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바람 불면 생각나는 추어탕

추어탕 칼로리 500㎉...살 안 쪄

서울에서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평창까지 가는 길에는 덕평휴게소, 양평휴게소 등 먹음직스러운 먹거리를 즐길 수 있는 휴게소가 많다. 

하지만 휴게소 음식으로 끼니를 해결하기 싫은 미식가라면, 원주혁신도시에 잠시 들러 원주 향토 음식 '추어탕'으로 여독을 풀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혁신도시에 있다고 역사가 짧은 식당은 아니다. 1980년부터 원주에서 추어탕을 끓여온 전통 있는 식당인데, 혁신도시가 생기면서 가게를 이전했다고 한다. 

물고기를 넣고 만든 탕 요리를 싫어하지만, 오늘 소개할 추어탕 전문점 원주 추어탕은 요즘처럼 동장군이 기승을 부릴 때면 이상하게 생각나는 음식 중 하나다. 특히 이 집 추어탕은 가격도 저렴하고 입맛에도 맞아 강원도 여행 중간 경유지로 종종 들르는데, 알고보니 원주시가 지정한 1호 향토음식점이라고.

여느 혁신도시 음식점처럼 이곳도 주방, 홀 모두 깔끔하다.

원래 원주식 추어탕은 미꾸라지를 통째로 넣고 끓이는데, 나처럼 원주식 추어탕은 부담스러워하는 손님을 위해 미꾸라지를 갈아서 끓이는 남원식 추어탕 '갈 추어탕'도 맛볼 수 있다. 우리 부부도 갈 추어탕을 주문했다.

△ 손글씨로 소개한 추어탕 종류

제주도 우진해장국 고사리 육개장만큼은 아니지만 못지않게 걸쭉한 맛이 일품이다.

들깨가루와 땡초를 적당히 넣고

소면까지 넣어주면 원주 추어탕 인기메뉴 '갈 추어탕' 완성. 걸쭉한 국물 속에 각종 버섯과 부추가 식감을 더해줘 다른 반찬에는 손이 가지 않는 게 이 집 추어탕의 특징이다.

추어탕은 단백질, 칼슘, 무기질이 풍부하여 원기를 회복시켜 주는 향토 보양 음식이다. 칼로리 걱정 없이 즐길 수 있다는 점도 추어탕의 매력 중 하나다. 밥 한 공기를 추어탕에 말아 깔끔히 먹더라도 삼계탕 절반 수준인 500㎉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요즘처럼 추운 겨울 강원도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추어탕을 추천하는 이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원주시 반곡동 1866-4 | 원주추어탕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