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세우스 유성우, 별똥별이 하늘을 가로지르고 있다(촬영장소=국립청소년우주센터 NYSC 광장)>

오늘 밤부터 내일 새벽 사이에 별똥별이 여름 밤하늘을 수놓는다. 달빛이 거의 없어서 별똥별을 보기에 좋은 날이다. 특히 오늘밤 밤하늘을 수놓을 별똥별은 3대 유성우 중 하나인 페르세우스 유성우라 소원을 빌면 이뤄진다는 별똥별을 볼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가 클 것 같다. 그런데 서울에서 별똥별을 보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우선 달빛이 사라져도 도심에는 달빛보다 밝은 가로등과 각종 조명이 별똥별의 빛을 잃게 하고, 높은 건물이 시야를 가려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가장 많이 쏟아지는 극대기에도 별똥별을 목격하기란 쉽지 않다. 더군다나 이번 페르세우스 유성우 극대기는 월요일 오전 9시 44분이라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별똥별을 관측할 수 있는 시기는 일출 1~2시간 전인 4시에서 5시 사이인데, 그때는 자야 하지 않을까?  

그래도 꼭 보고 싶다면 아파트 옥상이나, 하늘공원처럼 사방이 트여 시야를 확보할 수 있는 곳에 가서 돗자리나 캠핑 의자에 누워 하늘을 뚫어져라 바라보길(암적응에 방해가 되는 스마트폰은 사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