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서

[상견례 한정식] 한옥 레스토랑 봉래헌, 궁궐 잔치란?

반응형

기념일, 상견례 등 특별한 날엔 어딜 갈까?', '궁궐 잔치에는 어떤 음식들이 나왔을까?'. 오늘은 이 두 가지 질문에 대한 답을 한 번에 할 수 있는 곳을 다녀왔다.


저녁 6시. 상암에서 메이필드 호텔까지 가는데 30분이 걸리지 않았다. 하지가 지나서인지 해가 길어 메이필드 호텔은 여전히 한낮이었다. 30분 정도 메이필드 호텔을 노닐다가 갈비명가 낙원을 거쳐 봉래헌에 다달았다.  



 저녁 7시가 다 되었는데도 전혀 어스름하지 않아 하마터면 예약한 시간에 늦을 뻔했다. 서울에 저렇게 고즈넉한 한옥 레스토랑이 있다니!  이 한옥은 경복궁 복원에 참가했던 문화재 기능자 이일구 대목수가 못 하나 사용하지 않고 지었다고 한다.


봉래헌에 들어서면 인공 연못과 장독대가 눈에 들어온다. 워낙 손님 응대가 빨라서 장독대는 촬영하지 못했지만, 봉래헌의 장독대에는 맛있는 전통 방식으로 만든 메주들이 발효되고 있다.


봉래헌에는 6개의 별실이 있는데, 주변과 완전 차단되어 있어서 편안하게 음식을 즐길 수 있다.


장독대를 촬영하지 못해 아쉬웠는데, 창틀 사이로 장독대가 보였다.


자! 그럼 본격적으로 궁궐 잔치를 즐겨보자!


가장 먼저 특선죽이 나왔다. 오늘의 특선죽은 팥죽이었다.


조그마한 죽 숟가락을 들고 팥죽을 먹어봤다.

"정말 맛있다"


죽 한 숟가락에 물김치 한 숟가락을 먹었더니 식욕이 수직 상승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식욕이 수직 상승한 바로 그 때! 잣소스를 곁들여 맛을 낸 대하냉채가 나왔다.


바닷가재 부럽지 않게 튼실한 대하였다.


대하와 함께 밀전병 말이가 나왔다.



밀전병 말이를 싫어하는 나도 "맛있어~"라며 두 개를 다 먹었다.


곧이어 세 가지 전유화와 배추 겉절이가 나왔다.

나는 전유화도 맛있게 먹었는데, 여친님은 유일하게 전유화를 나에게 양보했다.


다음으로 나온 음식은 해물이 듬뿍 들어간 해물잡채였다. 


전유하는 나에게 넘기더니, 해물잡채는 "더 달라고 하면 안돼?"라고 했다. 

잡채...정말 맛있었다.


 


"잡채 맛있었지?"라며 잡채의 맛에 감탄하고 있을 무렵, 드디어 기본찬과 함께 궁중 신선로가 나왔다.

 


앙증맞은 구자에 들어갈 것은 다 들어 있었다.  


버섯, 새우, 전을 숟가락에 올리고 한 입에 넣었더니, 신선노름이 따로 없었다.


드디어 내가 가장 좋아하는 갈비구이가 나왔다.

 


역시 낙원도 그렇고 봉래헌도 그렇고 갈비구이의 맛은 환상적이다.


갈비구이는 찌개 & 밥과 함께 즐겼다.

"갈비구이 한 대 추가할까?"

그냥 주말에 낙원으로 한우 양념갈비 먹으러 다시 오기로 했다. 


후식은 오미자차와 과일이 나왔다.


오미자차에는 '과일 별'이 동동 떠다니고 있었다.

후식을 마시며 20분은 족히 이런 저런 얘기를 했던 것 같다.


해거름도 전에 들어갔는데, 온밤이 되어서야 나왔다.

장대하게 소개한 봉래헌은 '식객'에 등장하는 '운암정'의 모델중 한 곳으로, 이금희 조리장님의 책임하에 운영되는 곳이라고 한다. 운치 있는 곳에서 맛있는 음식을 즐기는 것만큼 즐거운 일이 또 뭐가 있겠나? 기념일, 상견례뿐만 아니라 "뭐 먹고 싶냐"고 윗사람이 물어보면 "봉래헌 가서 궁궐음식 먹고 싶어요"라고 대답하면 좋을 것 같다.

위치 : 메이필드호텔 (1주차장 이용)
주차 : 3시간 무료
예상 비용 : 2인 기준 15만원 내외 (오늘 맛본 진연 상차림은 2인 14만2780원)
친절 점수 : 4.4/5.0
블로거 맛점 : 4.4/5.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발산제1동 | 봉래헌
도움말 Daum 지도
  • 이우주 2013.10.14 0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똑같은 메뉴를 먹고 왔습니다. 장점: 가옥 및 인테리어 좋습니다. 단점: 자가용 운전자가 아니라면 교통불편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최악의 한정식이었습니다. 메뉴의 구성은 너무 기름지고 신선로는 염통냄새가 심하고 된장찌게는 너무 짜고 바지락에서는 비린내가... 그리고 대하냉채는 개인적으로는 최악이라고 생각합니다. 오이와 차가운 대하가 만나니 비린내도 나고... 갈비는 잘구워졌다는 느낌은 들었지만 양념은 가격대비 큰 차이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개인적인 소견입니다. 그리고 맛대비 가성비 별로 입니다. 뭔가 개운한 느낌의 한정식은 아니었습니다.

  • 남은영 2013.10.30 1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검색하다 봤는데 사진 속에 저희 아이가 있어 깜짝 놀랐습니다. 그리고 그걸 알아 본 제가 더 놀랍네요..^^ 전 미식가가 아니라 음식맛은 잘 모르지만 메이필드 아이들 뛰어놀기 좋아 자주 갑니다. 놀랍기도 하고 반갑기도 해서 글 남기고 갑니다.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