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원도

[영월 맛집_동강 다슬기] 피로를 날려버린 다슬기 비빔밥

이번 강원도 여행의 첫 번째 경유지는 원주가 아닌 영월이었다. 보통 강원도로 여행을 떠날 때면 남원주 인터체인지 바로 옆에 있는 이마트에서 장을 보곤 하는데, 이번에는 마트가 문을 여는 아침 10시가 되기도 전에 강원도에 도착하는 바람에 곧장 영월로 향했다.


영월 역 앞 무료 주차장에 도착한 시간은 오전 9시. 서울 촌놈도 조금만 서두르면 강원도에서 아침 식사를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이제서야 알게 되었다.

아침 일찍 영월 역 앞으로 간 이유는 그곳에 가면 아침 식사를 할 수 있는 식당이 있기 때문이다. 바로 동강 다슬기라는 곳인데, 국내산 다슬기를 사용한다고 해서 이번 여행의 첫 관문인 아침 식사 장소로 정해봤다.


작은 식당일 거라고 생각했는데, 3층 건물의 제법 큰 식당이었다. 그런데 식당 밖에 TV맛집 출연 광고문구들이 너무 많이 걸려있는 게 아닌가. 예전에는 TV에 소개된 곳이라고 하면 "맛집이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요즘은 "가면 안되겠는데"라는 생각이 앞선다. 하지만 너무 먼 길을 왔기에 계획대로 동강 다슬기에서 아침 식사를 했다.


식당에 들어서니, 벽면 가득 유명(?)인사들과 지역 유지들이 남긴 싸인과 음식평이 붙어있었다. '보온병' 안상수가 남긴 글도 있었는데, 건강에도 좋도 맛도 좋단다. 갑자기 "아... 잘못 온건가..."란 불안감이 엄습하는 순간이었다. 정치인은 다들 거짓말쟁이니까. 아무튼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다는 다슬기 비빔밥과 다슬기 해장국을 주문했다.



식당에 손님이 없어서 오랜만에 인공위성샷을 시도해봤다.  



그리고 맛있었던 반찬 몇 가지....


사실 이 반찬은 맛에 대한 평가가 엇갈렸다. 나는 바로 뱉었고, 여친은 맛있다고 했다.


메인 요리인 다슬기 해장국에 대한 평도 엇갈렸다.



내 입맛에는 맛지 않았다. 맛지 않다기보다 다슬기의 향이 조금 강해서 김치가 꼭 필요했다.

밀양역 앞 다슬기집의 다슬기 해장국이 워낙 맛있어서 그런지... 다른 곳의 다슬기 해장국은 ㅎㅎㅎ

밀양역의 다슬기 해장국을 먹어보지 못한 여친은 "해장국 정말 맛있다"라고 했다.

하지만! 내가 이곳을 맛집으로 소개하는 이유는 바로 비빔밥이 맛있었기 때문이다.

 



비빔밥이라는 것이 초장맛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만 향긋한 채소와 다슬기의 식감이 일품이었다.

그리고 도시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메뉴인 만큼 영월 조조여행의 코스로 추천해도 욕은 먹지 않을 것 같다.


 

금연 식당이라는 것이 마음에 들었고, 영월군이 지정한 향토음식점이라 신뢰할만 했다. "와 맛집이다!"라고 할만한 곳은 아니지만, 다슬기가 듬뿍 들어간 별미를 맛볼 수 있는 곳이기에 여행 코스로는 손색이 없을 것 같다.

위치 : 영월역 맞은편
주차 : 가능(길주차)
추천 메뉴 : 다슬기 비빔밥
예상 비용 : 2인 기준 14,000원 내외
주볌 맛집 : 청산회관
제 맛점은요 : 3.9/5.0

점심은 이명박 대통령도 다녀간 청산회관이니까 영월 여행을 계획중이신 분들은 구독 버튼을 눌러주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영월군 영월읍 | 동강다슬기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