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아

마카오 세인트폴 대성당 가는 길, 육포거리 시식만 해도 배불러 마카오에서 관광객이 가장 많이 몰리는 곳, 세인트 폴 대성당. 세계문화유산인 세인트 폴 대성당은 16세기 포르투갈이 건축해 사도 바울에 봉헌한 성당으로 마카오의 상징물이다.  1582년에서 1602년 사이에 건설된 이 아름다운 건축물은, 당시 아시아에서 규모가 가장 큰 교회였다. 하지만 1835년 화재로 정면의 석조 외벽과 계단만 남아 있다. 유럽의 대성당과 비교하면 중소형 성당이다. 그래도 광각 렌즈가 아니면 한 장의 사진.. 더보기
마카오 여행, 눈과 귀가 즐거웠던 하드락 카페     마카오 여행 제6편, 눈과 귀가 즐거웠던 하드락 카페   마카오 여행을 마치고 마카오 국제공항으로 이동하기 전 마지막 코스를 어디? 고민 끝에 선택한 목적지는 시티 오브 드림즈의 하드락 카페. 이곳을 마지막 코스로 정한 이유는 공항으로 가는 리무진 타기도 편하고 공항으로 가기 전까지 아시아의 라스베이거스를 즐길 수 있기 때문이었어요.   .. 더보기
[마카오 여행 5편] 세나도 광장, 달콤한 디저트를 만나다; 카페 오문 △ 플래시 몹,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상 도밍고 교회(무이꽈이씽모우텅)' 앞에서 포르투갈 전통의상을 입은 남녀가 갑자기 춤을 추기 시작했다. 상도밍고 교회는 1587년 착공해 18세기에 준공된 건축물이다. 이곳에는 포르투갈의 예술품 300여점이 소장되어 있다고 한다.   퇴근 후 떠난 마카오 주말여행 다섯 번째 시간입니다. 여행의 백미는 역시 지역 음식을 맛보는 것! 그래서 오늘은 마카오에서 .. 더보기
[마카오 여행 4편] 불꽃축제 현장보다 더 화려했던 마카오의 야경   무더운 여름이 지나가고 선선한 바람이 불기 시작한 마카오. 그곳은 지금 축제가 한창입니다. 축제의 서막은 역시 불꽃이겠죠? 제가 마카오를 여행하는 동안에는 불꽃축제가 열렸는데요. 형형색색의 불꽃들이 마카오의 밤 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았습니다.       마카오 불꽃축제는 여의도 불꽃축제처럼 복잡한 행사는 아니었습니다. 차량 통제를 하는 것도 아니고 요란하지도 않았습니다... 더보기
[마카오 여행 3편] 세나도 광장 맛집 탐방, 마카오 총독 관저 셰프 출신 요리사가 만든 요리를 맛보다 둘째 날에는 마카오를 찾는 여행자들이 가장 먼저 찾는 곳. 세계문화유산 세인트 폴을 비롯해 볼거리와 먹을 거리가 넘쳐나는 세나도 광장 일대를 탐방했습니다. 세나도 광장에는 정말 먹을 거리가 많았습니다. 저처럼 식도락에게 세나도 광장은 최고의 여행지였는데요. 가장 먼저 찾아간 곳은 세나도 광장 주변에서 가장 활기찬 음식점이란 수식어가 따라다니는 '레스토랑 플라토'입니다. 자! 그럼 세나도 광장으로 떠나볼까요!   저는 세나도 광장.. 더보기
[마카오 여행기 2편] 마카오 입국심사부터 호텔까지 이동하기(택시비)     퇴근 후 떠난 마카오 주말여행 그 두 번째 이야기는 마카오 국제공항에서 호텔까지 이동하면서 경험한 것들에 대해 소개해볼까 합니다.   부산에서 마카오로 가는 일정의 에어부산 밤비행기를 타면서 가장 걱정스러웠던 게 마카오 공항에서 호텔까지 이동하는 교통편이었습니다. 도착 예정 시간이 마카오 관광객들의 주요 운송 수단인 무료 셔틀이 운행을 마친 시간이기 때문이었는데요. &n.. 더보기
퇴근 후 떠난 마카오 주말여행, 밤비행기 매력적이야!   지난 금요일, 퇴근 후 마카오로 주말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에어부산에서 직장인들을 위해 만든 듯한 밤 비행기를 탄 것이죠. 밤 9시 50분  김해공항에서 출발해 0시 20분에 마카오에 도착하는 여정이라 칼퇴 부담 없이 주말 여행을 떠날 수 있었습니다.       강서체육공원(1일 주차 요금 2,400원)에 주차를 하고 김해국제공항에 도착하니 저녁 8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