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타임스퀘어

[타임스퀘어 맛집 탐방 33편] 많이 달라면 많이 주는 국수집


타임스퀘어 맛집 탐방 33편의 주인공은 저렴한 가격과 푸짐한 인심으로 단골 고객을 다수 확보한 명동 할머니국수 타임스퀘어점입니다. 명동 할머니국수라는 이름의 이곳은 타임스퀘어 지하 1층에 위치한 조그마한 프렌차이즈 식당인데요. 타임스퀘어에 입점한 식당들 중에서 가격이 가장 저렴한 곳으로, 간단하게 끼니를 해결하기 좋은 곳입니다.

 


그래서 언제나 손님들이 가득한데, 저 작은 가게에 무려 주방고 홀게 각각 3~4명의 직원분이 계셔서 음식도 빨리 나오고 테이블 정리도 눈깜짝할 사이에 끝나기 때문에 주변 식당들과 달리 주말 식사시간에도 대기 시간이 굉장히 짧습니다. 

그리고 가격이 상당히 저렴합니다. 국수는 3,500부터 4,000원이고 비빔밥과 덮밥류는 4,500원대, 라면은 2,500원에서 3,000원, 순대와 떡볶이는 2,500원으로 분식집치고도 저렴한 가격으로 고물가에 성난 민심을 달래주고 있었습니다. 


특히!!! "양많이"라는 세글자만 말하면 정말 양을 많이 주는 서울에서 찾아보기 힘든 곳이죠. 명동 할머니국수만의 자랑이라고 하는데, 저는 양이 많지 않아서 아직까지 한 번도 '양많이'를 외쳐보지 못했습니다.


양만이를 외치지 않아도 이렇게 많이 나오기 때문에 굳이 양많이를 외칠 필요는 없을 것 같죠? 제가 주문한 음식은 명동 할머니국수에서 가장 비싼 메뉴인 '보쌈국수'인데요. 6,000원짜리 보쌈국수에는 수육 몇점과 비빔국수가 나옵니다. 


수육은 달랑 6점만 나왔어요. 7점이면 참 좋으련만^^  


부드러운 수육에 국수를 싸서 먹으면 그 맛이 일품입니다.


그 외 매콤한 제육덮밥과 김치볶음밥을 먹어봤는데, 둘 다 맛이 괜찮았습니다.

놀라운 사실은 밥류를 주문하면 국수가 서비스로 나온다는 건데요^^


이게 바로 서비스로 나오는 '미니 두부국수'입니다.

이정도면 서비스 종결자라고 해도 되겠죠?

단점은 1만원 이상 식사를 한 손님에게만 1시간 무료 주차권(기본 30분 무료 포함)을 지급한다는 건데요. 고물가 시대, 그것도 타임스퀘어에서 성인 2명이 만원도 안되는 돈으로 끼니를 해결할 수 있다는 걸 고려하면 충분히 감수할 수 있는 문제인 것 같습니다.

이제 타임스퀘어에서 이용해보지 않은 음식점은 2곳 밖에 남지 않았네요. 남은 2곳도 블로그에 소개할 수 있는 맛집이길 바라며! 오늘의 리뷰를 마칩니다. 즐거운 타임스퀘어 데이트 되시고 내용이 유용했다면 추천버튼을 쾅하고 눌러주세요. 추천은 무료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동 | 명동 할머니국수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