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조광래호 침몰, 조광래 감독 경질?

반응형

조광래호가 대한민국 내심의 주적 일본과 3번째 대결을 펼쳤다. 결과는 참패. 오늘의 참패로 조광래호는 일본전에서 2무1패를 기록하게 됐다. 지난 아시안컵 승부차기 패배는 공식적으로는 무승부로 기록되기 때문에 그나마 2무 1패인거지 사실상 1무 2패를 기록하게 된 거다. 

 


한일전 패배는 일반적인 경기의 패배와는 차원이 다른 충격을 가져다 준다. 부작용도 있겠지만, 일본전 참패의 충격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감독을 교체하는 것이 가장 빠르고, 효과적이다.

아무리 이청용, 손흥민이 빠진 대표팀이라고 하지만 일본에게 3-0으로 패한다는 것은 굉장한 치욕이 아닐 수 없다. 그러한 치욕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라도 조광래 감독은 스스로 감독직에서 물러나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조광래 감독은 수비수 줄부상이 패배의 원인이라고 했다. 하지만 오늘 경기처럼 중원에서의 압박은커녕 일본의 압박을 벗어나지도 못하는 경기에서는 전성기 시절의 이영표 선수가 출전했다고 해도 패배를 면치 못했을 거다. 박지성 선수가 있었다면? 그래도 힘들었을 것 같다. 이건 어느 한 포지션의 결함으로 생긴 졸전이 아니었다.

수비수인 차두리 선수가 공격에 가담하지 않으면 공격이 풀리지 않을 정도로 공격형 미드필더진의 움직임은 둔했고, 공격수로 출전한 박주영 선수에게서도 날카로움이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답답하기는 이근호도 마찬가지였다.

막힌 혈을 찾아 뚫어 주는 게 감독의 역할이다. 하지만 오늘 조광래 감독은 그 역할을 전혀 수행하지 못했다. 그나마 후반 막판 교체투입된 김보경과 윤빛가람이 경기의 흐름을 바꿔보려 했지만, 이미 막힌 혈로 인해 동맥이 터져버린 이후였다. 아시안컵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교체타이밍이 너무 늦었던 거다.

우리가 못하기도 했지만 일본이 잘한 것도 사실이다. 대지진 이후 없던 정신력이 생겼고, 카가와를 선봉으로한 해외파의 자신감이 하늘을 찔렀다. 물론 박지성 선수 앞에서는 고개를 숙여야겠지만, 분데스리가 전반기 MVP의 자신감은 대한민국 사람 입장에서는 거만해보이기까지 했다. 조직력을 바탕으로 한 패싱축구도 빛나는 경기였다. 수비 약점을 잘 파고 든 자케로니 감독의 전술도 훌륭했다. 전체적으로 피파랭킹 12위를 그렇게 비싼 돈을 주고 산 것 같지는 않은 플레이를 보여줬다.

결국 오늘 펼쳐진 한일전은 점유율, 골결정력, 조직력, 전술, 정신력에서 모두 완패한 경기로 기억 될 거다. 일본의 반응은 어떨까. 월드컵 4강에 빛나는 대한민국을 상대로 2연승을 한 그들의 반응이 두렵다.
반응형
  • 음..한일전 패배를 모두 감독 탓으로 돌리기에는 상황이 너무 안좋았어요~~ 박주영은 이적문제 때문에 심리적으로 크게 흔들리고 있는 상태였고,기성용과 차두리는 전날 일본에서 입국하며 시차적응도 하지 않은채 경기를 해야했죠.아시다시피 손흥민,이청용은 부상으로 빠졌고,경기중에도 왼쪽 측면수비수로 기용되었떤 김영권과 박원재도 부상을 당했죠. 그리고 일본선수들은 대개 분데스리가에서 뛰고 있는데, 분데스리가가 일찍 개막하기때문에 일본선수들 컨디션은 울나라 선수들보다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뭐 변명이라고 할수 있겠지만 상황이 안좋았던 것은 사실이에요~~

    • 네. 부상이 참 뼈아팠죠. 하지만 전력에따라 한일전 결과가 나왔다면, 74전 40승 22무 12패라는 압도적인 상대전적은 없지 않았을까요. 일본전 3전 무승.... 3번 싸워서 단 한 번도 꺽지 못한 건 선수들 컨디션을 탓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닌 거 같습니다~ 특히 조광래 감독이 부임하기 전까지 2000년 이후 한일전 전적은 4승 4무 2패였고, 특히 최근에 3승 1무였다는 걸 생각해보면 조광래 감독 부임 이후 3전 무승(2패1무 / 승부차기 경기 무승부지만, 사실상 패로 볼 경우)은 감독 경질이 과도한 질타처럼 보이진 않습니다.

      전술이 뭐가 문제냐고 하실 수도 있겠지만 유럽팀하고 경기를 해도 점유율을 가져가는 일본을 상대로 만화축구를 구사하려고 했던 것 자체가 일본과 3번의 경기를 가지면서 무엇을 배운건가 싶게 하는 대목 아닐까요.

      제 생각은 이래요~ ㅎㅎ..... 축구는 즐기는 거니까 자기 생각대로 즐기면 되는 거겠죠~ 축구 팬들의 다양한 의견에는 다 그럴만한 근거가 있는 거 같습니다.

      아.. 박주영의 컨디션이 100%라고 했던 거.. 그게 가장 화났어요. 상식적으로 이적이냐 2부리그 강등이냐 군데스리가냐를 앞둔 선수를 그렇게 부담감 큰 경기에 내보낸다는 거... 참... 이해할 수 없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