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원도

[전통시장 탐방] 정선5일장 별미 콧등을 치는 국수, 콧등치기

반응형

전국 최대규모의 민속장, 정선5일장에 가면 꼭 맛보는 음식이 있다. 감자옹심이와 메밀국수를 섞어 멸치 또는 소고기 육수에 끓여먹는 콧등치기 국수가 바로 그것인데, 국수가락이 억세어서 먹을 때 콧등을 친다고 해서 콧등치기라고 불리게 되었다고 한다.

                                                    "온누리 상품권으로 전통시장에서 장 보세요 "

정선5일장은 2, 7, 12, 17. 22,27일에 서는데, 이날은 장이 서는 7일과 징검다리 연휴가 겹치면서 평소보다 많은 인파들이 정선5일장을 체험하기 위해 몰렸다.


인파를 뚫고 시장 중심부로 가면 먹자골목이 나온다. 먹자골목 속 음식점들은 대부분 올챙이 국수와 콧등치기 국수, 메밀부침, 메밀전병 등 비슷한 메뉴를 취급하는데, 내가 다녀온 곳은 장이 서는 날이면 앉을 자리가 없아 기다려야 하는 회동집이라는 곳이다.



입장 순서를 기다리는 동안 메뉴를 볼 수 있도록 식당 밖에도 메뉴가 붙어 있다. 자리가 나자마자 콧등치기와 메밀부침을 주문했다.


 오늘의 메인 콧등치기


콧등치기의 매콤한 맛을 중화시켜주고 허기를 달래줄 메밀부침


김치, 깨, 김 고명이 듬뿍 들어간 콧등치기 국수의 맛은 평소 우리가 즐기는 국수와 크게 다르지 않지만 일반 국수에서는 느낄 수 없는 메밀의 맛과 향을 느낄 수 있고 면의 탄력이 훨씬 강해 쫄깃한 식감이 일품인 향토음식이다. 그리고 김치와 깨 고명이 국물의 맛을 더해줘서 국물을 남기는 손님이 거의 없다는 것도 콧등치기의 특징이다.


이게 바로 콧등을 칠 정도로 탄력이 좋다는 콧등치기의 면인데, '후르륵' 먹다보면 콧등에 땀이 송글송글 맺힐 정도로 맛있다고 해서 콧등치기라고 불리게 되었다는 설도 있다. 


정선5일장에 가면 콧등치기를 경험해보는 것도 좋은 여행 코스가 될 것 같다. 정선5일장이 아니더라도 정선, 고한, 사북 일대에는 콧등치기 전문점이 즐비해 있으니 영서 내륙지방 여행을 계획중이라면 여행지 주변의 콧등치기 맛집을 찾아 떠나보는 건 어떨까?

주차 : 시장 초입 무료 공용주차장 이용(오전에는 사실상 주차 불가, 오후 4시 이후에 한산)
추천 맛집 : 회동집
주변 볼거리 : 백식폭포, 레일바이크, 아라리촌
추천 코스 : 아라리촌 관광 및 점심(주막촌 곤드레정식)→레일바이크(예약필수)→정선5일장→백식폭포
블로거 맛점 : 4.0/5.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정선군 정선읍 | 회동집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