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박지성 QPR 이적, 해외반응 그리고 기대되는 순간

 

▲박지성의 성과 QPR의 팀명을 합성한 <새로운 팍크 레인저>라는 타이틀의 '더 선' 기사

 

주말 내내 박지성의 QPR 이적 확정 뉴스를 기다렸지만 현재까지 이적이 확정되었다는 기사는 올라오지 않고 있다. 하지만 현재 BBC, 스카이 스포츠, 더 선 등의 보도를 보면 박지성 선수가 7년 동안 몸 담았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디를 떠나 QPR로 둥지를 옮기는 것은 확실해 보인다. 

 

 

 

다수의 현지 언론이 박지성의 QPR이적 소식을 주요 기사로 소개하고 있으며, 현지 팬들의 반응도 뜨겁다. 막판에 가서 박지성 선수가 거부권을 행사할 수도 있겠지만 맨유를 사랑한 박지성 선수는 맨유를 위해 팀의 마지막 명령인 이적 요구를 수용할 것 같다.

 

JI-SUNG PARK is close to agreeing a £5million move to Queens Park Rangers.

 

박지성 선수의 팬들이 아쉬워 하는 부분은 맨유에 더이상 한국 선수가 없다는 게 아닐 거다. QPR이 강등권 싸움을 펼친 팀이어서도 아닐 거다. 왠지 이번 시즌의 우승 결정전 격이었던 맨시티전에서 패한 이후 토사구팽 당하는 듯한 느낌을 받았었는데, 결국 네임벨류와 마케팅적인 가치에 못미치는 이적료를 받고 팀을 떠나게 되자 맨유에 대한 배신감에 맨유에서 은퇴를 하고 싶다던 박지성 선수의 꿈이 이뤄지지 못한 것에 대한 안타까움이 더해지면서 뭔지 모를 이상한 아쉬움이 주말 내내 박지성 팬들을 우울하게 한 것은 아닐까 생각한다.

 

하지만 결코 박지성 선수의 QPR 이적은 우울해할 일만은 아니다. 박지성 선수의 경기를 관전하려면 런던의 히드로 공항에서 다시 맨체스터 공항으로 가는 비행기를 타거나 기차 또는 고속버스를 타고 맨체스터까지 이동해야 했는데, 이제는 더이상 그렇게 힘든 여정을 떠날 필요가 없게 됐다. 런던 관광을 하다가 주말엔 QPR 홈구장까지만 이동하면 되니 앞으로 QPR 홈경기에서 태극기를 들고 있는 국내 팬들의 모습을 쉽게 찾아 볼 수 있을 것 같다.

 

 

박지성 선수가 QPR과 잘 어울린다는 점도 이번 이적이 긍정적인 이유 중 하나다. 강팀 킬러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박지성처럼 QPR도 지난 시즌 강팀과 끈적 끈적한 플레이를 펼쳤는데, QPR의 부자 구단주들이 벨라미, 데포 등 수준급 플레이어들을 대거 영입할 계획이라고 하니 다음 시즌 박지성 선수가 강팀들을 상대로 포효하는 모습을 훨씬 자주 볼 수 있게 될 것 같다. 특히 그 동안을 골을 넣고 싶어도 넣을 수 없었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골을 넣을 수 있게 되었으니, 국내 팬들은 주말이 더욱 기다려지지 않을까?

 

 

퍼거슨의 살생부에 박지성의 이름을 올린 장본인 맨체스터 시티, 그리고 친정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골을 기록한다면 박지성은 2012-2013시즌 최고의 이슈 메이커가 될 수 있다. 

 

The Manchester United midfielder, 31, just needs to agree personal terms to clinch a three-year £60,000-a-week deal.

 

주급이 맨유 시절보다 다소 낮아진 것 같기는 하지만, 보너스 등을 합치면 맨유에서의 주급보다 더 좋은 대우를 받을 거라고 한다. 고액 연봉자들이 넘쳐나는 맨유가 아니라는 점에서 박지성의 억대 연봉은 의미하는 바가 크다. 최고 대우를 받는 선수를 벤취에 앉게 할 감독은 없을 거기 때문이다. 덕분에 국내 팬들은 더이상 박지성 선수가 선발 출전 할 것인지 마음 졸일 필요가 없을 거 같다. 마치 이영표 선수가 토트넘 시절 매주 선발로 출전하던 그때처럼 박지성 선수도 휴일 없는 강행군을 하지 않을까 예상해 본다. 현지 언론들의 반응만 봐도 박지성의 주전 자리는 거의 보장된 것 같다.

 

Park Ranger: Ji-sung Park on his way to QPR from Manchester United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는 "박지성이 맨유를 떠나 자신의 길을 가려 한다"는 제목의 기사를 썼다. 또 QPR이 엔진룸을 개조하기 위해 맨유에서 박지성을 데려왔다는 내용의 기사도 보도했다.

 

 

데일리 메일은 박지성 선수가 맨유에 입단하기 까지의 과정과 맨유에서 얻은 우승 트로피 등의 이력을 상세히 소개하며 박지성 선수를 영입한 QPR이 큰 수확을 거둔 것처럼 소개했다. 

 

내용은 모두 다르지만 결국은 맨유를 떠나 자신의 길을 걷게 될 박지성은 QPR에서는 가장 경험 많고, 노련한 핵심 플레이어로 QPR을 한 단계 도약 시킬 한국산 신형 엔진이란 말인 거 같다.

 

센트럴 파크에서 파크 레인저(박 대원)로 변신한 박지성에게 어떤 미래가 펼쳐질 지는 아무도 모르지만, 그의 팬들은 언제나 박지성을 위해 응원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