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션에 갈 때면 숙박 기간 동안 먹을 음식을 준비해가느라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어갑니다. 펜션에 도착해서도 준비해간 음식을 정리하고 식사를 준비하느라 하루가 다 지나버리는데요. 지난 주말 다녀온 평창 휘닉스 파크 인근 '하늘을 담은 바다' 펜션은 음식을 준비해갈 필요가 없어서 귀찮은 건 질색인 분들에게 만족스러운 숙박시설이 될 것 같습니다.


펜션의 외관은 브루탈리즘 건축양식으로 지어졌다고 해야할까요? 멀리서 보면 마치 아직 완공이 되지 않은 듯 보이지만 가까이서 보면 나름 멋스러움이 느껴집니다.
 


펜션 부지 안쪽에는 깊은 산 속 산장을 연상케 하는 바베큐장이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바베큐장에 들어서니 바베큐 파티에 필요한 모든 준비가 완료되어 있었습니다. 


상을 살펴보니 쌈무, 씻은 김치, 초절임 양파, 오이, 당근, 고추, 버섯, 햄, 각종 소스, 된장찌개, 목살 등 웬만한 고기집 보다 더 잘 차려져 있었습니다.


두툼한 돼지 고기의 품질이 상당히 좋았고, 조미료가 들어가지 않은 된장찌개도 훌륭했습니다.


불이 워낙 좋아서 고기도 잘 익었고, 바베큐 그릴도 고기를 굽기에 편리했습니다.


잘 익은 고기를 된장 소스와 매콤한 특제 소스에 찍어서 먹어봤습니다. 
된장도 인스턴트 된장이 아니었고 매콤한 특제 소스도 맛이 괜찮았어요. 


바베큐 파티를 마치고 펜션으로 가는 길도 환상적이었습니다.


객실 로비에는 탐험가 테디 베어와 토토로가 손님들을 맞이하고 있었어요.


제가 사용한 객실은 꿈인데요. 객실에 들어서자 분홍색 소품들이 기분을 산뜻하게 만들어 줬습니다.

그럼 객실 내부를 간단히 살펴 보겠습니다.


포근했던 침실
 


즐겁게 영화를 감상했던 레드 소파


여행의 피로를 풀어줬던 월풀 욕조


화장실 앞 간이 주방과 세면대


하늘을 담은 바다 꿈 객실의 아기자기한 소품들


눈 덮힌 넓은 독립 테라스

객실을 사용하면서 가장 만족스러웠던 점은 난방이 탁월했다는 점입니다. 한파주의보가 내려졌을 정도로 추웠던 날인데 객실 내부는 찜질방처럼 따뜻했거든요. 그리고 요리를 할 공간이 없다는 것이 오히려 마음을 편하게 해줬고 실내 공기도 상쾌하게 유지시켜주는 것 같았습니다.


모든 식사는 펜션 1층에 위치한 식당에서 해결하면 되기 때문에 여행 내내 손에 물을 묻힐 필요가 없었어요. 물론 펜션 식당에서 제공되는 음식 수준도 만족스러웠습니다.


바베큐 상차림만큼이나 조식이 푸짐했습니다. 반찬들은 화학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고 만들어서 속이 편했고, 특히 전과 미역국이 맛있었습니다.


하늘을 담은 펜션의 마지막 특징은 펜션을 관리하시는 분들이 정말 친절하다는 건데요. 펜션 실장님이시라는 아저씨께서 일본식 환송을 해주셨고 주방을 책임지시는 아주머니께서도 굉장히 친절하셨습니다.

이번 평창 펜션 여행은 인펜(http://www.internetpension.kr/)을 통해 다녀왔구요. 평창 하늘은 담은 바다 펜션은 현재 객실 요금 할인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으니 참고하세요.

그리고 현재 각종 맵서비스에 하늘을 담은 펜션의 위치 정보가 노출되지 않고 있으니 반드시 아래 주소를 클릭하셔서 위치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평창군 봉평면 | 하늘을 담은 바다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