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은 불꽃이, 도로는 후미등이 물들여

8일 밤,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서 2016 서울세계불꽃축제가 열렸다. '마법 같은 불꽃'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축제에서는 한국, 일본, 스페인 3개국 3개팀이 형형색색 불꽃을 쏘아 올렸다.

10여만발의 불꽃이 차가운 가을 바람을 뚫고 서울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을 때마다 시민들은 감탄을 연발했다. 감탄사를 자아낸 불꽃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마법 같았던 불꽃을 카메라에 담았다.

가장 먼저 일본팀이 'Turn Your Magic On'라는 주제로 축제의 서막을 열었다. 스페인팀이 그 뒤를 이었다. 주최국 한국팀은 마지막을 장식했다. 

이번 축제에는 약 70만명의 시민이 몰려 축제 열기를 더했다. 서울시는 여의도 일대의 교통 혼잡을 최소화하기 위해 8일 오후 2시부터 밤 9시30분까지 여의동로(마포대교 남단~63빌딩 앞) 양방향 도로의 차량 통행을 통제했다.

하지만 축제 현장을 찾은 인파와 차량은 여의도 일대의 교통을 마비시키기에 충분했다. 불꽃축제가 진행되는 내내 마포대교 일대는 극심한 차량정체로 몸살을 앓아야 했다.

올해로 14회째를 맞은 서울세계불꽃축제는 한화그룹과 SBS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대표 가을축제다. 한류 열풍에 힘입어 최근에는 외국인 관광객도 예전에 비해 크게 늘었다. 세계적인 축제로 만들기 위해 차량정체 문제와 쓰레기 무단 투기, 화장실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불꽃처럼 번뜩이는 아이디어를 모아야 할 때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