 웨딩 플래너이신 웨딩앤의 김혜림 부장이 추천한 반가의를 선택하게 되더군요. 아마 여러분들도 저희와 같은 과정을 거치실 겁니다.

 

 

자! 그럼 지금부터 반가의 후기 속으로 들어가 봅시다~ 

 

 

청담동 한복집 중에서도 반가의의 외관과 실내 인테리어는 상급이었어요.

 

주차 : [Valet Service] 2,000원

 

 

전통적인 한복집의 모습을 현대적으로 해석한 인테리어가 셔터를 누르게 했습니다. 

 

 

위 사진 속 원장님의 디자인 과정도 셔터를 누르게 했죠!

 

참고로 원장님께서는 대(3대)를 이어 전통의상인 한복을 디자인하고 계신 유명한 분이십니다.

 

 

고민을 많이 하는 타입인 저희 커플은 첫 번째 방문 때에는 대강의 디자인만 구상했고

 

두 번째 방문인 바로 오늘! 한복의 색상과 디자인을 결정했습니다.

 

 

색상을 정하는 과정은 마치 건물을 설계하는 과정만큼이나 경우의 수가 많았습니다.

 

양장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을 만큼 다양한 조합이 가능하다는 사실에 감탄을 하지 않을 수 없었죠.

 

아마 결혼을 준비 중이신 여러분도 제 말이 무슨 말인지 알게 될 겁니다.

 

 

색상 선택이 끝나면 어떤 자수를 어떻게 넣을 것인지 자수의 종류와 위치를 선택하게 되는데,

 

이 과정도 만만치 않더라고요.

 

대략 1시간 정도 논의의 시간을 거친 후 드디어 한복 맞춤의 1차 관문이 끝났습니다.

 

 

한복을 직접 맞춰보니

 

한복은 특히!!!

 

디자이너의 안목이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한복은 양장과 달리

 

6~8개의 색상의 조합을 선택해야 하고

 

색상 선택이 끝나면

 

 자수까지 넣기 때문에 담당 디자이너분과 커뮤니케이션이 정말 중요한 거 같습니다.

 

 

▲ 상견례 장소로 선택한 메이필드 호텔 중식당

 

가공된 한복은 10월 중순에 나온다고 합니다.

 

저희 '작품'은 그때 다시 보여드리고, 다음 이야기는 <상견례>입니다.

 

메이필드 호텔 중식당에서 상견례를 했는데, 궁금하신 분들은 다음 이야기도 기대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