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와 생각

윤창중 인턴 성추행 스캔들, 발상부터 문제

 

윤창중 성추행 스캔들(본인이 아니라니까 일단 스캔들이라고 하자)에서 윤창중이라는 사람이 여성 인턴의 엉덩이를 그랩했냐, 여성 인턴을 노팬티로 맞이했냐는 것도 중요하지만 도대체 왜 20~21세 젊은 처자들을 윤창중 같은 사람들에게 붙여 줬냐는 것도 밝혀야할 부분인 거 같다. 이번 순방에서 대통령 수행원 가운데 비서관급 이상 인사들에게 한 명씩 배치됐고 현지 청와대 홍보실과 기자실 등에도 인력이 지원됐다고 하는데 과연 이러한 인력지원이 적절했는지 의문이다.

 

윤창중 '성추행 전면 부인' vs 청와대 '엉덩이 만지고 노팬티 인정'

 

실제로 윤창중은 여성 인턴을 가이드라고 표현했다. 순방에 동행한 대변인에게 가이드가 왜 필요한가? 순방이 무슨 관광도 아니고 21세 여성 가이드의 안내를 받을 일이 어디에 있다고. 인턴을 가이드로 봤다는 발상 자체에 문제가 있다.

 

언론은 이번 사태를 고위공직자 인사검증시스템의 문제가 빚어낸 결과라는 지적하는데, 그에 앞서 20~21세의 젊은 여성을 고위공직자들에게 한 명씩 붙여준 행태도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다. 윤창중뿐만 아니라 다른 수행원들도 인턴에게 진상짓을 했다는 말이 있기 때문인데, 그러한 주장이 사실이라면 혹시 이러한 변태적 행태가 오랜 시간 계속되어 온 청와대 순방의 관행이 아니었는지 조사해야 하지 않을까?

 

앞으로는 인턴이라는 이름으로 젊은 여성들을 고위공직자들의 몸종 내지는 가이드로 전락시키는 일이 없길 바란다. 또한 정부는 대국민 사과가 아닌 피해 여성들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부터 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