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인종이 더불어 사는 프랑크푸르트의 중심 프랑크푸르트 반 홉(중앙역). 프랑크푸르트 중앙역 주변에는 다양한 국가의 식당이 많은데, 그중에는 한식당도 있다. 오늘 소개할 프랑크푸르트 한식당은 비빔밥과 각종 분식을 저렴하게 즐길 수 있는 서울 푸드다(Seoul Food).

Seoul의 O 속에 e가 들어 있으니 서울의 소울을 담은 음식점이 되고 싶은 식당이라는 뜻일까? 아무튼, 프랑크푸르트 한복판에서 한글을 보니 반갑다.

매장은 협소하다.

점심시간이 되자 가게는

금세 한식을 즐기기 위해 달려온 금융맨들로 가득찼다. 

비빔밥

얼마만이냐...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는 런치 스페셜도 판다.

런치는 우리나라처럼 오후 4~5시까지가 아닌 2시까지다.

우리 일행은 김밥, 불고기 덮밥, 비빕밥을 먹었는데

약간 부족한 매운맛은

한국에서 가져간 볶음 고추장으로 보완했다.

우리는 하나도 맵지 않았지만

외국인들은 뭐가 그리도 매운지,

힘겹게 비빕밥을 먹는 모습이 재밌었다.

아! 그리고 프랑크푸르트 중앙역 앞은 이런저런 마켓이 서니, 분식류를 간단하게 즐기고, 마켓에서 이것저것 군것질을 해도 좋을 것 같다.

주차: 유료주차 가능 | 비용: 1인 1만원 미만 | 주변 추천 호텔: 라마다 호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