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렌체 여행 중 반나절을 더몰 쇼핑에 투자했다. 여행 일정을 계획할 때까지, 아니 쇼핑을 시작할 때까지만 하더라도 '과연 그럴 가치가 있을까' 싶었다.

나와 같은 생각을 할 예비 여행자를 위해 오늘은 피렌체 더몰과 국내 아울렛의 가격을 비교해볼까 한다.

구찌, 프라다, 토즈의 가격이 가장 궁금할 것 같은데, 먼저 프라다 가격부터 소개하겠다. 이번 포스팅을 위해서였을까? 우리 부부는 출국 1주 전에 국내 아울렛에서 프라다 슈즈 3컬레를 구입했다. 가격은 34만 원~37만 원. 그런데 똑 같은 제품이 피렌체 더몰에도 있었다.  

국내 아울렛에서 구입한

플랫 슈즈 2종 가격은 각각 34만 원.

남성 스니커즈는 37만원이었다.

플랫슈즈 후기: http://kraze.tistory.com/2744

스니커즈 후기: http://kraze.tistory.com/2747

위 후기를 작성할 때만 하더라도 참 잘 샀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피렌체 아울렛 더몰에 가보니...똑 같은 제품을 210~240유로(24만 원~27만 원)에 판매하고 있었다. 심지어 사이즈도 있었다(젠장...).

34만 원에 사고도 좋아했는데, 26만 원(텍스리펀, 국내 세금 포함 가격)에 팔겠다는데 안 살 수 있나. 또 살 수밖에...

심지어 국내 아울렛에서 살까 말까 고민하다 안 샀던 슈즈인데, 230유로(26만 원)에 판다고 하니 살 수밖에 없었다. 아무튼 국내 아울렛보다 30% 정도 저렴하게 구입한 셈이다.

신발뿐만 아니라 가방도 저렴했다. 물론 내가 사려고 했던 가방(남성 블랙 백팩)은 없어서 못 샀지만, 여행용 가방은 국내 가격보다 30%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었다. 내가 산 가방은 국내 아울렛에서도 판매하고 있는 패브릭 트레블 백! 국내에서는 79만원에 판매하고 있는 이 제품의 더몰 가격은 495(57만원)유로였다. 백팩 가격은 보통 400유로 정도 했다. 

그외 브랜드 가격도 국내 아울렛 가격과 비교해 30% 이상 저렴했다. 특히 토즈 드라이빙 슈즈의 가격은 놀라울 정도로 저렴했다. 보통 245유로였고, 라스트 제품은 110~150유로. 10만 원대에 예쁜 드라이빙 슈즈를 살 수 있다니...아울렛 세일 기간이 아니었음에도 우리나라보다 훨씬 저렴하게 제품을 구입할 수 있다는 사실이 기쁘면서도 씁쓸했다.

다음 코스는 구찌.

쇼핑에 앞서

구찌 매징 3층에 있는 구찌 카페에서 허기를 달랬다.

구찌 제품도 30% 정도 저렴했다.

특히

머플러는 120~140유로 정도로 아주 저렴했다.

피렌체도 로마처럼 ZTL(허가를 받은 차량만 진입할 수 있는 구역)이 많아 대부분 대중교통을 이용한다. 그래서 더몰까지 가려면 산타 마리아 노벨라 역에서 셔틀버스를 타고 1시간 정도 이동해야 한다.

중국 셔틀을 이용해도 1인 왕복 교통비가 11천원이고, 시간은 2시간 이상 투자해야 해서, 더몰에 꼭 가야하나 싶었는데 직접 가보니 꼭 가야 할 것 같다. 

다음 시간에는 텍스리펀 방법과 입국 시 면세 금액을 초과한 금액에 대한 세금 신고 방법을 소개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