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션 2010.11.16 16:32 Posted by 모르겐

오늘 소개할 강원도 이색 펜션은 설악산 국립공원에서 30분 거리에 있는 '숯굽는 마을'이라는 곳입니다. 제가 이곳을 좋아하는 이유는 펜션을 이용하면 복골온천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벽난로에 고구마를 구워먹을 수 있기 때문인데요. 온천에서 여독을 풀고 벽난로 앞에 둘러 앉아 고구마도 구워먹고 따끈따끈한 마루 바닦에서 몸을 지지다 보면 지상낙원이 따로 없다는 생각이 드는 힐링펜션입니다.

위 사진은 숯굽는 마을의 지도입니다. 지도를 보면 아시겠지만 숯굽는 마을에는 노천탕과 온천뿐만 아니라 낚시터도 있습니다. 그리고 현재 온천탕 뒤 정원도 노천 스파를 꾸미고 있더라구요.

 상당한 규모의 노천 스파로 보이는데, 복골 온천수를 사용해 겨울에도 노천 온천 스파를 개장한다면 큰 인기를 누릴 것 같더군요.

제가 이용한 객실은 하늘나리라는 가족실인데, 체크인 전에 방을 따뜻하게 해두기 위해 미리 불을 피워둬 펜션에 도착하자 마자 영하의 날씨에 얼어 붙은 몸을 녹일 수 있었습니다. 겨울철 여행지에서 난로만큼 훌륭한 아이템은 없죠.

짐을 옮기다보니 현관 앞에 고양이님이 펜션을 지키고 있었습니다.

고양이님이 왠지 조금 외로워 보이네요;;

현관문에서 바라본 펜션 내부입니다. 통나무 펜션이라 참 따뜻해 보이죠?

이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에서 바라본 펜션 내부 모습입니다.
앙증맞은 벽난로가 시선을 사로 잡습니다.

나무 장작은 숙박하는 내내 사용할 수 있도록 충분히 제공해주셨어요.

난로 속에 고구마를 넣어두면  야식 걱정도 끝!

2층 큰 방의 모습입니다. 엑스트라 배드가 있어  최대 3명까지 잘 수 있습니다.

작은 방의 모습입니다.

여기도 2명이 잘 수 있어요^^;; 

숙소 탐방을 마친 후

곧장 향한 곳은 복골 온천!

복골 온천도 일종의 설악온천이라고 볼 수 있는데, 아토피 등에 좋다고 합니다. 

이렇게 좋은 온천을

숙박객은 입욕료 없이 온천 이용이 가능합니다.

목욕탕 탈의실 모습입니다.

 손님이 한 명도 없어서 편하게 사진촬영을 했습니다.

 탕으로 내려갔더니 그곳도 텅~ 비어 있어서

내친김에 남탕 내부도 촬영해봤습니다.

여긴 남탕의 테라스인데... 아래 사진을 보면...

 밖에서 훤히 보이는 구조입니다. 신기하죠?

하지만 신체 주요부위는 나무에 가려지기 때문에 안심하셔도 됩니다^^

위 사진은 여탕의 숯가마 외부 모습인데, 남탕엔 숯가마가 없고 여탕에만 있다고 합니다. 

숯굽는 마을에서 대포항까지 20분 정도면 갈 수 있고, 설악산까지는 30분 정도 걸렸습니다. 숯굽는마을은 인근 관광지까지의 접근성도 좋고, 한적한 분위기에서 온천도 즐길 수 있으며, 무엇보다 벽난로와 온천이 있어서 좋은 펜션입니다. 아쉬운 점은 숯굽는 냄새 때문에 창문을 열어두지 못한다는 건데, 어쩔 수 없는 거겠죠^^

지금까지 강원도 설악산 인근 이색 펜션 숯굽는 마을 리뷰였고요. 즐거운 강원도 여행에 도움이 되었길 바라며, 제 글이 유용했다면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양양군 강현면 | 숯굽는마을
도움말 Daum 지도




  1. BlogIcon 아미누리 2010.11.16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아,
    말 그대로 이색 펜션입니다.
    지금도 충분히 훌륭한데,
    노천탕이 완성되면 굉장하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2. BlogIcon 아하라한 2010.11.16 1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아...노천온천 스파....완전 기대가 되네요...
    허억 근처에 어시장까지 있다굽쇼...
    완전히 뗑기는데요 ~~~

  3. 2010.11.18 1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BlogIcon 허벅다리 2010.11.30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격은 많이 비싼가요~? 학생이다 보니 가격이 가장 중요한 것 같습니다. ㅎㅎ

  5. BlogIcon 고이기 2012.01.02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벽난로가 있는 풍경을 참 좋아하는데요.
    그림만 봐도 열광할 정도?? ^^

    운치도 있고 그 앞에 있으면 정말 따끈 따끈하잖아요.

    노천 스파가 완성되면 가보고 싶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