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와 생각

고졸출신 CEO 스티브잡스 사망, 전세계 애도물결

스티브잡스가 어떤 사람이었나라고 묻는다면 많은 사람들은 "창의적인 사람이었다", "혁신을 추구하는 사람이었다"라고 대답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스티브잡스를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단어는 "용기"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세상에 창의적인 마인드를 가진 사람은 많습니다. 혁신을 꿈꾸는 사람도 많죠. 하지만 그것을 실행에 옮길 수 있는 용기까지 가진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대학을 그만 둘 용기, 차고에서 컴퓨터를 만들어 낼 용기, 자신이 만든 회사에서 해고 당한 뒤 다시 새로운 출발을 할 용기, 죽음 앞에서도 두려워하지 않을 용기. 심지어 죽음을 최고의 발명품이라고 말할 용기! 바로 이러한 용기가 스티브잡스의 창의력을 현실세계로 이동시킨 원동력일 겁니다.


<스티브잡스의 스탠포드 연설>

그렇다면 용기의 원천은 무엇이었을까요? 스티브잡스는 17살 때 "매일을 인생의 마지막 처럼 산다면 언젠가는 의인이 되어 있을 거다"라는 경구를 읽고 감명을 받았다고 합니다. 그후로 스티브잡스는 매일 아침 거울을 보며 "오늘이 내 인생의 마지막 날이라면 지금 하려고 하는 일을 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던졌다고 합니다. 그리고 며칠 연속 "No"라고 답하는 자신을 보며, "변화가 필요하다"라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고 합니다. 스티브잡스는 죽음 속에서 두려움이 아닌 변화를 추구할 수 있는 용기를 얻어낸 거죠.

그런데 만약 스티브잡스가 대한민국에서 태어났어도 창의적인 마인드와 죽음조차 두려워하지 않는 용기만으로 세계적인 CEO가 될 수 있었을까요? 어제 방송된 애정촌 짝에서 고졸 학력의 남자 7호와 석사 학력의 여자 2호가 짝이 되었다는 사실만으로도 우리 사회에 작은 감동을 준 것을 보면 스티브잡스가 대한민국에서 태어나지 않았다는 사실도 그의 성공 요인 중에 하나인 것 같습니다.


스티브잡스는 생전에 “가끔은 혁신을 추구하다 실수할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빨리 인정하고 다른 혁신을 개선해 나가는 것이 최선입니다."라는 명언을 한 바 있습니다. 그의 말처럼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용기는 창의성과 혁신 이상으로 스티브잡스가 남긴 유산 중에서 최고의 유산이 아닐까요. 그의 몸은 땅에 묻히지만 영혼과 정신은 무언가에 도전하는 모든 사람들과 영원히 함께 할 것입니다.

  • 고졸 대통령에게 비아냥거리는 한국사회 2011.10.06 1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것도 국회에서 초딩보다 못한 인간들이 말이죠.

    그런데 더 씁쓸한건 한국사회 밑바닥에 이런 인식이 깔려있다는 사실을 국회에서 보여준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