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와 생각

진중권 폄하논란, 라스트갓파더 안보겠다? 12세의 눈으로 봐라!

반응형

진중권 씨가 라스트갓파더를 보지 않겠다는 발언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 한 사람의 발언을 해석까지 해야할 필요는없겠지만 아쉬운 점이 몇 가지 있어서 그 마음을 표현해 볼까 합니다.

<진중권 폄하논란, 개인의 취향 vs 파급력 생각했어야!>

문화 평론가에게 필요한 것은 선입견이 아닌 열린 마음

"유감스럽게도 난 한 번 불량품을 판 가게에는 다시 들르지 않는 버릇이 있어서 이번에는 봐드릴 기회가 없을 거 같다"는 말은 문화평론가 답지 않은 태도처럼 보입니다. 이번 심형래의 영화는 디워와는 전혀 다른 장르의 영화인 만큼 다른 시각에서 비평을 하는 것이야 말로 진정한 문화평론가의 자세가 아닐까란 생각 때문인데요. 심형래는 슬랩스틱 코미디의 대부라는 평가를 받는 인물입니다. 슬랩스틱 코미디의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인물이 만든 코미디 영화를 보지 않겠다는 이유가 기존의 SF영화 때문이란 것은 마치 수학 못하는 아이는 국어도 못할 거란 생각만큼이나 무서운 발상이 아닐 수 없습니다.  

12세 관람가의 영화는 12세의 눈으로

간혹 영화 얘기를 하다보면 김기덕 감독의 영화에서 찾아야 하는 작품성을 코미디 영화에서 찾으려는 분들이 있습니다. 물론 코미디 영화에서도 작품성을 찾을 수 있지만 그들이 찾는 작품성이란 그런게 아니라서 상대방의 귀를 괴롭게 합니다. 진중권 씨는 “예전처럼 심빠들이 난리를 친다면 뭐 보고 한 마디 해드릴 수도 있겠지만, 그런 불상사는 다시 없기를 바란다”고 했는데, 혹시라도 라스트갓파더를 보게 된다면 63년생의 눈이 아닌 99년생의 눈으로 영화를 감상해 주길 바랍니다.


형편 없는 코미디 영화를 만들었던 감독에 대한 기억

 

1997년 개봉했던 3인조라는 코미디 영화를 기억하시는 분 계신가요? 거의 없을 겁니다. 참 재미 없는 영화였거든요. 제 친구 중엔 선입견이 강한 녀석이 하나 있는데, 이 친구는 3인조를 워낙 재미 없게 봐서 이 영화를 만든 감독이 3년 후에 만든 영화를 극장에서 보지 않았습니다. 그 영화의 제목은 바로 공공경비구역 JSA였고, 그 형편 코미디 없는 영화를 만들었던 감독의 이름은 박찬욱이었습니다. 


박찬욱 감독은 코미디 영화 만드는데는 재능이 없었지만 드라마엔 천재적인 재능을 가지고 있었던 거죠. 이후 박찬욱 감독은 그 유명한 복수시리즈를 만들며 한국 영화계를 넘어 세계적인 영화 감독으로 성장합니다. 참고로 박찬욱 감독은 복수 시리즈로 명성을 쌓은 뒤 비와 임수정을 내세워 또다시 코미디 장르에 도전을 해보지만 쓴맛을 보죠(싸이보그지만 괜찮아).

우뢰뫼는 재미 없게 봤더라도 영구와 땡칠이는 재밌게 볼 수 있듯이 영화를 보지도 않고 평가하거나 평가절하하려는 행동은 굉장히 나쁜 버릇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과거의 경험을 거울삼아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는 태도는 좋습니다. 하지만 거울의 미러 효과 때문에 반대 방향으로 나아가는 실수를 하지 않기 위해서는 더욱 신중하게 거울을 봐야 할 겁니다. 특히 물건이 아닌 누군가의 재능을 평가하는 것이라면 더욱 주의해야 겠죠.
반응형
  • 영화는 관객의 것이다 라는 지론을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서는 진중권씨의 발언이 큰 문제 없다고 생각했어요. 자신의 잣대고 호불호의 주체가 남이 될 순 없는거니까요.문화평론가이기 때문에 논란이 되는 걸까요? 어젯밤 틍터에서 난리더군요 ㅎㅎ

    • 아무래도 문화예술을 평가한다는 사람이 영화를 보기도 전에 '불량품'이란 표현을 사용해가며 이번 영화도 불량품일 거란 듯한 발언을 한 것 때문이겠죠.

      저처럼 평범한 블로거가 보이콧을 한다면 개인의 호불호의 문제가 되겠지만 진중권 씨는 파급력이 있는 만큼 최소한 경험 후에 평가를 했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무엇보다 '빠'라는 단어를 선택한 것도 참.. 없어 보이더라구요. 진중권 씨의 한계를 본 것 같아 씁슬합니다.

      진중권 씨가 진보를 외친다면 좀 더 통을 키워야 할 거 같아요~

  • 이 발언 참 이래저래 논란이 많은 발언인 듯 하군요~!

  • 닫힌 맘으로 문화평론가라는 명함은 물론이고, 문화에 대해 대중에게 이야기할 자격이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드는군요. 저또한 진중견과 같은 선입견으로 진중권을 보게 되네요.

    • 네, 문화 평론가가 아닌 정치인의 향기를 느끼게 해주는 발언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문단님 2011년 좋은 글 많이 부탁드려요~

  • 모르겐님 글 잘보구 갑니다.
    진중권씨 검색어에 뜬 이유가 이거 때문이었군요..
    라스터갓파더 보러 가야되는데 ㅠ 시간이 없어요~ㅎ
    모르겐님 오늘 하루 행복하게 보내세요 ^^

    • 저도 오늘 진중권 씨 글 봤어요.
      정말 진중권 씨가 본의아니게 라스트갓파더 홍보을 톡톡히 한 것 같습니다~

  • 극과 극은 통한다고 했지요.
    극우 극좌 모두 문제가 있어 보입니다.
    진중권도 그 부류 같더군요.
    극단적 사고가 아니라 상식의 눈으로 살았으면 합니다.

  • 다른 영화의 경우였다면 이슈가 되지도 않았을텐데 유독 심형래 영화에 비판적이면 진중권뿐 아니라 누구라도 공격타겟이 됩니다. 극좌라는 극단적인 표현까지 쓰면서 공격하는거 보니 무섭군요. 과연 누가 극단적일까요? 싫은 영화 싫다고 말하는 사람? 아니면 왜 싫은건데? 라면서 극좌로 몰아가는 사람?

    • 아마 진중권 씨가 바보가 아닌 이상 자기가 그런 발언을 했을 때 어떤 현상이 일어날 거란 건 예상 했을 겁니다. 그럼에도 불량품파는 가게란 표현을 써가며, 심빠니 뭐니 모욕적인 발언을 한 것은 싫은 영화 싫다고 한 수준이 아니라고 봅니다. 더욱이 영화를 보지도 않은 상태에서 '예전 영화 맘에 안들었으니 이번 영화도 붏량품 아니겠냐'는 리양스의 발언은 싫은 영화를 싫다고 한 게 아니라 심형래가 싫다고 말한 것과 다를 바 없지 않을까요. 문화 평론가라는 타이틀로 한 대학의 교수까지 지냈던 사람의 입에서 나올 말은 아니라고 봅니다. 진중권 씨의 눈은 한 쪽으로 편향된 사시와 다를 바 없기에 탐진강 님의 극좌와 극우의 표현은 그리 잘못된 표현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무서운 공격과 표현은 오히려 진중권 씨의 불량품설이 더 무섭지 않을까요.....