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실 박창훈 비서가 중학생과 벌인 설전의 후폭풍이 거세다. 박 비서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욕보이고, 형사미성년자일지도 모르는 중학생에게 범죄혐의를 운운하는 등 국회의원을 보좌하는 비서의 입에서 나오면 안 될 말들을 쏟아 냈다.

 

박 비서의 막말과 협박은 전화를 끊은 뒤에도 이어졌다. 박 비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무현이 뇌물수수 의혹으로 조사를 받다가 자살한 건 온 국민이 다 안다", "노무현 집안 수사 기록을 밝혀, 수사를 받았는지 안 받았는지 확인해보자" 등 사자의 명예는 물론 유족의 명예까지 훼손하는 글을 올렸다.

 

 

중학생과 전화통화, 막말 조롱의 결과는...

 

 

논란이 커지자 나경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과문을 게재했고, 박 비서는 여의도를 떠났다. 하지만 국민의 반응은 싸늘하다. 그들의 사과에 그 누구도 진정성을 느끼지 못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들의 생각은 전혀 바뀌지 않을 거라는 사실을 알기에 국민은 사과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다. 

 

 

나경원 의원은 "전적으로 직원을 제대로 교육하지 못한 저의 불찰입니다"라고 했는데, "전적으로 직원을 그렇게 교육한 저의 불찰입니다"라고 했어야 하지 않을까?

 

 

나경원 의원은 한나라당 대변인 시절 봉하 사저에 대해 ‘노무현 타운’, ‘성주로 살겠다는 것인가’, ‘최소한의 도덕과 염치도 없는 대통령’, ‘세금을 주머닛돈처럼 쓰겠다는 발상’, ‘국민 혈세를 물 쓰듯’ 등의 표현이 담긴 두 차례의 논평을 냈었다. 이에 노무현재단은 당시 나경원 서울시장 후보에 대해 “과거 발언이 문제가 되자 참회는커녕 어물쩍 넘어가려고 한다”며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와 노무현 대통령 모욕 행위에 대해 공식으로 사과하여라”고 강력히 촉구한 바 있다.

 


박 비서는 사표를 내고 여의도를 떠났다. 나경원 의원은 페이스북에 박 비서의 불찰을 대신해서 사과한다는 사과문 하나 올리면 끝? 높은 사람들에게 세상은 참 편하고 편한 곳이 아닐 수 없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